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책장을 잠시 덮어 두겠습니다.  [자전소설]



어느덧 사흘여의 짧았던 휴가도 막바지를 향해가고 있습니다. 타들어가는 Zest(5.1 발매 KT&G 담배, 슬라이드형 담뱃갑)의 산개하는 연기만이 이 허무한 심정을 대변해주고 있는 듯 합니다.

그래도 이번 휴가는 감회는 이전과 다른 뭔가를 느끼게 합니다. 잊고 지낸 친구를 만나게 됐고 또 다른 인연을 이어가는 계기도 됐습니다. "누군가에게 드리워질 그림자"가 제게도 조금이나마 있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약속된 시간속에 한정된 선택이 주어집니다. 그 속에서 두줄로 취소선이 그어지는 것들은 아쉬움의 표상을 넘어서 다른 한편으로 좀 더 삶 속에 치열하게 뛰어들 것을 종용하고 있습니다.

얼마 후면 몇 년전 그 자리에 그 모습으로 서 있는 저를 보게 될 것입니다. 얼마나 달라졌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쑥스러운 웃음을 건내며 이렇게 말할것입니다. 난 잊은것도 잃은것도 없다고...

이제 알 수 있습니다. 더 이상 이탈해서 집착하거나 중독돼서 망각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그리고 그 발걸음이 무겁더라도 이제는 다가갈 때라는 것도...

more..

2004/05/04 20:42 2004/05/04 20:42



Posted by lunamoth on 2004/05/04 20:42
(0) trackbacks | (2) comments

     trackback  click!


    Zest 사와서 펴보는 중입니다. :Q
    케이스도 신선하고 담배맛도 무난하네요~ 후~~
    새단장 축하드립니다~

    inK 2004/05/08 01:28 r x
    글쎄요... 전 맛은 별로 던데요...?
    여튼 inK님 반갑습니다. 저와 소속?은 달라도 상황은 비슷하시군요 :)

    lunamoth 2004/05/18 14:24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