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2006/04/28 : total 1 posts
2006/04/28 사생결단 死生決斷 (2006) (8)

 1   

◀ Newer Posts  |  ▲TOP  |  Older Posts ▶

| 사생결단 死生決斷 (2006)  [감상/영화/외...]

2006.04.26 개봉 | 18세 이상 | 117분 | 액션 | 한국 | 국내 | 씨네서울


야수가 초반부터 극단적으로 몰아갔다면, 사생결단은 은근히 운을 띄워가며 점층적으로 쌓아가다 터트리는 방법을 구사합니다. 늪 속에서 발버둥치는 두 남자라는 점에서 비슷하지만 마지막 순간 사생결단은 조금 더 나아가 그 둘을 나락으로 빠트립니다. 물론 거기서 오는 비정과 냉소가 그리 다르진 않겠지만.

친절하게도 적당히 구도를 설명해주는 초반부를 지나서 "악어와 악어새"로, 노래가 끝나기 전까지 빠져나오지 못하는 "회전목마" 속에서 "빙글빙글" 돌아갈 수밖에 없는 두 남자에 초점을 맞춥니다. 하지만, 그 와중에 엮이고 엮인 관계들의 스케치가 이전에는 보지 못한 현실감 있는 "물"의 세계로 인도합니다. "고사바리" 부터 시작해 이제는 한 몫 잡아 "짜바리들 터치 없는" 곳에서 "전국구"를 꿈꾸는 중간책 상도와, 그 상도를 "망원"으로 잡아 "상선" 장철을 잡는 데 혈안이 된 "누워 크는 콩나물" 도경장, 그 주변의 "지게꾼" 과 "교수", "뽕쟁이"까지.

영화에서 주목할 수밖에 없었던 장면은 상도가 삼촌에게 터뜨리는 울분도 아니고, 도경장의 예의 능청과 독종의 연기도 아니었습니다. 마지막 봉고차 장면이 나오고, 차 안에서 이루 표현할 수 없는 심경에 사로잡힌 상도의 표정이었습니다. 그 순간 지금까지 봐왔던 "상환"의 연기를 뛰어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류승범은 밑바닥에서 발버둥치며 "물보다 진한 핏물"을 삼켜 가며 "사람답게 살아보려는" 상도 그 자체로 분합니다.

긴장감 넘치는 두 배우 아니 상도와 도경장의 대결과 배경의 생생함이 그야말로 영화 속 대사처럼 "쥑이는 풍경"을 그려낸 영화였습니다.
2006/04/28 14:51 2006/04/28 14:51



tags: , ,

Posted by lunamoth on 2006/04/28 14:51
(4) trackbacks | (8)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