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눈물 내리는 날  [길 위의 이야기]

눈이 왔다. 왔었을 것이다. 올 것이다. 그날도. 어제도. 내일도.

기억 속에 희미해진 지역번호가 뜬 전화와 기억 속에 어렴풋이 닿게 되는 누군가의 메시지. 언제나 이런 날이 있다. 어디선가 선이 닿아 그쪽으로만 계속 가게 되는. 그 묘한 일치감 속에 이제 막 동원령 선포 후 가야 할 곳이 정해진 이는 나름의 안도감을 부주의하게 흘렸을지도 모를 일이다.

경직 속에서 체제를 냉소하기란 때론 쉬울 일일지도 모르겠다. 정체 속에서 진보를 생각했다. 그리고 그 아이러니의 미학을 즐기며 버텨갔다. 그도 나도 주어진 한계점을 냉소로서 치유하는 법을 터득해 갔다. 그래 어떻게 보면 배운 것은 담배 뿐만은 아니었다.

괜한 상실감을 덧붙이지는 않을까 싶어서, 잊혀진 이의 흰소리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연락을 주저했다. 회한 속의 덤덤한 목소리를 들으니 이제 채 며칠이 남지 않은 유예기간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자못 궁금해지기도 했다.

곧 만날 것이다. 애끊는 조급함에 하루하루를 삭감시켜 나가는 그들과 체불된 미래 앞의 텁텁한 공회전속에 끌려다니는 이는. 당혹스런 숙취를 안겨주겠지만. 만나야만 한다. 누군가에겐 결코 눈에 띄지 않는 이들이지만 누군가에겐 가슴속 한켠에서 끊임없이 호출되는 이들을.

메시지를 받았다. 참담한 기분과 가혹스런 과거와의 조우. 그 짧지만 잊지 못할 나날들. 악몽이었다면 깨면 그뿐이었을. 하지만 끊임없이 일어나고 일어나야만 했던 날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한낱 고된 추억으로만 재구성되는 부조리들. 상황논리에 굴복한 자와 외면하고 싶은 자들의 공모.

조언이란답시고 주저리주저리 떠들어 됐지만. 결국 다시 쳐다보니 스스로를 위안하고만 있었다. 버텨왔고 버티고 버틸 뿐이라는. 그것이 최선이자 차악이라며. 그 의지박약 속에, 시스템에 기댄 변명 속에 함몰돼 오늘도 끝없는 추락을 하는 이들이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네 글자로 요약되는 자살에 참으로 몸서리를 쳤었다. 단 한 장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사례들에서도 물론이고. 그것엔 아무것도 없다. 단지 처리만을 위한 과정들뿐.

그 가당찮은 카운셀링에서 고장 난 녹음기 마냥 떠들어 된 것은 아닌가 싶어 걱정이 되기도 한다. 뼈아픈 동질감속에서 건넨 말들이 의미를 찾아 안착하기를 바랄 뿐이다. 그래도 고작 한 말이라곤 부끄럽게도 "피할 수 없다면 피하지 말라" 라는 말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언젠가 "다 지난 일" 이 된다는 식의 비겁함도 덧붙였을 테고. 처세에 물든 말만을 아무렇지도 않게도...

눈 내리던 날이 생각났고 눈물 내리던 날이 생각났다. 언젠가 초코파이를 먹게 됐는데 왠지 쓴맛이 베어나왔던것도 같다. 반갑지 않은 눈을 본 일요일의 그들이 가까스로 생각난 하루였다.
2005/01/17 00:15 2005/01/17 00:15



Posted by lunamoth on 2005/01/17 00:15
(0) trackbacks | (9) comments

     trackback  click!


    고장난 녹음기...ㅠ_ㅜ;; 비록 서로 대척점에 있는 사이라고 할지라도, 진실된 몰입에서 우러나온 말이라면, 반드시 전달될 거에요... lunamoth님의 바람처럼...

    이지 2005/01/17 01:54 r x
    이지님 // 저도 그랬길 빌어 봅니다. 참 시간이란것도 그렇더라고요. 무덤덤히 조언을 하게될 날도 오고요.

    lunamoth 2005/01/17 02:01 r x
    be happy .
    be smile.
    be strong.

    글 잘 읽었어요. 눈이 왔는데 정작 눈이 온 건 못 보고 쌓여있는 눈을,
    그 위에 발자국을 남기면서 눈이 왔었구나 하는 느낌... 가끔 공허해요.
    가끔 그 풍경이 황량하기도 하구요.

    applevirus 2005/01/17 05:40 r x
    applevirus님 // 예 그렇죠. 자고 일어나니 어느새 쌓여 있더라고요. 그리고 이런저런 메시지를 받게돼 예전생각이 어렴풋이 생각나 주절거려 봤습니다. 이번 역시 그다지 맘에 들진 않습니다만.;;

    lunamoth 2005/01/17 20:27 r x
    작년 이맘때쯤, 더이상 초코파이를 좋아하지 않게 되었을 무렵, 눈은 제게 지겹고 귀찮은 것이었죠. 어제 눈을 봤을 땐, 남들 취직할 나이에 초코파이에 눈독들이고 있을 제 친구 녀석이 생각나서 괜히 마음이 짠해지더군요. 그 녀석의 첫 전화를 받게 되면 저 역시 고장난 녹음기처럼 같은 말만 되풀이하진 않을까 걱정도 되고... 이래저래 저는 아직 눈이 반갑지만은 않네요...

    올빼미 2005/01/18 01:07 r x
    산등성이에서 보초를 서던 어느겨울 함박눈이 펑펑내려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흩날리던때 그게 비로소 나의 눈물이란걸 깨달았죠.
    아픈만큼 그때의 눈물은 지금생각해도 가슴저민 추억입니다.
    대략 10년전 얘기네요...

    약지 2005/01/18 09:45 r x
    군시절 이야기를 쓰신것 같네요 ;) 건강하게 나오면 최고... 언제나 군대가는 이들에게 전하는 한마디는 그몸 그대로 건강히 제대해라죠 ;D 제대하고 나서도 연락 취하고 사는 주변사람들 보면 저는 신기하더군요~ ^^

    waitall 2005/01/18 16:48 r x
    그들이라고 하면 그들중에 나도 포함되어있는거겠지? 어딜가나 눈이라는건 정말 안좋은거 같애 그나저나 오늘! 만나기로 한거 잊지 않았지? 돈 많이 들고 나오세요:)

    easy 2005/01/19 00:29 r x
    올빼미님 // 오늘 오랜만에 만나 한잔을 걸치고 나니 나름대로 웃으며 넘길 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그렇게 한편에선 잊혀들 지고 또 한편에선 가슴속에 사무치고 있을 듯 싶습니다. 아직은 초코파이가 그리 맛있지만은 않더군요. 눈은 좋습니다만^^ , 남아 있을 모든이의 건승을 바래봅니다.

    약지님 // 저도 그런 추억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빛바래져 한곳으로 포장된채로 있는. 흩날리는 눈속의 성탄일 고가초소 근무. 이보다 더 좋을 순 없겠죠. :), 저는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3개월도;;) 빨리 잊혀지는 것 같습니다. 원래 망각으로 또 기억하며 살고 있어 그런지...

    기다려님 // 예 요리조리 피해가보려 했지만 어쩔 수 없이 뻔한 얘길 꺼내게 되더군요. 그렇죠 뭐니뭐니 해도 몸건강히 전역하는게 최고겠죠. 연락은 거의 두절이지만 같은 내무 사람들을 보니 반갑더군요. 옛(얼마 안된일이지만)생각도 나고요. 꽤나 유쾌해 졌습니다.

    이지군 // 더 많은 눈을~ :p / 약한 모습 실망이었다. 모자가 왠말이냐 ROKA Corporal 이... ㅎㅎㅎ / 잘 지내길 빈다. 해답은 없다. 다만 하루하루가 있을 뿐...

    lunamoth 2005/01/20 00:52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