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얕은 그림자  [자전소설]

춘래불사춘을 뒤늦게 꺼내든 그에게 당혹스런 여름이 얼굴을 비추고 있었다. 이른 감이 없지 않을까 했던 반팔 남방 만이 따사로운 그 금요일 오후를 반갑게 맞이 하는 듯 했다.

금요일 오후, 마음이 가볍기 그지 없을만도 한데 그의 감정선들은 알수없는 오류등의 팝업창을 띄우며 다운되기 시작했다. 그 복구불가능한 얕지 않은 감상의 늪으로... 무엇 때문일까?

쇼핑을 하면 좀 나아 질까 싶었다. 그 동안 벼르고 있던 책들을 하나 둘 생각하며 대형 서점으로 발길을 옮겼다. 그의 손으로 직접 고른 책을 꺼내들고 책장을 하나 둘 넘기며 잠시 글의 내음을 맡는 순간, 그 순간에 중독된 것이 오래전 부터 그의 발길을 멈추게 했을 터였다.

허나 도서위치출력지는 그런 그에게 흡사 조소를 보내는 듯 했다. 베트남인이 쓴 베트남전을 다룬 소설이 해외 에세이와 국내 소설의 탈을 쓴 채로 그를 불편한게 만들었다. 흥취를 잃은 그는 이내 책찾기를 포기하고 북마스터에게 부탁을 했다.

그리하여 책 몇권을 바리바리 싸들고서는 다시 추방된 사람들이 밀려오는 지하던전 속으로 향했을 즈음, 그에게 엄습해 오는 건 양식을 채운자의 포만감이 아니라 도서정가제를 충실히 자행한자의 자괴감이었다. 다운된 기분 사이로 오천원 선에서 멈춘 마일리지와 캐시백 포인트가 딱 그만큼의 무게를 더하고 있었다.

어쩌면 그는 알고 있었을지도 모를 일이다. 소위 지름의 충복하며 잠시 마음을 맡겨 봐도 돌아오는 건 결재완료 문자메시지 뿐이란 것을...

그가 탄 지하철 속의 때이른 냉기가 한줄기 환기의 바람을 넣기라도 한것일까... 그는 서서히 깨닫고 있었다. 그 자신의 것이 아닌듯 돌아가는 시간과 그 시간 속을 배회하며 또 용인 할 수 밖에 없는 불가역성에 넌더리를 치며 자학하고 있었던 것이다.

어느 금요일 늦은 저녁 반팔 남방에 묵직한 책꾸러미를 손에 든 그 남자뒤로 얕은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었다. 점멸을 지난하게 반복했을 가로등 아래서... 나약한 영혼의 그림자와 함께...


- Tungsten C
2005/04/29 20:19 2005/04/29 20:19



Posted by lunamoth on 2005/04/29 20:19
(0) trackbacks | (3) comments

     trackback  click!


    본 내용과는 상관없는 답글입니다만..
    요즘 날씨는 정말 다른 의미에서 '춘래불사춘'이네요.
    ..봄이 왔구나 싶었는데 다시보니 이건 봄이 아니라 여름인듯한 느낌입니다. orz

    달크로즈 2005/04/29 22:40 r x
    저도 lunamoth님처럼 신선하고 멋진 글 쓰고싶어요.ㅠㅠ

    블루립 2005/04/30 00:20 r x
    달크로즈님 // 아 별말씀을요. 역시 이번 글도 별마음에 들진 않군요. 허허허. 예 뭐 봄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좀 있으면 입하군요. 다시 옷을 좀 챙겨봐야 될듯. / 도서충동구매는 대형서점 출입아니 구매금지 정도로 막야보긴 해야될듯 싶네요. 이곳 저곳 분산된 마일리지만 해도... 넘 아깝네요 TT


    블루립 // 치기어린 감상글; 입니다만... / Tungsten 키보드가 생각보다 좋더군요. 스타일러스 입력보다 빠르고... 이제 한 200타? 정도는 나오는것 같은데. 좀 더 연습을 해야 겠습니다.

    lunamoth 2005/04/30 10:57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