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친절한 텅스텐씨  [하드웨어/PDA]


..하여 이렇게 말해본다. 나를 그 세계로 끌어들인 것은 류승완 감독이라고. 그 15초 남짓한 시간 속에서 나를 매혹시킨 것은 날렵한 스타감독의 모습과 또한 미끈하고 간결한 몸체의 셀빅이라는 아이였다.
('일주일간의 촬영일정…', '촬영 시나리오…', '비행기에서 읽을 소설책 3권…' - 풀버전 CF / 관련에피소드)

지름신이 아직 배태되기 전이였을 그 때, 얼리아답터란 개념으로 모든 키덜트의 충동구매가 용인되던 그 때, 그렇게 셀빅아이를 만났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팜 쪽으로 갔던 게 오히려 편할 수 있었겠다 싶기도 하다.


여튼 나에게 있어 스타일러스는 신문물이었고 이북과 오프라인 웹브라우저는 활용도는 높고 (개인적인) 실사용성은 떨어지는 비효율의 묘미를 깨닫게 하기도 했었다.

어떻게 보면 해야 할 일을 하기보다 해야 할 일을 기록하는 데 열중하게 된 것도 그 아이로 인해서 인지 모르겠다. 가당찮은 책임전가겠지만...

이런저런 연유로 셀비안이란 수식어를 타의로 떼어버릴 즈음, 나에겐 한 권 수첩이 보급되었다. Paper Document Assistant 와의 재회라...

그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예의 그 메모광의 작태는 계속되었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으리라. 그 작은 수첩 속 손 글씨에는 반복되는 넋두리의 일기와 바깥공기를 마실 시간과, 몇박몇일 속에 우겨넣을 몇개월치의 계획과, 지나간 유행가 가사와, 편지를 위한 짧은 문장들이 뒤섞여 아로 숨 쉬고 있었을 것이다.

결국은 아직 반도 정리를 못한 채로 그 지난날의 비망록들은 먼지만 뒤집어 써가며 망각의 시간과 그 운명을 같이하는 듯하지만 부정할 순 없다. 그 "변한 것 없"는, "해 질 무렵 날 끌고 간", "슬프도록 아름다"웠던 우리 지난날을...

여전히 윈도우에선 새로운 시작을 외쳐 되고 있었지만 그 아이의 모체는 청산 처리 됐었다. 코오롱인가 누군가의 회생 얘기가 있었던것 같은데 현상황은 찾아보지 않았다.

셀빅아이와 수제 뜨개질 집과 김밥 말이 키보드를 얼마 전 부산 쪽으로 출가를 시켰다. 잘 살고 있을런지...

자이어 일흔하나를 선택한 건 사실 TE 매물이 안 띄어서였다. 비록 토이카메라에 그칠만한 30만 화소 카메라 이지만 나름대로 활용범위가 넓은 친구이고. 처음 접하는 컬러 LCD와 멀티미디어 요소에 새삼 감탄했었다. 비록 최대한의 활용범위는 MP3와 저사양 동영상 정도였지만.


어찌저찌하여 그 친구와도 생이별을 하게 되고 만난 이가 지금이 블로깅 머신 텅스텐씨다. 자이어군이 멋 부리는 이십대라면 텅스텐씨는 묵직하게 배 나온 말 그대로의 업무용 PDA 였다. 우선 엄지키보드는 적응을 하게 되니 빠른 타이핑 속도로 더할 나위 만족스러웠다. 400Mhz의 CPU도 고사양 동영상이나 콘솔 게임 에뮬레이터 등 여타 프로그램 등에서 만족할 만한 성능을 보여 주었고, Wi-Fi 무선랜 내장도 Zire71 에서의 카메라 격으로 또 하나의 장난거리?!를 제공해 주었다.

당분간 그 묵직하지만 한편 친절한 텅스텐씨와 나의 습속을 유지해나가게 될 것 같다. 이를테면 이런 식이다. 난데없이 떠오른 사념들과 각종 지식을 채집해 하나 둘 쌓아간다. 그로 인해 정보 체적의 소화불량의 걸리든 말든. 나의 퇴적물로 남아 앞뒤를 비출 것만은 분명할 테니.


덧. 오전쯤에 "굴절된 희망의 그림자가 조금씩 얼굴을 비추고 있었다." 라고 썼던 이 메모는 어느새 PDA 개인사가 변모해 있었다.

- Tungsten C
2005/05/09 20:06 2005/05/09 20:06



Posted by lunamoth on 2005/05/09 20:06
(0) trackbacks | (9) comments

     trackback  click!


    아하..그렇군 아이와 원조교제를 주선한게 류승완 감독이었군..^^~

    JJIINN 2005/05/09 20:43 r x
    회사에 개발용으로 자이어71과 팜계열 PDA 들이 줄줄이 있는데 텅스텐 C 는 없네요. 한번 꼭 써보고 싶은데 -0-
    얼마전에 Zire71 이랑 Clie 랑 이리저리 재다가 그냥 Clie TH-55 사버렸어요. 텅스텐 C 군침도는군요 -0-

    빨빤 2005/05/09 21:15 r x
    진군 //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막 봤을때로 기억난다. 너도 알겠지만... 꽤나 심취했었지. CF다시보니 추억이 새록새록하는군. ㅎㅎ;


    빨빤님 // 예 나온지는 꽤 된것같은데 실 유저층은 그리 두텁지 않은것 같더라고요. T3 쪽이나 Zire 쪽을 많이 쓰는것 같고요. 디자인하고 멀티미디어적인 요소는 떨어집니다만 (모노 사운드), 타이핑이나 CPU 메모리 정도는 꽤 쓸만하더군요.

    저는 클리에쪽은 뭔가가 두려워서(일본OS;) 시도를 못해봤는데, 해상도나 멀티미디어쪽 이유로 요즘 클리에가 끌리고 있습니다.^^; 소55 가 마지막 클리에 머신이었던가요? 아직도 가격이 그리 떨어지지가 않았더군요. 클리앙도 놀러가보고 해야될텐데...

    lunamoth 2005/05/09 21:30 r x
    Paper Document Assistant 는 수양록인가요!;
    전 그나마 제대로 만져본 PDA는 클리에(sj33)가 유일하네요. 제것도 아니었지만..; 아. 핸드스프링 Visor 계열 모델도 아주 잠깐 만나볼 기회는 있었군요.;;

    달크로즈 2005/05/09 23:47 r x
    달크로즈님 // 저기서 지칭한건 훈련소 수첩일듯...; / 저도 한때는 Vx 나 Workpad C3 하고 cj33을 생각했었는데 어느새 저사양이 되어버렸더군요. 바이저도 얇은게 예전에 꽤 눈길이 갔었죠. ;)

    lunamoth 2005/05/10 00:09 r x
    예전 셀비안으로써 셀빅만 보면 느낌이 참 새롭네요.
    셀빅 i는 스타일러스만 어떻게 해줬으면
    정말 멋진 PDA였는데 말이죠.
    PDA계에서 사라져버린 셀빅.. 참 많이 아쉽네요.. ㅠ.ㅠ

    졸곰 2005/05/10 00:15 r x
    졸곰님 // 예 졸곰님이 만드신 셀빅 프로그램도 기억나고 그러네요... 개인개발자분들의 아기자기 하면서도 강력한 어플들이 나올때마다 꽤나 반겼었던 적이 있었는데 말이죠... 다 옛일이 된듯... TT / 스타일러스는 그야말로 좀 난데없긴 했었죠. 전 nx 스타일러스를 썼었죠..;

    lunamoth 2005/05/10 00:19 r x
    다들 팜 계열이라 PPC는 이만...

    폐인희동이 2005/05/10 00:44 r x
    폐인희동이님 // H1940이라... 이정도 가격대면 PPC도 괜찮을것 같군요. 요즘 동영상 볼때마다 320*320 해상도의 압박을 느낍니다. / http://sinan.egloos.com/431996/ 저도 T3쪽도 꽤 맘에 들더군요... 먼 훗날 아마도 T5 쪽으로 갈것 같기도 합니다 ;)

    lunamoth 2005/05/10 09:33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