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lunamoth@RocketOz,SundayToz  [길 위의 이야기]

2012. 8. 20 ~ 2015. 6. 26
2015/07/01 21:20 2015/07/01 21:20



tags: , , , , , , ,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15/07/01 21:20
(0) trackbacks | (0) comments

     trackback  click!


      COMMENT
        



     trackback  click!


      COMMENT
        



| TNF 10년 기념 타임라인  [블로그 이야기]

2015년 4월 14일 TNF 가 10년째 되는 날이었습니다. 이를 기념해서 니들웍스 분들이 기념 웹페이지를 만들었습니다. http://needlworks.org/10yr-anniversary/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저도 지난 시간을 둘러보면서, Timeline JS 를 이용해서 TNF 10년 타임라인 (이라고 하지만 제 블로그 글 모음) 을 만들어봤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무언가 많은 일이 있었는데, 또 저렇게 보니 짧은 한순간처럼 느껴지네요. TNF 10년을 축하하며, 앞으로의 TNF, 니들웍스, 텍스트큐브에도 멋진 일이 계속 생기길 기대해봅니다 :)


2015/04/17 19:55 2015/04/17 19:55



tags: , , , , , ,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15/04/17 19:55
(1) trackbacks | (1) comments

     trackback  click!

    오픈 소스 프로젝트 텍스트큐브와 블로고스피어 x
    【 Tracked from 페이퍼온넷 at 2015/05/07 16:45 】
    한때 대한민국에 블로고스피어란 게 있었다. 물론 지금은 그때보다 많은 콘텐츠가 만들어지고 네이버, 다음 검색을 통해 공유되고 있다. 하지만 과연 이곳을 블로고스피어라 할 수 있을까? 약 10년쯤 전인 그때를 회상해보면 그 답을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2004 년, 영문과 출신으로 웹에이전시에서 웹사이트를 파워포인트로 그리는 신입 기획자가 있었다. 서버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홈페이지 관리를 위해서는 사용자들이 보는 페이지와는 다른 관리자 페이지가..


    https://github.com/Needlworks/Textcube/graphs/contributors

    그래프로도 보이네요 ^^;

    lunamoth 2015/06/04 16:06 r x
      COMMENT
        



     trackback  click!


    반디캠 캡처, 유튜브 백업 - http://youtu.be/Fhoqz7OPGT0

    lunamoth 2015/02/20 14:53 r x
    SUEDE speech Godlike Genius NME Award Brixton Academy - http://j.mp/1F1W2tj // 멀티앵글이 가능한 시대군요

    lunamoth 2015/02/20 20:18 r x
    lunamoth님 트위터를 통해 스웨이드를 알게 되었네요. 보컬 목소리가 참 좋더라고요 ㅎㅎ

    yissum 2015/03/09 15:37 r x
      예 오래전부터 팬이었습니다. 아직도 계속 듣고 있네요 ^^ 1~6집 듣고 마음에 드시면 브렛 앤더슨 솔로나 The Tears (스웨이드 브렛 앤더슨, 버나드 버틀러가 결성) 들어보셔도 좋으실 겁니다 ^^;

               lunamoth 2015/03/09 16:02 x
      COMMENT
        



| 나는 행복합니다 (2008)  [감상/영화/외...]

작은 오토바이 헤드라이트에 의지해 어둠을 한 줄기 빛으로 조금씩 빗질하듯 쓸어가며, 능선을 달립니다. 윤색과 치장 없이 눈앞에서 바라보는 삶의 신산함도, 어렴풋이 아니 그려지지조차 않은 추억 앞을 한없이 가리며, 그저 무겁게 내려앉습니다. 흔한 상상으로의 도피도 허락되지 않고, 발랄하게 포장된 로맨스도 없습니다. 그저 담담히 적어 내려가는, 주억거리는, 만수와 수경 간의 나직한 이해가 있을 뿐입니다.

그렇다고 많이 다르지도 않습니다. 미쳐가는 순간순간이, 끝없이 넘어지고, 침전하는 순간이, 뭉개지고 꾸겨진 조각들 조각들에 의지하는 순간이. 노래방 화면 속 누군가를 바라보는 만수처럼 우리 또한 바라볼 뿐이지만. 지나왔느냐와 지나갈 것인가의 차이. 그 속에서 그 둘을 바라볼 수밖에 없습니다.
2014/09/10 01:10 2014/09/10 01:10



tags: , , , ,

Posted by lunamoth on 2014/09/10 01:10
(0) trackbacks | (1) comments

     trackback  click!


    뭔가 현빈 3부작? (나는 행복합니다 (2008), 만추 (2011),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 (2011)) 에 대한 글을 쓰고 싶었는데 글을 몇년간 안쓰다보니 못쓰겠군요;

    lunamoth 2014/09/10 13:06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del.icio.us/lunamoth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