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2007/05 : total 6 posts
2007/05/25 밀양 (8)
2007/05/23 태터앤미디어 (Tatter&Media) 오픈! 
2007/05/21 자전거 출근 1일차 (48)
2007/05/12 이미 어둠의 계보를 알고 있었다 | 이응준 (4)
2007/05/03 태터툴즈 - 텍스트큐브 (Textcube) 1.5 알파1 발표 (14)

 1     2   

◀ Newer Posts  |  ▲TOP  |  Older Posts ▶

| 밀양  [감상/영화/외...]

김형, 하느님 믿기를 그만둔 사람은, 아무것도 믿지 않는 사람이 아니라 모든 것을 믿는 사람이라고 말했던 이가 체스터튼이었던가요? 언젠가 형이 말했던 얘기 아직 기억해요. 용서니 구원이니 하는 귀띔의 허상을요. 씻기지 않은 상처를 헤집는 가벼운 면죄부의 그림자를요. 아직 5월은 다 가지 않았고 비는 여전히 내리고 있어요. 나자레를 헤매던 이의 잃어버린 시간은 그 누구도 찾을 수 없겠지만, 그래도 여전히 살아 있음을 구원과 희망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하고 싶으신지요?
2007/05/25 02:17 2007/05/25 02:17



tags: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7/05/25 02:17
(2) trackbacks | (8) comments

| 자전거 출근 1일차  [길 위의 이야기]

자전거 출근 1일차주행시간 : 1시간 2분 39초 32 (Dahon Impulse 6)

탄천 구간은 별 무리가 없었으나, 삼성-강남 구간은 차로 운행과 출근자 회피로 인해 주행이 지연되는 문제가 있었다. 뭔가 새로운 루트를 찾을 필요성이 있을 듯. 허허.
2007/05/21 14:18 2007/05/21 14:18



tags: , , ,

Posted by lunamoth on 2007/05/21 14:18
(2) trackbacks | (48) comments

| 이미 어둠의 계보를 알고 있었다 | 이응준  [나의 서재]

"맞아, 선인장. 몸통은 온통 날카로운 가시로 치장되어 있고, 물기란 물기는 모두 안으로 숨어버린. 선인장은 어떤 모양의 화분에 담아두어도 사막에 사는 셈이지. 그러니 이제 차라리 사막으로 가야 속이 편한 거야. 더는 거짓으로 버틸 여력이 남지 않은 거라구. 그래. 그래서 기껏 생각해낸 사막이, 눈 오는 미네소타였냐?"

언제부터인가 《쇼생크 탈출》의 표어 대신에 그 역의 《파이트 클럽》의 한 대사에 끌린다고 말했듯이 계절의 순환에 따라 그 도돌이표의 두터이에 따라 사람이란 변하게 마련인가 보다. 허울 좋게 꾸며냈을 과장된 속박 속에서 애써 몸부림쳤던 지난날과 그런 날들조차 아렴풋한 "추억의 속도로 걸어가야 할" 연민으로써 긍정하고 나름의 순응을 하게 되는 지금을 널찍이 바라보면 말이다. 얼마 전 「Lemon Tree」에서도 그랬지만, 이제는 이응준의 의혹과 불안의 청춘에 감화할 수 있을 것만 같다. 나도 모르게 다시 집어든 책에서, 정교하게 느껴지지만 부담없이 위무해 주는 문장을 발견하고 그를 다시금 체감하게 된다.

"그냥 버티기만 하려는 데도, 청춘의 전부를 바쳐야 할"런지 모르더라도, 그 "아무리 나약한 것일지라도, 살아 있다는 건 그 자체만으로도 엄청난 기적"일지 모른다. 여기저기서 부속들을 갖다 붙인 효성 스즈키 감마 125cc 를 타며 불어오는 초여름의 푸른 바람 느끼듯이, 언젠가 사막을 떠나서 타는듯이 울어낼 날이 올 것이다. "오래전 포기했어야만 했던 운명과, 절대로 포기해선 안 될 희망이 모두 담긴 눈물"을...
2007/05/12 02:25 2007/05/12 02:25



tags: , , ,

Posted by lunamoth on 2007/05/12 02:25
(0) trackbacks | (4) comments

| 태터툴즈 - 텍스트큐브 (Textcube) 1.5 알파1 발표  [블로그 이야기]

지난 4월 14일 열렸던 태터캠프(TatterCamp) 에서 inureyes님의 "TNF : 다음 계단" 이라는 제목의 TNF 발표가 있었습니다. 태터앤프렌즈, 태터 네트워크 재단이 거쳐온 지난 과정을 살펴보고 태터 네트워크 재단의 설립 목적인 개인의 저작물이 기업 및 도구에 종속되는 것이 아닌, 모든 권리 및 의무를 개인이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데이터의 기록을 위한 공공재로서의 태터툴즈 개발 목표를 다시금 확인하였습니다.

아울러 오랜 고민이 있었던 TNF 의 포지셔닝에 대한 재정립 및 이를 위한 프로젝트의 재정의,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실행 조직 니들웍스(Needlworks)의 설립을 천명하였습니다. 기존 티스토리, 태터툴즈에서 용어상의 혼란을 가져왔던 블로그 프로그램으로서의 "태터툴즈"라는 명칭을 파기하고, TTXML 을 통하여 데이터의 교류를 추구하는, 데이터의 소유권을 원저작자에게로 귀속하는 서비스 및 프로그램의 총체로서의, 하위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프로젝트 이름으로서의 "태터툴즈"로 탈바꿈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기존의 블로그툴 Tattertools 는 Textcube : Project Tattertools / Needlworks, TNF 로, Tistory 는 Tistory : Project Tattertools / TNC 가 되었습니다. 아울러 태터툴즈에 대한 권리는 TNF 로 귀속되게 되었습니다. "Tool" 에 머물러 있던 태터툴즈에서 "Tools" 를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는 순간입니다.

좀 더 자세한 발표 내용과 니들웍스에 대한 소개는 "Needlworks, S2 및 프로젝트 태터툴즈 이야기" 와 니들웍스 홈페이지를 참고해주시면 되겠습니다.

지난 4월 30일 니들웍스의 첫 공개 프로젝트 실종 아동 찾기 플러그인 findingNemo 공개 (보도자료)에 이어서 5월 3일 텍스트큐브(Textcube)의 첫 알파 릴리즈가 공개되었습니다.

태터툴즈 공지사항 :: Textcube 1.5 alpha 1 발표
TNF : Tatter Network Foundation forum / Textcube 1.5 alpha 1을 발표합니다.

주요 변경 사항으로는 관리자 플러그인이 플러그인 이외의 하위 메뉴에 위치할 수 있도록 지원, RSS 피드의 퍼머링크 기본값 설정을 숫자로 변경 등이 추가되었고, 환경 설정 부분의 패널들이 재배치되었습니다. Patchworks 프로젝트를 통한 코어 수정으로 기존의 편집기 부분이 모듈화되었으며, 편집기와 포매터 플러그인를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텍스트큐브 1.5 알파1 의 경우 태터툴즈 1.1.2.2 백업본의 복원이 되지 않는 문제를 확인하였습니다. 기존에 사용 중인 태터툴즈에서의 업데이트는 권해드리지 않으며, 테스트용으로만 사용을 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다소 늦은 감이 있습니다만, Needlworks 와 Textcube 첫걸음을 응원하며, 건승을 기원합니다 :)


2007-05-06 오후 1:58
텍스트큐브 공지사항 :: Textcube에 대한 자주 묻는 질문 정리
2007/05/03 22:30 2007/05/03 22:30



tags: , , , ,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7/05/03 22:30
(5) trackbacks | (14)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