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Movie : total 97 posts
2006/01/04 게이샤의 추억 
2005/02/19 피와 뼈 血と骨 (2004) (4)

| 게이샤의 추억  [감상/영화/외...]

대롱 시각으로 박제된 동양 취미. 로스트의 한 에피소드에서 김윤진(게이샤 역 물망에 올랐다 거절했다는)의 남편 대니얼 김에 대한 "수발"을 보며 주위의 미국인은 말한다. "게이샤의 추억이 따로 없군" 딱 그 장면 정도의 불쾌감이랄까. 가당찮은 운명론 하며, 지고지순한 사랑까지 합세해 145분간을 옥죄고 만다. 물론 영화에 대한 불쾌감이라기 보다 그 게이샤의 유폐와 굴레에 대한 불쾌감에 가깝겠지만.
2006/01/04 14:07 2006/01/04 14:07



tags: , , ,

Posted by lunamoth on 2006/01/04 14:07
(0) trackbacks | (0) comments

| 피와 뼈 血と骨 (2004)  [감상/영화/외...]

2005.02.25 개봉 / 18세 이상 / 142분 / 드라마 / 일본 / 국내 / 국외 / 씨네서울 / IMDb


위악을 능가하는 폭력의 점철, 순수한 괴물 그 자체로의 한 인간과의 맞대면, 그 샛붉은 선혈과도 같은 생동감과 치열한 삶의 추구에 대한 한 남자의 일대기, 이해 할 수 없을...

말그대로 어디에다 방점을 찍어둬야 될런지 혼란스럽습니다. 극적 반전에만 목을 맨건지, 아니면 상황 부연의 불친절에 실망했는데. 이 또한 곁가지를 바라보고 나무를 바라보지 못한 심각한 오독일런지... 하긴 뜬금없이 '우키시마마루' 를 상상했으니...

중요한건 괴물이 되어야 했던 연유가 아니라 한 괴물을 지독스런 여정을 따라가보는 것인듯 싶습니다. 거침없는 묘사에 몸을 맡긴채로 조용히 그 속으로, 한 시대의 외부인들에게로, 한 가족안의 애?증의 등성마루속으로 말이죠.

어쩌면 후반부 고로의 뒷모습에서의 파열의 기미를 엿볼 수 있는 장면이 나름의 배려이긴 하겠고요.

"그건 나이다. 노인이 된 김준평이 쌓아온 감정이 그가 싸워온 시간을 이겼다. 시간을 넘어서 튀어 나온 것을 살짝 건드려본 것이다. 아주 살짝." - 최양일 감독

철저하게 살아있는 인간과의 대면에서 더 이상 허비할 시간이 없음을 새삼 자각한 건 또 무슨 조화일런지...

[TB] [피와 뼈] 개봉 소식 by ozzyz
[TB] 우키시마마루, 피와 뼈, 최양일 등. by mithrandir
[TB] [MOVIE] 피와뼈(血と骨) by JJIINN
[TB] [피와 뼈] 악마에 대한 연민 by ozzyz
2005/02/19 00:57 2005/02/19 00:57



tags: , , ,

Posted by lunamoth on 2005/02/19 00:57
(4) trackbacks | (4)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