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단팥빵 (2004)  [감상/영화/외...]

단팥빵 (2004) - MTV

모처에서의 일요일이 회상의 수면위로 떠오를 때쯤이면, 하나 둘 정리 되어질 단어들이 있습니다. 이를 테면 군데리아, 단팥빵, 야근, 풀오침 등...

7월부터 방영하기 시작한 MBC의 일요 아침 드라마 <단팥빵>은 로맨스 극장이라는 부제를 띄고 있고 조금 씩 물들어가는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 드라마의 호응도에는 공감이라는 요소가 크게 작용한 듯 싶습니다. 물론 그 공감이란 "국민학생 시절"을 지낸 우리네의 빛바랜 사진첩 속 풍경의 추억어린 모사(模寫)도 포함될 테지요. (물론 후반 몇 분간의 회상씬은 호응과 동감의 단계로 채색된 인과관계의 부연 일 테지만.)

우연히 보기 시작했는데. (생각해보니 모처가 아니었다면 보기 힘들었겠군요. 일요일 오전 9시 라니.) 계속해서 찾아 보게 되더군요. 캐릭터를 부여한 연기가 아니라 그저 살아있는 모습 그대로를 보여주는 듯한 이질감 없는 연기(어떻게 보면 한가란의 드라마 인 듯싶습니다.). 딱 맞아 떨어지는 배역들, 가끔 터트려 주는 코믹. (<알포인트>에서 정경호님을 본 순간에도 피식 웃음이 나오더군요.) 상황에 잘 짜여진 듯한 삽입곡들(산다는 건 다 그러게 아니겠니 라든지)과 잔잔한 노래들...

그럴 듯한 출생의 비밀, 불치병, 얽히고 섥힌 관계 라든가는 찾아 볼 수 없지만. 소소한 지방도시에서 펼쳐지는 사랑과 옛추억들에 대한 회상만으로도 충분히 즐겨 볼 수 있는 드라마라 생각됩니다. 최강희의 말대로 "신데렐라도 재벌 2세도 나오지 않고 그냥 평범한 일상의 이야기. 친구가 있고, 친구가 나도 모르게 사랑이 되는 평범한 우리 삶과 같은 이야기" 들이라서 더 그런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얼마 전에 원작 소설(단팥빵 - 한수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는데 한번 찾아 읽어 볼 생각입니다. VOD 다시 보기 순위에서 상위권을 유지하고 단팥빵 철인이라는 마니아층까지 나왔을 정도니, 슬며시 DVD 출시를 기대해 보기도 합니다. (물론 살 여력은 없습니다만-┏)

일요일에 한번 아침형 인간이 되어보시는 건 어떨런지요? (18 화까지 방영, 12월 26일에 종영이라고 들었습니다만...) VOD나 동영상 등을 찾아 볼 수도 있겠고요. (SDTVRip에 경의를 표합니다 :p)

사족. 최근 회상씬에서의 고등학교 시절 모습에서 예전 드라마 <나>에서의 모습이 오버랩이 되기도 하더군요. 거의 변한 것이 없는 듯... ;)
2004/11/15 17:19 2004/11/15 17:19



Posted by lunamoth on 2004/11/15 17:19
(4) trackbacks | (15) comments

     trackback  click!

    단팥빵 너 진짜 죽어!!! x
    【 Tracked from 매일 똑같은 일상 이야기 at 2004/11/15 22:00 】
    남준 : 한가란, 나 지금 기분 무지하게 좋다. 가란 : 어? 남준 : 너 나 좋아하지? 좋아졌잖아. 이제 가란 : 에~ 남준 : 아님, 왜 그렇게 변명이 늘어져, 가란 : 변명은 무슨, 사실인데 남준 : 솔직히 말해봐, 예전이랑 달라졌지. ..

    단팥빵 - '1초라도 안 보이면, 2렇게 초... x
    【 Tracked from 케이제이[KJLAB.com] at 2004/11/17 09:43 】
    한참 전에 친구 녀석과 쓸데없는 푸닥거리를 늘어놓다가 다음과 같은 망상에 도달한 적이 있다. "왜 우리는 어려서부터 함께 성장한 '미녀'-여자친구가 없을까?"[못나가는 사람들이 대개 그렇다.]&nbsp;&nbsp;그래, 의 류시원과 김희선 사이같은 것들 말..

    내가 유일하게 보는 드라마 '단팥빵' x
    【 Tracked from 이스트웍스 at 2005/01/16 22:58 】
    내가 요즘 유일하게 보는 드라마 '단팥빵'이 오늘 끝났다. 작년 여름 새벽에 케이블에서 우연히 앗 '최강희닷!' 하고는 요즘 드라마에 나오는구나 하면서 관심을 가졌던 드라마이다. 한참 독서실 생활을 하면서도 일요일 아침에는 꼭 챙겨봤었는데 그 '..

    2004년 최고의 드라마, 단팥빵 끝나다. x
    【 Tracked from 카방클의 unBLOCK theBLOG! at 2005/01/17 19:23 】
    개인적으로 2004년 한해동안 방송된 드라마 중 최고로 꼽는 단팥빵이 끝나버렸다. 모르는 사람들은 모르는 채로 지나가버리는 드라마지만, 보는 사람들은 모두 다 푹 빠져서 보던 드라마. 아침드라마라서 시청률이 그리 좋지는 않았지만, 보는 사람들은 늦잠..


    텔레비젼을 거의 보지 않지만 이상하게 '단팥빵'만큼은 꼭 챙겨 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심지어 녹화까지 해놓고 오후 무렵에 한번 더 보는 것을 보면 정말 재미있는 것 같아요.

    스크래치 아래의 문장을 읽으니 디스커버리 시리즈의 앙들레 말로 19페이지가 떠올랐습니다. 번역은 조금 다르지만 같은 문장이 나오거든요. 처음 말로를 알게 되었을 때 그 문장을 책상에 붙여놓고 행동으로 가치를 살 수 있는 이십대를 꿈꾸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아무것도 사지 않고 지나치는 중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이얌 2004/11/15 18:45 r x
    하이얌님 // 예 오랜만에 보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기분좋은 드라마라 생각됩니다. 후후. 하이얌님도 ~철인 이신듯... :D

    예 맞습니다. 디스커버리 총서 37 앙드레 말로 - 인간의 조건이란 무엇인가. 인용은 22페이지에서 반복된 문장이고요. 인간의 조건을 그곳에서 다시 읽고 많은 것을 느꼈죠. 행동하는 삶과 그 치열한 모색을요... 그러나 저도 그냥 일상에 묻혀 지나쳐버리고 있는듯해 부끄럽네요... 후... :Q

    lunamoth 2004/11/15 18:57 r x
    아. 클라라 사진 근처에 나오는 문장이겠군요. 쥘리앙(?)에게 언급했다는 내용이 반복되었던 것을 읽었던 것 같은데... 사실 스크래치 분위기상 19페이지를 생각하고(물론 저 코트 차림이 아닌 앳된 말로였죠) 혹시 말로가 다른 책에서 언급한 문장이 아닐까 곰곰히 생각하고 있었더랬습니다.

    아무래도 지금 거실로 나가 확인하게 될 것 같은 예감이 드는데요. 의지도 다잡을겸 기록과 증언만 살짝 열어보고 와야겠습니다.

    하이얌 2004/11/15 19:21 r x
    하이얌님 // 허허. 정확히 외우고 계시는군요. 맞습니다. 유년시절 얘기죠. 사진은 앙드레 말로라면 왠지 저 사진을 써야될 것 같은 의무감이 들어서요. (담배도 물론 맘에 들었지만...), 그나저나 "희망"은 언제쯤 읽을런지... 아무래도 블로깅을 줄여봐야 될 듯 싶습니다.

    lunamoth 2004/11/15 19:38 r x
    한번도 못본 드라마지만 최강희씨가 나온다니 보고싶네요;
    최강희씨 참 갈수록 연기 잘하는거 같아요

    와니 2004/11/16 02:09 r x
    와니님 // 강짱에 올인~!, 예 생각해보면 참 오래된것 같네요...

    lunamoth 2004/11/16 03:50 r x
    단지 강희누나가 나온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중간에 "국민학생시절" 무지 공감가는군요~

    saramazi 2004/11/16 09:33 r x
    정경호님 덕분에 드라마가 더 재미있는거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저도 즐겨보고 있답니다.

    truelaw 2004/11/16 13:48 r x
    사라마지님 // 역시 한가란의 팬이 많은 듯 싶네요... , 일전에 유행하는 글이 었지요. 아마도 그 나이때의 추억이라는 시기가 생각나기 시작하면서 부터인것 같네요...

    truelaw님 // 하하 그 능청스러운 연기란... 가히 압권입니다. 이상하게 코믹쪽도 어울리더군요... 한번 출연작들 찾아봐야 겠네요...

    lunamoth 2004/11/16 14:01 r x
    안녕하세요, lunamoth님 반갑습니다.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정신 없어서 맞트랙백이 늦었어요.
    단팥빵 요즘 저는 몇 번 걸렀네요. 궁금하네요,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케이제이 2004/11/17 09:47 r x
    케이제이님 // 예 반갑습니다. 케이제이님 블로그 잘 읽고 있습니다 :), 단팥빵 글도 잘 봤고요. 최근 단팥빵 스토리를 간략히 말씀드리면 "위기" 단계라 할 수 있을 듯 싶네요. 이런저런 오해와 유사장과 혜란등으로 인해 가란과 남준이 엇갈려 본의 아니게 멀어지는... 기대가 됩니다. 어떻게 다시 이어질지...

    lunamoth 2004/11/17 15:09 r x
    이제 곧 일요일이니 한가란 볼수 있겠네요 이번주는 꼭 봐야할텐데.. ㅎㅎ

    질문이 있는데 트랙백 받으면 맞트랙백 해야되나요? 트랙백 받거나 혹은 제가 보내면 그냥 그렇게 끝났던거 같은데.. -_-a

    toice 2004/11/18 23:10 r x
    toice님 // 예 벌써 곧 주말이군요. 점점 종반을 향해 치닫고 있는데 어떻게 마무리가 될지 기대가 됩니다. 저도 알람을 맞춰놓고 이번에는 꼭...;; / 트랙백은 자기기준이 있으면 그대로 하면 될것 같은데요. 굳이 맞트랙백 해야된다는 법칙은 없을테고요. 저도 트랙백 날라와도 가서 코멘트 남기는 걸로 그치는 편입니다. "마음 가는 대로" 하시면 될겁니다. :)

    lunamoth 2004/11/18 23:13 r x
    엇, 단팥빵이 벌써 종반을 향해 치닫고 있나요?
    흑 슬픈 소식이네요. 저는, 내용을 보면 짧을 것 같긴 하지만 예전의 일요일 아침드라마들처럼 오래오래 할 줄 알았는데 ㅜㅜ

    민영 2004/11/21 00:32 r x
    민영님 // 예 다음날 말쯤에 결론이 나오겠네요. 여러모로 기대가 됩니다. 한 24부작 정도 될려나요. 아마도 마지막 "일요아침드라마" 가 될듯 싶고요. 모처럼 보는 기분좋은 드라마 였는데 저 또한 아쉽네요 ;)

    lunamoth 2004/11/21 02:35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