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BLOG  |  COVER  |  TAG CLOUD  |  GUEST  |  ADMIN      RSS 


| 2008/06 : total 5 posts
2008/06/22 겟 스마트 Get Smart (2008) (22)
2008/06/22 강철중 : 공공의 적 1-1 (2008) (18)
2008/06/09 텍스트큐브 1.7 : Risoluto 공개 (12)
2008/06/07 2008. 6. 6. (2)
2008/06/01 서울, 2008년 여름 (4)

 1   

◀ Newer Posts  |  ▲TOP  |  Older Posts ▶

| 겟 스마트 Get Smart (2008)  [감상/영화/외...]

2008.06.19 개봉 | 12세 이상 | 110분 | 액션,코미디,범죄 | 미국 | 국내 | 국외 | 씨네서울 | IMDb | OutNow

Get Smart

《겟 스마트》는 60년대 미국 코믹 첩보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영화입니다. 하지만, 그 원작과 설정보다 《디 오피스》, 《에반 올마이티》의 스티브 카렐 특유의 코미디가 더 절실하게 느껴지는 영화에 가까운 듯싶습니다. 하는 일마다 제대로 되는 것 하나 없이 늘 애처롭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따뜻한 감성의 소유자, 우리의 보스 마이클이자, 외삼촌 프랭크이자, 홀아비 의 모습이 그 연장 선상에서 떠올려질 따름입니다.

영화의 만듦새는 예상외로 거대하고, 영리합니다. 잠시 The Naked Gun series 시리즈를 생각하다가, 여느 코믹 첩보 물보다 완성도 높은 미형의 미장센에 나름 웅장한 액션씬 연출에 당황스러워지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펼쳐지는 맥스웰 스마트의 슬랩스틱 코미디는 오히려 더 페이소스를 자아냅니다. 표정 하나 안 변하는 스티브 카렐 특유의 연기는 이제 Deadpan 코미디의 대가라 칭해도 손색이 없을 듯싶고요 :D

에이전트 99역으로 호연한 앤 해서웨이와의 호흡도 그럴 듯하고, 국장역의 앨런 아킨, 라라비역의 데이빗 코크너(토드 패커), 브루스역의 마시 오카(히로), 에이전트 13역의 빌 머레이의 카메오 그리고 켄 데비티언, 제임스 칸의 면면도 반갑게 다가옵니다.

영화 속 대사 그대로 올드 패션이라 하여도, 유치한 소극이라 폄훼해도, 그 스타일 그대로 그저 악의없이 웃고 즐기기엔 충분한 영화입니다. 구두폰에 웃을 수 있느냐 정도가 바로미터가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J

- Tungsten C


이전 글 : 겟 스마트 Get Smart 예고편

2008/06/22 23:06 2008/06/22 23:06



tags: , , , , , ,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8/06/22 23:06
(4) trackbacks | (22) comments

| 강철중 : 공공의 적 1-1 (2008)  [감상/영화/외...]

2008.06.19 개봉 | 15세 이상 | 125분 | 드라마,액션 | 한국 | 국내 | 씨네서울

《공공의 적》 시리즈에서 기대하는 것은 이런 것들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제는 설경구와 동치 될만할 캐릭터 강철중의 걸진 대사들과 예의 우격다짐, 혈혈단신으로 끝까지 밀어붙이고야 마는 한바탕 투견판 같은 액션, (비록 강우석 감독만의 신파라 칭할지라도) 사회 현실 밑바닥부터 건져 올린, 대리만족의 궤도를 따라가게 하는 영화 전반의 투철한 도덕 명제, 그리고 강신일, 이문식, 유해진으로 이어지는 친숙한 캐릭터 등등... 다시 1편으로 돌아가고자 한, 강철중은 그런 기대감들을 어김없이 충족시켜줍니다.

그리고 강철중의 원군 중 하나는 다름 아닌 장진 감독의 시나리오일 듯싶습니다. 잔뜩 힘이 들어간 어깨를 중간 중간 풀어가며, 날 선 분위기를 해소하는 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거룩한 계보》에서 보여준 장진 식 유머를 통한 장르의 변주가 다소 무리수였다면, 강철중에서는 단속적인 지원군 역할로써 무사히 안착하고 있습니다. 장진이 그린 비열한 거리우아한 세계도 걱정만큼 그리 낯설진 않았습니다.

이야기는 여전히 간결하고 우직합니다. 잔꾀 부릴 것도, 대단한 실마리와 해결책을 마련할 것도 없습니다. 그저 강철중의 준법 투쟁(?) 처럼 정직하게 보고 즐기면 될 따름이지요. 《야수》의 오진우가 "하나라도 더 뽑아야 이 싹 하나를 다 엮는다" 라고 말한다면, 강철중은 "난 깡패 잡을 때 이놈이 세상 마지막 깡패란 생각으로 잡는다" 라고 말합니다. 그 누구에게나 소구하는 현실 속의 간결한 힘이, 판타지 속 슈퍼 히어로들 보다 강철중 프랜차이즈에 끌리는 소이연일 듯싶습니다. J

- Tungsten C

2008/06/22 00:16 2008/06/22 00:16



tags: ,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8/06/22 00:16
(13) trackbacks | (18) comments

| 텍스트큐브 1.7 : Risoluto 공개  [블로그 이야기]

Textcube 1.7 발표

텍스트큐브의 10번째 정식 버전 릴리즈, 텍스트큐브 1.7 : Risoluto 가 2008년 6월 9일 공개되었습니다. 지난 3월 말 텍스트큐브 1.7 알파 버전 공개 이후로 두 달여에 걸쳐서 베타, 안정화 단계를 거쳐왔습니다. 더욱 자세한 변경 사항은 지난번에 포스팅한 텍스트큐브 1.6.2 리뷰 / 1.7 알파 프리뷰텍스트큐브 1.7 소개 및 안내 포스트를 참고해보시면 좋을 듯싶습니다.

알파 버전 이후로 추가된 점을 살펴보면, 1단 메뉴에 마우스 오버를 통한 풀 다운 메뉴 지원 센터 블로그 정보 패널의 위젯화 글 목록 별표 기능 추가 네트워크 (링크, 리더, 팀블로그) 메뉴 정리 링크 카테고리 지원 스킨 목록 개편과 리스트/아이콘 보기 지원 스킨 부분 편집 지원 스킨, 플러그인 목록에서 검색 지원 config.php 쉬운 설정 지원 .htaccess 편집 지원 ?키 도움말 지원 답글 작성 시 댓글 보기 지원 목록 아래 페이징 추가 모바일 블로깅 플러그인 추가 Flickr/YouTube 플러그인 추가 Atom Feed 지원 Trackback RDF 지원 /entry 주소 지원 /notice, /page 문자 주소 지원 등이 있습니다. 그 외 내부 성능 개선, 버그 수정이 함께 이뤄졌습니다.

텍스트큐브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하실 수 있으며, 업데이트시 주의사항 확인 후 업데이트를 진행 하시면 됩니다.

텍스트큐브를 통해 누구나 탄압받지 않고 주장할 수 있는 웹 (#1000) 을 결연하게 (Risoluto) 계속 지켜나가길 기원하며, 텍스트큐브닷컴과 함께 서로 주고받으면서 발전해 나가길 기원합니다. Needlworks, TNF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J


2008-08-07 오후 8:23
Textcube 1.7.1 발표, Textcube 1.7.2 발표, Textcube 1.7.3 발표

2008/06/09 23:33 2008/06/09 23:33



tags: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8/06/09 23:33
(8) trackbacks | (12) comments

| 2008. 6. 6.  [길 위의 이야기]

이형, 잘 지내고 계신가요?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사납금을 못 채워도 저로서는, 이렇게라도 시민 분들 집까지 바래다 드리는 것이 돕는 것이지요." 라는 택시기사 분의 말씀처럼, 저로서도, 이렇게라도 해야겠지요.

잊지 못할 장면들이 계속 머릿속을 맴돌고 있습니다. 촛불에 불을 붙여달라며 초를 내밀던 유모차의 아이 하며, 안치환님의 새 노래 〈유언〉, 20만 촛불의 "운하", 그 인파 속에서 마주친 inureyes님, "이명박은~" 선창을 하며 좌중을 압도하던 꼬마 소녀 하며, 재기 넘치는 개사곡과 "민주시민 함께해요", 이제는 누군가의 말처럼 "국민 MT" 분위기가 된 촛불 문화제, 촛불 집회 현장과 아직 긴장감이 채 사라지지 않은 새문안교회 시위대와 전경의 대치 현장까지…

방식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관통하는 기류는 하나였지요. 언제, 어디까지 갈지 모르겠지만, 언젠가 계면쩍지 않게 말할 날이 왔으면 싶었습니다. 6월 6일 저도 그곳에 있었다고요. 눈물겨운 나날이지만, 이형 힘내고, 부디 건승하시길…
2008/06/07 16:25 2008/06/07 16:25



tags: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8/06/07 16:25
(1) trackbacks | (2) comments

| 서울, 2008년 여름  [길 위의 이야기]

두 번째 초가 타들어가고 있었다. 허나 불꽃과 구호와 행진은 결코 사그라지지 않고 있었다. 유모차와 교복과 초로의 인사들이 모두 한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버스 안 시민들은 손을 흔들며 응원을 보내고, 앞을 봐도 뒤를 봐도 쏟아지는 인파의 끝은 보이질 않았다. 월드컵 때도 나오질 않았던 나를 이 거리로 이끈 것은 무엇일까... 바짓자락에 촛농 자국이 보이는 한 아이가 엄마의 어깨에 기대어 어리마리 졸고 있었다. 저 아이는 어떤 꿈을 꾸고 있을까...

- Tungsten C

They can shoot us now. Go ahead.
2008/06/01 02:19 2008/06/01 02:19



tags: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8/06/01 02:19
(3) trackbacks | (4)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del.icio.us/lunamoth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