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  [길 위의 이야기]

무언가가 하나의 의무감으로 존재하게 됐을 때, 더 이상 버려두기에도 애써 차지하기에도 아쉬운 그 애매한 지점에 머무를 때, 당혹스런 부담감에 애초 아무것도 몰랐을 시점을 생각할 즈음, 조금씩 깎이고 잘린채로 스스로를 옅게 덧칠하게 된다.


- Tungsten C
2005/05/17 00:05 2005/05/17 00:05



Posted by lunamoth on 2005/05/17 00:05
(0) trackbacks | (0) comments

     trackback  click!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