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BLOG  |  COVER  |  TAG CLOUD  |  GUEST  |  ADMIN      RSS 


| 그게 애플2 였던가?  [코드 네임/레어 아이템]

MP3플레이어를 잃어버리고 제작사에 배상을 요구한다는 한 철없는 아이의 이야기가 요 며칠 새 종종 눈에 띄고는 한다. 어려서부터 물화에 종속되어 경거망동하는 모습에 이내 눈살이 찌푸려지기는 하지만. 어찌 보면 그것 또한 이 "무통분만 시대"의 한 단면이 아닌가 싶어 이내 씁쓸해 지기만 한다.

가만히 지나치려던 찰나. 박제되어 침잠해 버렸던 기억이 불현듯 떠오르기 시작했다. 그 기억의 저편에서 한 컴퓨터 가게 앞에서 "업그레이드"를 바라며 징징거리며 울고 있던 한 아이를 만날 수 있었다. 무엇 때문이었을까? 실낱같은 기억을 더듬어 건져보려 하지만 그리 구체적 정황으로는 형상화되지 않는다. 그 아이에게는 외삼촌이 맡겼으리라 생각되는 Apple II 컴퓨터가 있었고. 몇백 원에서 몇천 원 정도로 기억되는 "복사비"를 내서 게임을 (이를테면 휘황찬란한 도트가 번쩍이는 인디애나 존스나 동킹콩 류의) 꽤나 즐기고 있었으리라(물론 5.25인치 2D 플로피의). 어떤 게임이 그때 그 아이를 사로잡아 당신들의 발목을 붙잡고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 철없던 아이의 모습에서 이상스레 안온한 추억에 문턱에 닿아 있는 따스한 흑백사진 한 장을 바라보는 느낌을 받게 된다. 물론 지금의 모군과는 전혀 동심원을 이루지 못할 단순한 어리광일 테고.

via OSXII


언젠가 Apple II 를 에뮬레이터로 돌려본 기억이 있는데. 그 속에서의 인디애나 존스는 중앙처리장치의 현기증 나는 속도를 못 견디고 있었다. 그만큼 자란 아이와 그만큼 자란 기계의 간극 속에서 말이다. 혹자가 CD에도 추억이 깃든다고 얘기했다지만. 나의 추억은 Apple 2에서부터 깃들어 온 건지도 모르겠다. 물론 국민학교 시절의 삽화들과 함께 말이다.

지금의 아이들에게 그런 기억들이 자리 잡기는 할 것인가? "유년기란 사람을 퇴보시키는 감상" 이라지만 이렇다할 유년기가 소거되어 버린(것만 같은) 그들이 애처롭기만 한 것은 왜일까? 부서져버린 팽이를 추억하듯이 잃어버렸던 MP3P를 추억하게 될까? 애플을 얘기할 때 아이포드도 아이맥도 아닌 Apple II 가 먼저 생각나는 나에게 던져지는 자문이다.

빽투더 퓨처 - 추억의 고전 게임들 (via pcbee)
Virtual Apple 2 - Online disk archive (via 이명헌 경영스쿨: 포럼)
2004/12/09 00:03 2004/12/09 00:03



Posted by lunamoth on 2004/12/09 00:03
(1) trackbacks | (3) comments

     trackback  click!

    근본이 흔들리고 있는 사회[Nonsense] x
    【 Tracked from Here is Cre-Web[=Unofficial ... at 2004/12/10 02:27 】
    요즘, '아이리버 소년' 에 대한 말이 많더군요. ☞ 망가진 MP3를 뒷산에 묻어 줬다는 '아이리버 소년' ☞ "분실한 MP3 찾아달라" ☞ 아이리버 소년에 MP3 포상 결정 솔직히, 저 기사를 보고 '어이' 가 없었습니다. 물론, '(주)레인컴' 입장..


    전 MSX에 대한 추억이 있습니다. 애플에 대한 기억은 많지 않은데, 주변에 애플 가진 친구들이 없었기 때문이었죠. ^^ 대우 IQ-1000에서 양배추인형 롬팩을 끼우고 게임을 했던 것이 어느덧 18년 전의 일입니다. 삼성 SPC-1000에서 게임이 들어있던 카세트 테이프를 넣었다가 금새 씹히던 생각도 나구요.(넓적한 키보드 일체형 본체에 테이프 레코더가 붙어있었죠.)

    이 블로그와 링크된 글을 보니 오래전 추억들이 절로 떠오르네요. 당시에는 온갖 추억거리들이 왜 그리도 많았는지.. 80년대는 아이들에겐 황금기와도 같은 시절이었습니다. 지금 아이들 또한 나름의 추억을 가지고 가겠지만, 80년대 아이들 만큼의 문화적 다양성을 누리고 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iris2000 2004/12/09 00:55 r x
    아아.. 애플2! 오오~ 문패트롤! 패크맨! ㅜ_ㅜ
    전 "로드러너"에 끔뻑 빠졌더랬죠. 우리 아버지와 함께 팔십 몇 탄까지 갔는데 (당시 게임들은 거의 대부분 'Save'기능이 없다는 걸 생각하면 대단한 기록이었습니다. 일요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주구장창 조이스틱을 놀려야 했으니까요. ^^;) 결국 끝판은 못봤던 기억이 나네요.

    아아.. 5.25인치 2D(2HD도 아닌..)로 게임하다 2HD나오고, 디스켓을 앞뒤로 돌려가며 게임하던 그 맛이란.. 흐흐. 제 동생이 유치원 다닐 때까지 잘 돌아가고 있었는데 이 녀석이 디스크 드라이브에 불들어온 상태에서 마구잡이로 디스켓을 빼버렸죠. 당연히 디스켓 망가졌고, 초딩5학년이었던 저는 홧김에 동생을 마구잡이로 패버렸던 아픈 기억도.. 씨익..

    아흠... 그리 오래 산 것도 아닌데, 벌써 아득한 예전 일 같네요..

    올빼미 2004/12/09 03:59 r x
    iris2000님 // 저도 어렸을때 옆집 친구가 "재믹스"가 있어서 재밌게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MSX 불후의 명콘솔?이었지요. 애플도 기억이 어렴풋해서 자세한건 서술하기가 저도 힘들듯 싶네요. 너무 어렸기도 하거니와. 대우IQ 까지... iris2000님도 올드팬이신듯^^ 롬팩과 카세트 테이프 정말 이제는 박물관에 들어갈듯 싶네요. 정말 그런 시절이 있었는데 말이죠. 격세지감입니다.

    예 피씨비 링크를 예전에 보면서 한동안 추억에 잠겼죠. (제 블로그가 꽤나 과거지향적인듯 싶어서 반성해볼점도 있기는 하겠지만 그건 일단 논외로 하고...;;) 그 때는 하나의 놀잇거리가 풍부했던것 같습니다. 무엇하나 갖춰진것이 없었더라도 공하나 팽이 하나 가지고도 오랜 시간을 즐겼고요. 풍족함이 곧 다양성을 보장해 주지는 못한다는 것을 깨닫고 있는 중입니다. 요새 아이들(이런 말을 하게 될 나이게 됐다는게 실감이 안나기는 합니다만...;)은 과연 뭘하고 놀고 있는지도 궁금하고요. 애들이 애들같지 않은 세상은... 글쎄요... 이것도 시대의 변화라는 논거에 맞혀 그렇게 스러질 주장이 될런지도 모르겠네요...

    올빼미님 // 팩맨에 동킹콩에 "로드런너" 가히 명작이었죠. "아버지와 함께"라는 문장이 감동적이네요^^ 지금 생각해보면 단순반복 단순노가다라는 수식이 어울릴지도 모르겠지만. 그때는 그것이 진정한 게임의 묘미였던것 같습니다. 손맛이라고 하면 너무 거창할까요? 하하^^;

    지금도 책장 서랍밑에는 플로피 정품게임이 잠자고 있습니다. 버려야 할테지만. 지금으로서는 어디까지나 소장의 목적만으로 나둬보고 있습니다. 게임하나 인스톨 하려면 플로피를 연달아 바꿔 넣어줬어야 했던 그때. 그시절이죠. 그렇죠 가끔씩 뻑이 나기도 하고. 일거에 날려버리기도 하고.

    가끔 옛기억을 마주하는 찰나가 오게되면 저도 그런 걸 느끼게 됩니다. 어느새 정말 10년도 넘어버렸다고 말이죠.

    lunamoth 2004/12/09 20:18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del.icio.us/lunamoth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