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강우석 : total 1 posts
2008/06/22 강철중 : 공공의 적 1-1 (2008) (18)

| 강철중 : 공공의 적 1-1 (2008)  [감상/영화/외...]

2008.06.19 개봉 | 15세 이상 | 125분 | 드라마,액션 | 한국 | 국내 | 씨네서울

《공공의 적》 시리즈에서 기대하는 것은 이런 것들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제는 설경구와 동치 될만할 캐릭터 강철중의 걸진 대사들과 예의 우격다짐, 혈혈단신으로 끝까지 밀어붙이고야 마는 한바탕 투견판 같은 액션, (비록 강우석 감독만의 신파라 칭할지라도) 사회 현실 밑바닥부터 건져 올린, 대리만족의 궤도를 따라가게 하는 영화 전반의 투철한 도덕 명제, 그리고 강신일, 이문식, 유해진으로 이어지는 친숙한 캐릭터 등등... 다시 1편으로 돌아가고자 한, 강철중은 그런 기대감들을 어김없이 충족시켜줍니다.

그리고 강철중의 원군 중 하나는 다름 아닌 장진 감독의 시나리오일 듯싶습니다. 잔뜩 힘이 들어간 어깨를 중간 중간 풀어가며, 날 선 분위기를 해소하는 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거룩한 계보》에서 보여준 장진 식 유머를 통한 장르의 변주가 다소 무리수였다면, 강철중에서는 단속적인 지원군 역할로써 무사히 안착하고 있습니다. 장진이 그린 비열한 거리우아한 세계도 걱정만큼 그리 낯설진 않았습니다.

이야기는 여전히 간결하고 우직합니다. 잔꾀 부릴 것도, 대단한 실마리와 해결책을 마련할 것도 없습니다. 그저 강철중의 준법 투쟁(?) 처럼 정직하게 보고 즐기면 될 따름이지요. 《야수》의 오진우가 "하나라도 더 뽑아야 이 싹 하나를 다 엮는다" 라고 말한다면, 강철중은 "난 깡패 잡을 때 이놈이 세상 마지막 깡패란 생각으로 잡는다" 라고 말합니다. 그 누구에게나 소구하는 현실 속의 간결한 힘이, 판타지 속 슈퍼 히어로들 보다 강철중 프랜차이즈에 끌리는 소이연일 듯싶습니다. J

- Tungsten C

2008/06/22 00:16 2008/06/22 00:16



tags: ,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8/06/22 00:16
(13) trackbacks | (18)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