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BLOG  |  COVER  |  TAG CLOUD  |  GUEST  |  ADMIN      RSS 
 GO   ARCHIVES SUMMARY 
| 2004/09 : total 5 posts
2004/09/28 한 달 후에... (10)
2004/09/26 귀신이 산다, 캣우먼 (2)
2004/09/25 연인, 빌리지, 슈퍼스타 감사용 (4)
2004/09/25 마지막 위로휴가 
2004/09/04 IE를 위한 변명 (4)

 1 

◀ Newer Posts  |  ▲TOP  |  Older Posts ▶

| 한 달 후에...  [길 위의 이야기]


내일 아침에 들어갑니다. D-day 카운팅 스크립트도 (블로그 하단부에) 쓸 날이 얼마 안남았군요. 여러가지로 기억에 남는 (마지막) 휴가가 될 듯 싶네요. 처음으로 타지로 나온것도 있고 여러 친지들을 오랜만에 (세월의 간극을 실감하며) 만난 것과 객지 훑어보기(?) - 얼마만에 바다 내음을 맡아 봤는가! - 를 한 것도 있고해서.

이런저런 지난 몇일간의 정리와 감상, 디카 스냅샷 등을 올리고 싶지만... “Xⁿ+Yⁿ=Zⁿ" : n이 3이상의 정수일 때 이 방정식을 만족하는 정수해 X, Y, Z 는 존재하지 않는다. 나는 경이적인 방법으로 이 정리를 증명했다. 그러나 지금 내가 곧 복귀해야 되기 때문에 여기 적을 만한 시간이 없다.” 정도가 되겠네요. :p (<문사> 2004년 가을호)

그럼 한 달 후에 뵙겠습니다. 그 동안 안녕히... ;)

more..

2004/09/28 17:33 2004/09/28 17:33



Posted by lunamoth on 2004/09/28 17:33
(0) trackbacks | (10) comments

| 귀신이 산다, 캣우먼  [감상/영화/외...]

계속 연재(-┏]되는 "추석 특집(?) 으로 본 현재 상영작의 짧은 감상평입니다."

귀신이 산다 (2004)
차승원의 슬랩스틱을 받쳐주기에는 무리가 있는 내러티브, 진행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예전만큼 일거에 터지는 폭소가 부족한 것도 사실이고요. 하나의 장르를 일궈냈음은 분명하지만 더 이상의 웃음에 대한 임계점에 도달했음이 김상진에 대한 전망을 보류시키게 끔 만듭니다. <주유소 습격사건> 과 <신라의 달밤> 에서의 패러디, 전매특허 "막판 때싸움"의 발견이라는 것은 약간의 흥미요소는 되겠지요. 추석용 가족영화라 자위하기에는 여러모로 부족한 영화인듯 싶습니다. 막판의 감동코드(?)또한 몰입되기에는 어쩡쩡한 진부의 전철을 밟습니다. <선생 김봉두>에서의 허탈하지만 왠지모를 페이소스의 웃음이 그리워지는 또 하나의 "차승원표" 코메디 였습니다.
Rating:

캣우먼 (Catwoman, 2004)
대세는 이미 DC에서 Marvel로 넘어왔음을 다시 한번 확인 시켜준 슈퍼 히어로물(히로인이 아닌) 이었습니다. 할리 베리라는 스타시스템의 설득력도 맥빠지는 구성과 안티테제에서 갈길을 잃어버린 듯 싶습니다. 극적 소구력은 지지부진한 해설에서 지루함의 늪으로 빠져들고 액션의 미비함(카포에라 정도로 만족해야 한다면 할말없지만)은 장르의 기준치조차 의심케합니다. 결코 <배트맨2>에서의 미쉘 파이퍼의 그것(혹자의 말처럼 "느와르 영화에 나오는 팜므 파탈을 능가하는")이 아닌 눈요깃거리로 전락한 영화화된 코믹스물의 말로는 대책없는 실망감만을 안겨주고 말았습니다. 다만 샤론 스톤의 절묘한 캐릭터의 일치감과 벤자민 브랫의 딱떨어지는 배역만이 여운을 남겨주긴 했습니다. 끝갈때 모를 자괴감속에서 "비추"의 당부를 남깁니다.
Rating:
2004/09/26 22:05 2004/09/26 22:05



Posted by lunamoth on 2004/09/26 22:05
(0) trackbacks | (2) comments

| 연인, 빌리지, 슈퍼스타 감사용  [감상/영화/외...]

추석 특집(?) 으로 본 현재 상영작의 짧은 감상평입니다. (무슨 밀린 숙제 하듯이, 허기진채로 허겁지겁 먹듯이 본 격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만.) 기록삼아 남겨둡니다. 참고로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빌리지>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유념해 두시길...

연인 (十面埋伏: Lovers / House Of Flying Daggers, 2004)
(<영웅>을 보지 못했습니다만) 무예(武藝)라는 단어를 긍정하게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미학으로 끌어올려지는 동선과 아름다운 군무만으로도 충분히 빠져 들만한 영화였습니다. 영화에 충분히 동하지 않는 이들에게는 (이런저런 현실성을 대입하려는) 오점이 있을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액션과 로맨스 둘 다 만족스럽게 봤습니다. 장엄한 형식미와 <무간도>의 무협버전이라는 수사에는 전적으로 동의할 수 없을 듯 싶습니다.
Rating:

빌리지 (The Village, 2004)
샤말란의 영화에서 기대하게 되는 것이 "반전" 이라는것은 (감독도 알고 있다고 말했듯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식스 센스>의 경악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는 이들 로서는 말입니다. 그럼에 영화를 보는 내내 알게 모르게 그 부분을 결코 놓게 되지 않습니다. 어느 정도 기대를 하고 봤지만 <싸인>에서의 일종의 실망감을 반복재생하는 데 그치고 말았습니다. 감독과 관객 모두 일종의 매너리즘, 강박관념에 빠져 있다고 할 수도 있겠지요. 허나 예상가능한 twist(1890년대로 부터의 극단적 전환은 현재밖에 없겠지요)에 대한 일종의 패배감은 개운치 않은 뒷맛만을 안겨주었습니다. 이런 독법이 또 하나의 클리셰에 대한 오독에 불과 할런지 모르겠지만 단순한 consumer에겐 기대이하로 다가오는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여담입니다만. 전 상자에서 핸드폰 정도가 나오리라 생각했었답니다. :p) 에드리안 브로디의 새로운 모습과 <도그빌>의 잔상만이 어느정도 위안이라면 위안일 테지만요.
Rating:

슈퍼스타 감사용 (Superstar Mr. Gam, 2004)
박민규의『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에 대한 일종의 경의에서 이 영화도 보게 됐습니다. 시대의 재현과 loser의 감성, 한구 한구 쌓아 올려가는 감정선 등을 잘 그려낸 영화임에는 분명한 듯 싶습니다. 인물에 집중되어 진행되는 영화이긴 하지만 삼미와 그의 팬들에 대한 시선도 충분히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비록 다른 내용이지만, 소설에서의 절절한 현장기록이 압권이었음을 생각해 볼때) 무리해서 치고 나가는 점도 있지만 관객을 어느새 투구와 타격에 집중하는 관중으로 몰입시키는 것은 더할나위 없는 매력적인 스포츠 아니 드라마였습니다. 시대상에 대입되고 개인적 상황에 환치되어진다는 말을 굳이 덧붙이지 않더라고 이 영화의 미덕은 그것으로 완성 되어질 듯 싶습니다. (영화관에서 박수치는 관객이란!) 영화 시작시 앙드레 말로의 인용문이 무엇인지 기억이 나질 않는군요. 대신 "~팬클럽"에서 한 귀절 인용해 봅니다.
Rating:

more..

2004/09/25 22:58 2004/09/25 22:58



Posted by lunamoth on 2004/09/25 22:58
(0) trackbacks | (4) comments

| 마지막 위로휴가  [길 위의 이야기]

이제 (다시금) 추석입니다. 2년전에, 예전 블로그(GM)에 남겼었던 엔트리가 사뭇 떠오르는 군요. 그 때는 약간의 주저함과 두려움과 아쉬움이 마음을 동하게 해서 <트루먼쇼>의 repeated line을 패러디 해봤습니다. 그로부터 2년입니다. 이제 "민간인" 으로의 복귀를 한달여 앞두고 이렇게 다시 글을 남기게 되는군요. "어떻게 끝이 날까" 라는 영화의 질문이 제게도 다가오는 순간이 되었습니다. 아직은 애써 흥분하여 미리 결론짓지 않으려 합니다. 그 순간이 되면 자연스레 지금껏 지어본적 없는 표정으로 결코 알수없는 미소로 느끼게 되겠지요.

마지막 위로휴가 이자 오랜만의 귀향 - 몇 년 만에 다시 찾은 그 시절 그 놀이터에 걸음이 자연스레 멈쳐졌듯이 - 에 그저 감사하며 한가위를 지내보려 합니다. 즐거운 추석 애뜻한 추석 되시길 기원합니다. :)

2004. 9. 24 (금) ~ 2004. 9. 29 (수) (5박6일간)
Sgt. lunamoth

꼬리. 타지에 있어 메시지는 못 받을 듯 싶습니다. (지금은 모처의 모 PC방)
2004/09/25 22:55 2004/09/25 22:55



Posted by lunamoth on 2004/09/25 22:55
(0) trackbacks | (0) comments

| IE를 위한 변명  [마우스 포테이토]

근래 들어 하나의 바람몰이라 부를 수 있다면 늑대 불여우의 유혹을 들 수 있을 것이다. FireFox. 불새에서 불여우로 모질라 기반의 웹브라우저 계의 비운의 적자는 다시 한번 비상을 꿈꾸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충실한 스노브 아니 innovator와 sneezer를 기반으로...

사실 나름대로 인연이 깊다면 깊기도 하다. 다들 IE로 전환하는 시기에도 끈덕지게 넷스 4.x 를 붙잡고 있었으니 말이다. (물론 제반 사항이 뒷받침되지 않았다는 점도 들 수 있겠지만.)

처음으로 만들었던 홈페이지 귀퉁이의 한문구가 "Best viewed with Netscape" 에서 "~ Explorer" 로 바뀌게 된 것도 어떻게 보면 한 순간에 불과했다. 95에서 98로 등으로 변해 감에 따라. 그리고 그것은 어느새 고정된 상투어처럼 늘 자리잡게 되었다.

반독점의 문제든, 종속의 문제든, 보안의 문제든, 웹 표준의 수용의 문제든 그것은 언제나 실효성의 문제로 귀착되는 건지도 모르겠다. 수고로움을 애써 감내하고, 개발하고 ․ 활용하고 ․ 전파하는 이들의 열정이 그래서 더 부러운 건지도 모르겠다. 이미 자포자기의 천박한 현실인식에 사로잡힌 나로서는...

이 기점에 IE를 위한 변명이 자리잡는다. 내가 굳이 IE를 IE 컴포넌트를 이용한 웹브라우저를 버리지 못함은... 약간은 하드코어(?!) 하다고 부를 수 있는 웹서핑 행태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는 자위 식으로...

수십개를 넘나드는 MDI 탭 브라우징, ActiveX 에서 Flash 등 여러 요소들을 손쉽게 필터링하고 토글할 수 있는, 마우스 제스처만으로 모든 명령을 수행하는, 하나에서부터 열까지 모든 것을 customizing 할 수 있는, 某 MDI 웹브라우저에 매료 돼 있기 때문이다. (일명 IE 전용 웹사이트를 이유로 번갈아 가며 쓰기가 번거로운 것도 또 하나의 이유라면 이유 일테고...)

이것이 불여우의 교태(?)에 불감한 소이연이다. 그리고 당분간은 이런 변명으로 다윗을 수수방관하며 지켜볼 것 같다.

그래도 여러 플러그인들의 화려한 전열을 볼 때면 나 또한 험난한 여정에 끼어 들고자 하는 마음이 드는 것도 숨길 수 없는 사실이다.

ps. 본 블로그 코멘트 작성시 불여우의 미지원은 운영자의 "본의 아닌" 방만과 무지의 소치이니 오해 마시고 너그러이 이해해 주시길... (아마도 태터 093 업데이트와 함께 스킨도 바꿔야 될 듯 싶네요...)

D-55
2004/09/04 16:46 2004/09/04 16:46



Posted by lunamoth on 2004/09/04 16:46
(4) trackbacks | (4) comments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

RSS | HanRSS
Mobile | iPhone
E-mail | CC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Nicholas D. Wolfwood Fanlisting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Foucault's Pendulum Fanlisting
DESERT ROSE the meryl fanlisting

lunamoth on Twitter
del.icio.us/lunamoth
Miranda 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