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혈의 누 血의 淚 (2005)  [감상/영화/외...]

2005.05.04 개봉 / 18세 이상 / 119분 / 스릴러,미스터리 / 한국 / 국내 / 씨네서울



떠돌아 다니는 스포일러에 대한 염려는 영화 시작 후 몇분이 채 지나기도 전에 낭설임이 밝혀졌습니다. 알아차리기도 쉽거니와 정작 중요한 것은 누가 왜 죽였는가 가 아닌 그 복수극의 원인과 은폐에 대한 농익은 은유일테니까요.

비록 조선시대 사극이라 하지만 영화는 내내 현대사를 직시하고 있는 듯 했습니다. 과거사에 대한 은폐와 진실규명과 맞물려 오버랩되는 기시감 속에서 마지막 군중들의 씬에서는 잔인한 현실왜곡의 그림자까지 마주하게 됩니다.

권력유지를 위한 희생제의와 그 앞에 침묵하는 다수 대중에 대한 잔혹한 서사앞에서 단지 잔혹 스릴러, 추리 사극이라는 외피는 쉽사리 뛰어넘게됩니다.

물론 영화적 재미또한 만족스럽게 충족 시켜줍니다. 관용적으로 사용되는 소위 예고 살인(장미의 이름류의) 도 디테일하게 표현되어 긴장감을 더해주며, 소위 잔혹스럽다 싶은 장면들은 화면 가득 극단적 애조감을 자아내기에 충분합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영화가 묻고 얘기 하고자 했던것이 단순한 탐정놀이가 아닌 머지않은 과거에 대한 은유와 치유와 청산치 못한 여죄에 대한 중엄한 추궁, 부화뇌동하는 대중에 대한 날선 시선이기에 단지 웰메이드 영화라 하기엔 그 이상의 의미로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 Tungsten C

[혈의 누] 중세 속의 근대성, 그 불편한 동거 by ozzyz
혈의 누 : 부끄러워하라. 그 부끄러움이 너를 인간으로 있게 하리라 by xizang
'혈의 누'를 보고 by HANSSTREAM
혈의 누(스포일러 無) by Felix
혈의 누, 이기적이고 나약한 인간들 by 닥터지킬
[MOVIE] 혈의 누 by JJIINN
혈의 누 / 血의 淚 / Blood Rain (2005) by 925
혈의누 - 빈약한 스릴러, 하지만 그 이상의. by FromBeyonD
<혈의 누>와 전공자의 근심 by 달고양이

[시론] 혈의 누 - 진중권 (국제신문)
2005/05/07 00:00 2005/05/07 00:00



Posted by lunamoth on 2005/05/07 00:00
(6) trackbacks | (10) comments

     trackback  click!

    [혈의 누] 중세 속의 근대성, 그 불편한 동거 x
    【 Tracked from ozzyz's review at 2005/05/07 00:22 】
    부조리에 대한 암묵적 동의의 달콤한 유혹 외국의 문물과 새로운 가치관들이 꿈틀대던 19세기의 조선후기, '동화도'는 제지를 생산하여 중앙정부에 공물로 바치는 외딴 섬마을이다. 어느 날 제지를 싣고 정박해 있던 수송선에 방화가 일어나고, ..

    혈의 누 : 부끄러워하라. 그 부끄러움이 너를 인간으로 있게 하리라. x
    【 Tracked from GrayArea Ver.1.75 /-_-)/ at 2005/05/07 10:51 】
    뉘집아들인지 무섭게도 생겼구나;  TV나 신문에서 광고를 볼 때마다 보러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우연찮게 기회가 닿아 화요일 저녁에 이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 영화에 대해 충분한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니 영화를 보시려거든 이 글은 가볍게..

    '혈의 누'를 보고 x
    【 Tracked from Stream of hans at 2005/05/07 12:44 】
    많은 기대를 하고 간만큼 아주 열심히 본 영화다...낮시간대라 사람도 별로 없었고 객석은 다소 한가했다.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유독 오늘은 남자들끼리 관람하는 부류와 여자들끼리 온 사람들이 많았다. 대부분 영화가 시작되기 전부터 예고편으로 나온..

    혈의 누, 이기적이고 나약한 인간들 x
    【 Tracked from 하이드 at 2005/05/07 13:49 】
    인간은 이기적이다. 살아있는 존재의 이기심은 그것의 생존본능만큼이나 기본적이며 없어서는 안 될 요소다. 중용과 이타심을 강조하지만 누구에게나 있고 그래서 누구에게나 긍정적으로 작용될 수 있는 게 이기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람 사는 세상에..

    혈의 누 / 血의 淚 / Blood Rain (2005) x
    【 Tracked from 925's Life Log at 2005/05/13 18:21 】
    Copyright (c) 2005 FNH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연쇄살인 수사극, [혈의 누]. 스릴러 장르를 표방하고는 있지만, 스릴러로서의 재미는 그리 강하지 않다. 이야기의 구조도 짜임새 있고 내용도 튼실하지만, 밀고 당기는 맛..

    혈의누 - 빈약한 스릴러, 하지만 그 이상의. x
    【 Tracked from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블로그 at 2005/05/14 13:38 】
    영화 속에서 차승원은 이런 일이 계속되는건, 아직까지 과거가 살아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과연 그랬다. 그만한 이유없이 어떻게 이런 비극이 발생할 수 있겠는가. 이 영화 스릴러라고 말하기에는 빈약하다. 애시당초 범인일 것이라 의심이 들만한 사..


    예매권을 통해서 본것도 이영화를 더욱 빛나게 한것 같습니다.

    JJIINN 2005/05/07 00:12 r x
    헉, 정말인가요? 그럼 댓글 스포일러로 떠돈 **가 범인이 아닌 거 맞아요? 하긴, 아직 개봉도 안한 친절한 금자씨 스포도 있어서 갸우뚱했는데... 그래도 엄청 잔인한 장면이 많다고 해서 고민입니당 ㅡ,ㅡ

    옥살라 2005/05/07 00:13 r x
    영화평 참 잘쓰시네요.^^ 저도 무지 보고싶은 영화예요.

    가을소리 2005/05/07 00:37 r x
    진군 // 이걸 부채 탕감으로 치는게 어떻겠는가?


    옥살라님 // 전 스포일러를 당하지 않았는데. 딱 감이 오더라고요; , 댓글 스포일러가 어떤 인물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알고 본다고 해서 재미가 반감되는 그런 경우는 딱히 아닌것 같습니다. 반전에 큰 의미를 둘 작품도 아닐듯 싶고요. 보셔도 괜찮으실듯 ;)

    물론 잔인한 장면은 일반적인 시선으로 봤을땐 심하다 싶을 정도이긴 합니다. 하드고어 싫어하시는 분들이라면 좀 비위가 상하실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친절한 금자씨가 벌써 스포일러가 나올정도 인가요. 역시 기대작은 다르네요. 빨리 봐줘야 될것 같습니다.


    가을소리님 // 아 별말씀을요. PDA로 몇분간 잠시 끄적여 본 글이랍니다. 예 어느정도 기대를 하고 봤는데 기대를 충족시킨 영화였습니다 ;)

    lunamoth 2005/05/07 01:41 r x
    단순한 영화의 스토리 즉, 범인 찾아내기에만 신경쓴다면 이 영화는 평범하고 오히려 재미없죠. 이 영화의 시대적 배경과 보수vs.진보(변화), 주술vs.과학, 전통vs.개화 등의 대립구도를 눈여겨가며 보면 더 재미난 것 같아요. 정의를 부르짓던 차승원이 마지막 지성을 외면하는 그 표정연기가 전 이 영화의 백미였던 것 같아요.

    imspeaking 2005/05/12 12:35 r x
    imspeaking님 // 예 그렇죠. 워낙 인터넷 뉴스 리플란 등지에서 스포일러다 뭐다 하니까 또 그쪽으로만 집중을 해서 영화의 맥락을 놓치는것 같더라고요. 저는 규명과 은폐의 축에 대한 은유가 엿보이는것 같더라고요.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재밌게 봤습니다. 영화도 소위 웰메이드 였고요.

    제가 떠올리는 명장면은 형벌을 내린 이가 ○○○였다는 사실을 알고 혼란스러워하는 차승원의 모습 정도가 될것 같습니다 :)

    lunamoth 2005/05/12 13:32 r x
    웰메이드입니다.
    수치스러울 정도로 낱낱이 현실을 은유했다는 생각밖에는 들지 않더군요.
    조만간 트랙백 올리겠사옵니다. ^^

    From.BeyonD 2005/05/14 01:55 r x
    From.BeyonD님 // 예 정말 완성도가 높더라고요. 잘은 몰라도 시대 구현도 별무리 없었던것 같고요. / 그렇죠. 저도 보는 내내 그렇게 느꼈습니다. 진중권의 대입도 읽어볼만 하더군요. 이쪽입니다. http://snipurl.com/evl7 :)

    lunamoth 2005/05/14 10:03 r x
    늦게나마 보았습니다. ^^
    잔인한 장면은 정말 싫어하지만,
    그래도 잘 만든건 인정해야겠군요.

    차승원 과거 이미지와 &#44226;쳐서 재밋게도 봤습니다.
    노주현이 다시 멜로드라마를 하는 듯한.

    swish77 2005/09/28 21:28 r x
      예 꽤 재밌게 봤습니다. 이 영화하고 C.S.I 를 차용해서 KBS 인가 어디에서 추리사극? 드라마를 만들었다는 소식도 들리더군요. 파일럿 이후로 소식이 없는듯 하지만;;

      차승원은 정극으로도 이제 안정적이라 할만 하더군요. 박수 칠 때 떠나라 에서도 그렇고... 예전에 리베라 메를 볼때 꽤 인상적이었는데. 어느덧 성장?한것 같더군요. 물론 아직까지는 선생 김봉두 류가 더 마음에 듭니다만 ^^

               lunamoth 2005/09/28 21:54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