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Drama : total 32 posts
2006/06/05 Chuck Cunningham syndrome (10)
2006/05/28 The Office | Ryan Howard 
2006/04/17 Steve Carell's Golden Globe Speech (7)
2006/04/16 Evangeline Lilly as Ester (4)
2006/04/09 콜링카드 

| Chuck Cunningham syndrome  [감상/영화/외...]

위키피디어에 따르면 척 커닝햄 증후군은 TV 시리즈에서 주·조연 등의 정규 출연 인물이 그 어떤 설명도 없이, 또 극중 중요도와는 상관없이 갑작스레 사라지는 것을 일컫는 용어라고 한다. 이를테면, El Hazard: The Alternative World 에서 룬 비너스가 사랑에 빠지는 농촌청년은 신의 눈 봉인해제 후 "크레테리아 제38 콜로니 공중농업 섹션"의 붕괴시 클리프행어로 분한 것을 마지막으로 그 이후 어떤 언급도 없이 사라졌으며, SATC 에서 캐리의 친구 스키퍼는 (원작을 벗어나고자 하는 제작방향 때문에) 시즌1 을 끝으로 찾아 볼 수가 없다. 어떤 의미에서는 이런저런 MIA 보다 차라리 Dr. Drake Ramoray 의 최후가 양반인 것 같은 느낌도 든다. :p

또 블로그라면 어떤 이가 있을까? 나를 찾지 말아요?
2006/06/05 23:41 2006/06/05 23:41



tags: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6/06/05 23:41
(1) trackbacks | (10) comments

| The Office | Ryan Howard  [감상/영화/외...]


간혹 신기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이런 배우 겸 작가를 볼 때면 말이죠. 하긴 시즌2 피날레는 스티브 카렐이 쓰기도 했고, 켈리와 토비역의 민디 칼링과 폴 리버스타인의 양수겸장도 만만치가 않긴 합니다만. 여하튼 B.J. 노박이 직접 쓰고 라이언으로 분한 The Fire 에피소드는 디 오피스에서 빼놓을 수 없는 마이클 - 라이언 더 템프 구도의 정점 역을 톡톡히 합니다. 5초 만에 책상을 치울 수 있는, 그 어떤 고착도 바라지 않는 캐릭터가 구체화되는 에피소드이기도 하고요. 메인 캐릭터로 오프닝에 이름을 올리고는 있지만 다소 비중이 적은 것도 사실입니다. 마이클?과 켈리의 구애 속에서도 아랑곳하지 않고 저런 특유의 표정연기를 묵묵히 해낼 뿐입니다. 시즌3 에서 그의 면면을 좀 더 포착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2006/05/28 23:52 2006/05/28 23:52



tags: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6/05/28 23:52
(0) trackbacks | (0) comments

| Steve Carell's Golden Globe Speech  [감상/영화/외...]


"Wow, I, uh, I really did not expect this so I didn't write anything. However, my wife did and handed me something. Um, I'd like to thank the Hollywood Foreign Press for this great honor. I would also like to thank my wife, Nancy, for her constant support and for being so beautiful tonight. That's true. Thanks also to Ricky Gervais and Steven Merchant for creating such a wonderful, ground breaking piece of television and to Greg Daniels for his talent, courage, and sheer audacity. This is good, thank you. Uh, also to my wife, for giving me two wonderful children as painful as her labor might have been. Thanks also to an excellent cast, crew, and writing staff all of whom I am indebted to. If were not for you, I would not be here right now. I don't know about that. Steve Sower, Michelle Bowen, Matt Labog, Holly Berell...Nancy, my precious wife, who put her career on hold in support of mine and who sometimes wishes that I would let her know when I am going to be home late so she can schedule her life which is no less important than mine. To my parents for not making me go to law school. And finally to the love of my life, my wife Nancy. Thank you very much. This is a very great honor."

- Steve Carell, accepting the award for Best Actor in a television comedy, January 16, 2006
2006/04/17 23:59 2006/04/17 23:59



tags: , ,

Posted by lunamoth on 2006/04/17 23:59
(0) trackbacks | (7) comments

| Evangeline Lilly as Ester  [감상/영화/외...]

로스트에서 케이트를 볼때마다 문득문득 기시감이 들었는데, 이제야 알 것 같다. 바로 프리스트의 “Born to Run”, 에스테의 현현이었다. 나머지 캐스팅은...
2006/04/16 20:08 2006/04/16 20:08



tags: , , ,

Posted by lunamoth on 2006/04/16 20:08
(0) trackbacks | (4) comments

| 콜링카드  [감상/영화/외...]


마이클의 순진무구함도 그렇지만 드와이트의 진지한 표정도 압권입니다.
2006/04/09 23:22 2006/04/09 23:22



tags: ,

Posted by lunamoth on 2006/04/09 23:22
(0) trackbacks | (0)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