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Radio Star : total 1 posts
2006/10/05 라디오 스타 Radio Star (2006) (12)

| 라디오 스타 Radio Star (2006)  [감상/영화/외...]

2006.09.27 개봉 | 12세 이상 | 115분 | 드라마,코미디 | 한국 | 국내 | 씨네서울


이문세의《별이 빛나는 밤에》혹은 신해철의《음악 도시》마지막 방송을 들으며, 이제 또 하나의 시대가 끝나 가는구나 라는 짐짓 진지한 생각을 해봤던 이라면 누구나 라디오 스타가 소구하는 지점을 자연스레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누가 가르쳐 준 것도 아닌데 6시가 되면 배철수를 10시가 되면 이문세를 또 정은임과 전영혁을 자연스레 찾아들었던 이라면 자신도 모르게 습득한, 그 지글거리는 순간을 피해 최적의 라디오 위치를 찾아 헤매던 순간의 AM/FM 라디오 방송의 매력을 말이지요.

왕년의 가수왕 최곤이 부르는 비와 당신도 그 지점에 있습니다. 이렇게 추억담으로나 꺼내 볼 수 있고, 가끔은 노래방의 애창곡으로 불리지만, 시간은 낡은 액자 속에 남은 89년도 싸인처럼 그 속에서 영원히 멈춰있습니다. 그들을 볼 수 있는 곳은 "추억의 카페 여행" 미사리 편이나 7080 콘서트, 열린음악회와 지방 방송 DJ 정도입니다. 용필이형이 앨범을 내도 안 되는 누구나 다 아는 현실이 실명언급과 특별출연을 낯익게 만들 정도입니다.

그런 배경에서, 공기 맑은 영월에서 찾게 된 정오의 희망을 들려줍니다. 그리고 거기에는 저 혼자서는 빛을 발할 수 없는 스타의 반쪽에 대한 얘기가 들어있습니다. 어찌 보면 권해효 이전의 소시민이었을 (88년 작《성공시대》가 얼핏 떠오르기도 하지만) 안성기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배역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칠수와 만수》와《투캅스》의 메타 텍스트는 접어두고서라도 둘은 이미 형, 동생이 낯설지 않은 사이입니다. 예의 엉거주춤 굽힌 허리와 빼놓지 않고 들고 다니는 일수 가방 사이로 매니저의 공력이 배어 나옵니다. (지난 49년 동안 매니저 없이 일해오던 이가 또한 안성기였다는 게 아이러니 합니다만)

정감 넘치는 웃음 사이로 진득한 아날로그의 감성이 전해져 옵니다. 매니저 박민수가 있어 언제나 스타로 살았던, 또 그 덕분에 동쪽으로 계속 흘러갈 수 있었던 최곤, 흐르는 빗속에서 다시금 장난을 치며 비와 당신을 노래합니다. 시간이 흘러도, 또 모두가 잊어도 변하지 않을 믿음과 우정은 무엇보다 진실하게 다가와 가슴을 적시고 모두를 긍정하게 합니다. 그게 또 모두가 함께 할 수 있었던, 있는 라디오의 매력이기도 하겠고요 ;)
2006/10/05 23:58 2006/10/05 23:58



tags: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6/10/05 23:58
(9) trackbacks | (12)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