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BLOG  |  COVER  |  TAG CLOUD  |  GUEST  |  ADMIN      RSS 
 GO   ARCHIVES SUMMARY 

| 발레교습소 Flying Boys (2004) 를 보고...  [감상/영화/외...]

발레교습소 Flying Boys (2004)



















정제되지 않은, 날것과 같은 영화. 구성과 형식은 오래 숙성되지 않아 간혹 소화되기 어려울 정도지만 그 감성과 현실은 잘 담아냈다고 생각했습니다. 하긴 그런 게 우리 젊은 기쁜 날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양식이기도 하겠지요. 어는 것 하나 되는 것 없다고 외치며, 이래저래 뛰어다니며, 사건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일거에 벌어지며, 누구 하나 말려주는 이도 지켜봐 주는 이도 없고, 감정은 서툴며 행동은 앞서가고, 이상의 종용은 현실의 한계에서 비명을 질러댑니다. 늘 그렇듯이 끝내는 화해의 손길을 내밀고 방황에 정착하기로 다짐을 하게 되지요.

10대를 다룬 영화를 본 20대 관객들은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한 때"는 "저런 때"가 있었지 하며 방황의 흔적을 짧게나마 반추해 볼 수 있었을 테지요. "전쟁"을 끝냈다고 생각하고 있을 지금의 그들이 영화 속 그들을 지켜 봤으면 또 어떤 생각이 들런지요? 절절한 동의문과 함께 "고양이를 부탁" 하고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할런지요? 지금의 저로서는 모르겠네요. 어느새 지나온 날들 이란 성급한 정의에 사로잡혀 더 이상의 치기도 더 이상의 과욕도 부릴 수 없음을 한탄만 하게 되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그들 속에 투영된 자신의 삶의 흔적을 되짚어 갈 때쯤이면, 기나긴 한숨 속에 숨겨져왔던 비상의 희망을 발견하게 되겠지요. 누구나 지나쳐왔던 그때 그 나날들로 돌아가서 말이죠. 그것만으로도 이 날것과 같은 생생한 영화는 그 의미를 다했으리라 생각됩니다.

"아이돌 스타"가 나오는 "발레 영화" 외피를 선견으로 기대치 못한 기본기를 하는 청춘물과의 만남은 의외의 수확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타이틀 네이밍은 아쉬움을 남겨줍니다. 정작 이 영화에 사로잡힐 이들은 "교습" 을 하는 이들이 아닌 "고공 질주"를 꿈꾸는 "소년"들을 위한 것일 테니까요.

윤계상 분(강민재 역)은 의외로 딱 들어맞는 옷을 입고서 늘 제자리를 맴돌고 헤매는 듯한 방황의 청춘역을 그럴듯하게 소화해 내고 있습니다. 김민정 분(황보수진 역)의 늘 보아왔던 캐릭터가 진부하게 느껴질 정도로 말이죠. 화면 장악력이라는 의미에서는 긍정이나, 아직은 이끌어가는 구심력이라는 측면에서 미지수에 가깝기는 한 것 같습니다만. 그외 늘어지는 씬 (비디오~, 구타~ 장면)들이 관객들을 불편하게 하기도 한 듯싶고, 눈에 확 띄는 실소가 나오는 부족한 연기가 거슬리긴 하더군요. 이것저것 한꺼번에 담아 풀어내려는 과욕도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것 같기도 하고요.

이제 막 시사회를 시작한 영화의 반응을 예측해 보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겠지요. 다만 확실한 것은 영화 속 그들처럼 막 첫발을 내딛는 그들에겐 적절한 감정의 기폭제 역할을, "10년 후가 상상도 안간다"라는 그들의 대사에 발끈하는 "아줌마" 들도 나름대로 회귀의 순간으로 안내되어질 것이라는 점입니다. 많은 선택지 중에 이 영화로 마킹을 하게 될 관객이 얼마나 될런지는 몰라도 말입니다.

2004. 11. 25 lunamoth.

FYI. 공식 홈페이지 / 씨네서울
2004/11/25 01:14 2004/11/25 01:14



Posted by lunamoth on 2004/11/25 01:14
(0) trackbacks | (10) comments



    잘썻네요..평론가셈?^^

    dooi 2004/11/25 06:31 r x
    dooi님 // 별 말씀을요...;; 감사드립니다 :)

    lunamoth 2004/11/25 13:36 r x
    영화 감상평 잘 읽고 갑니다. ^^

    정타임 2004/11/29 20:45 r x
    정타임님 // 이상하게도 인티즌 아니 드림위즈 마이미디어에 트랙백이 전송이 안되더군요. 어느쪽 문제인지 참... / 곧 있으면 개봉이네요. 과연 반응이 어떨런지... 기대가 됩니다. :)

    lunamoth 2004/11/29 22:44 r x
    lunamoth님! 밤새 이 포스팅에서 제 홈으로 손님들이 엄청 오셨어요. 아무리 둘러봐도 제 홈에 오실 '꺼리'가 없는데 리퍼러를 보니 정말이지 새벽내내 오셨더라구요. 깜짝 놀랐어요. 어떻게 된 건지 혹시 아세요? -_-a

    JIYO 2004/12/02 09:59 r x
    JIYO님 // 제가 역학조사?를 해본 결과 별것 아닌 로봇류의 프로그램으로 추측됩니다. 일단 서핑의 성향이 일반 네티즌이라고는 보기 힘들고요. 이것저것 모으는 검색엔진 로봇과 같이 모든링크로의 접속을 시도했더군요. 그래서 제 블로그 JIYO님의 링크가 있어서 또 그쪽으로도 간것 같고요.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될듯 싶습니다. 단지 "허수"에 불과할테니까요. 뭐 카운터를 거짓으로 올린다는건 언짢은 일이겠지만은요. 이에 대한 대처로는 한날님의 블로그의 다음 글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hannal.com/blog/index.php?pl=476&nc=1

    lunamoth 2004/12/02 21:07 r x
    아, 그 글은 전에 로봇 때문에 문제가 생긴 일이 있었다고 들었을 때 읽었거든요?
    그런데 이번은 하나의 특정한 포스팅으로 해서 계속 오니까 이유를 모르겠더라구요. 이 포스팅을 통해서 올 이유가 없잖아요. 제 홈에 대한 링크는 lunamoth님 블로그 초기화면에서도 그냥 뜨니까요. 그래서 궁금했던거죠. '역학조사'까지 하셨다니 고맙습니다. 뭐, 며칠 가다 말겠죠(어제도 좀 오셨더라구요). 그저 무지 궁금해서요. 이 포스팅과 제 홈은 상관이 없으니까...;

    JIYO 2004/12/03 09:47 r x
    JIYO님 // 예 저도 유독 그 엔트리에 트랙픽이 집중됐는지 모르겠네요. 221.148.44.83가 지원지인듯 싶은데. 전화라도 해보심이^^

    lunamoth 2004/12/03 22:19 r x
    올해 기억에 남는 영화중에 단연 손꼽히는 영화입니다.
    감상문을 멋들어지게 쓰고 싶었으나, 문장력이 딸리는바람에 몇줄로 마무리 한걸
    잘 집어서 써 주셨네요... ^-^
    잘 읽고 갑니다.

    park 2004/12/15 09:29 r x
    park님 // 예 의외로 쉽게쉽게 잘 씌여지더군요. 그다지 내용은 별로입니다만;; 그런대로 감상을 받은게 있어서 그런지 말입니다. 여튼 그런대로 잘 꾸며진 영화였습니다. 윤계상에 기대를 안하고 봐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요. 예 코멘트 감사드립니다 :)

    lunamoth 2004/12/15 20:38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

RSS | HanRSS
Mobile | iPhone
E-mail | CC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Nicholas D. Wolfwood Fanlisting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Foucault's Pendulum Fanlisting
DESERT ROSE the meryl fanlisting

lunamoth on Twitter
del.icio.us/lunamoth
Miranda 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