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영화관이 좋다.  [길 위의 이야기]

영화관이 좋다. 생면부지의 사람들과 같은 공간에서 같은 곳을 응시하는 순간이 좋다. 그 짧지만 한편으론 긴 순간을 함께하는 이들이 좋다.

비록 불편한 자리에서 몸을 한없이 뒤척인다 할지라도, 시선만은 놓치지 않는 그들이 좋다. 비록 예고편은 놓치더라도 타이틀 화면은 놓치지 않는 그들이 좋다. 비록 핸드폰 진동소리에 허둥되더라도 시계를 보기 위해 광선검?을 꺼내들지 않는 그들이 좋다. 비록 청승맞다 여겨지더라도 영화에 무너져내려 서글피 울음을 멈추지 않는 그들이 좋다. 비록 뻔히 보이는 내용이라도 편집자적 논평과 각주는 속으로 삼키는 그들이 좋다. 비록 크레딧까지 보지 않더라도 여유롭게 여운을 즐기는 그들이 좋다.

아니 어떤 관객이 되던 좋다. 그 2시간여의 시간을 울고 웃으며, 온전히 함께한 이 였다면...

- Tungsten C
2005/04/24 13:55 2005/04/24 13:55



Posted by lunamoth on 2005/04/24 13:55
(5) trackbacks | (7) comments

     trackback  click!

    영화관이 좋다 x
    【 Tracked from 누구의 것도 아닌 집 - 푸른 문가에 서서 at 2005/04/25 17:24 】
    영화관이 좋다. 그리고 그런 기분을 완연히 공감하는 그 사람이 좋다. 씨익 :]

    “극장에서 영화 보는 게 좋아요” 클럽 x
    【 Tracked from mithrandir.co.kr at 2006/01/05 23:26 】
    아래에 올린 킹콩관련글을 언급하신 올빼미님으로부터 시작된 글타래. 내 맘대로 “영화관이 좋아” 클럽을 만들어본다. 올빼미님,  lunamoth님, 아르님. 여기 또 가입하실 ..

    영화관에서 200% 즐기는 법 x
    【 Tracked from 올빼미가 보는 세상 at 2006/01/06 02:31 】
    먼저 이 방법은 "우뢰매나 슈퍼홍길동을 영화관에서 보고, 주인공이 악당을 물리치는 장면에서 박수를 쳐 본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 적합한 방법임을 염두에 두기 바란다..

    극장, 영화적 경험의 즐거움 x
    【 Tracked from a long-term optimism at 2006/01/15 20:31 】
    어떤 사람은 1년에 177번 극장에 갔다고 하는데, 생각해 보면 내가 그 사람보다 극장을 적게 갔던가 하면 딱히 그런 것 같지는 않다. 그런데도 매년 이맘 때 쯤 하는 나다의 마지막 프..

    영화가 보고싶다. 아니 극장에 가고싶다. x
    【 Tracked from turbout.NET at 2006/01/31 21:44 】
    지금와서 곰곰히 생각해 보건데, 중학교 1학년땐가...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고서 극장에 가기 시작하면서 부터 (그리고 입장권을 모으기 시작하기도 했고..) 지금까지 난 틈만나..


    저도 영화관이 좋아요~~

    블루립 2005/04/24 14:50 r x
    블루립님 // 영화를 봤는데 옆자리에 계시분이 잘 우시더라고요. 덕분에 저도 따라; 울고요... 어떤 사람과 같이 보느냐에 따라 감동의 진폭도 달라지는 것 같네요 ;)

    lunamoth 2005/04/24 15:32 r x
    저는 장화홍련 보는데 조마난 애를 데려와서 우는 애를 안고 영화를 보거나 영화관에서 초등학교 동창회(혹은 반상회)를 하는 김포 시민관객이 싫습니다..

    mari 2005/04/24 17:28 r x
    mari님 // 그런분들은 http://www.lottecinema.co.kr/event/now/event_detail.asp?catcode=31&EVent_ID=E000008141 이런 서비스를 생각해 보셨어야 됐는데 말이죠. 나름대로 이해는 가지만 다른관객을 생각해야 될듯 싶네요. 글쎄요 초딩이라... 난감하죠... 전 그다지, 아 예전에 스파이더맨볼때는 좀 있긴 했네요...

    lunamoth 2005/04/24 17:37 r x
    네 바로 그겁니다. 응시. 으으으.

    아르 2005/04/25 17:24 r x
    가만히 생각해보면 저는 영화관에 앉아서 스크린을 응시하고 있는 바로 그때가 가장 가슴이 설레는 것 같아요. 마음이 울적할 때 어떻게 푸냐고 누가 묻는다면 주저없이 ㅡ 예전에는 음악을 듣는다거나 뭘 먹는다거나 아님 그냥 잔다든가..그런 대답들 속에서 아무거나 골랐지만ㅡ극장 가서 영화보기라고 말할래요.

    시진이 2005/04/25 18:34 r x
    아르님 // 허헛! 트랙백 감사드립니다 ;)

    시진이님 // 저도 본의아니게 요즘들어 부쩍 영화를 자주 보는것 같습니다. 물론 의무감에서 본다는 생각이 들정도인 영화도 있습니다만; 마음속으로 감동을 느끼고 생각을 하게끔 하는 경우가 있어 또 영화관을 찾는것 같습니다. 소위 정화랄까요. 그런것도 되고요...

    lunamoth 2005/04/26 01:58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