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BLOG  |  COVER  |  TAG CLOUD  |  GUEST  |  ADMIN      RSS 
 GO   ARCHIVES SUMMARY 

| 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감상/영화/외...]

2007.09.12 개봉 | 12세 이상 | 111분 | 액션,어드벤쳐,미스터리,스릴러 | 미국 | 국내 | 국외 | 씨네서울 | IMDb

The Bourne Ultimatum

"전제 조건이 애시당초 위()여서 가정(假定)의 결과는 항상 진()이다. 그러나 그날 나는 거기에 있었다. 그래서 오늘 내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까소봉은 자신이 창조한 "계획"으로 말미암은 악몽을 현실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면, 우리의 영원한 고학생 제이슨 본은 거대한 망상 조직의 "계획" 속에서 부속화된 나를 되찾기 위해, 그 진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할 따름입니다. 그 둘이 마주하게 되는 최후통첩에서 다시 근원을 생각하게 한다는 점만은 어느 정도 닮아있는 듯싶습니다. 언제나 자답하게 되는, 그날의 선택이 지금의 나를 여기로 이끌었다는 것이요.

그 사이로 요원들의 자조 어린 반문은 여전히 계속됩니다. "바륨액"(더 컴퍼니)에 불과할지 모를 "하찮은 돈으로 살 수 있는 하찮은 물건"(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처럼, "야구 카드 교환하듯이"(스파이 게임) 서로 죽고 죽이는 비정함에 대한 자각입니다. 어쩌면 이 두 지점이 본 트릴로지의 이야기에, 액션과의 조화에 감화되는 이유인 듯싶고요.

이런저런 얘기 접어둔다면, 무엇보다 본에게 매료되는 점은 품재기할 이유도, 여유도 없이 쉼 없이 뛰어가며, 치밀하게 판단하고, 바투바투 행동하는 본의 액션일 것입니다. 그리고 본 얼티메이텀에서는 하나 덧붙여 그를 생생하게 잡아주는 시선도 있었고요. 조밀한 모로코의 골목 사이, 옥상에서 집으로 넘나드는 액션과 오토바이 액션신, 고가도로 자동차 추격신은 본 얼티메이텀이 아니면 다시 보지 못할 명장면임에는 분명할 것입니다. J


이전 글 : 본 아이덴티티 / 본 슈프리머시

2007/09/14 04:16 2007/09/14 04:16



tags: , ,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7/09/14 04:16
(16) trackbacks | (20) comments


    본 얼티메이텀 ... 본 시리즈 마지막 영화 x
    【 Tracked from Future Shaper ! at 2007/09/14 08:50 】
    제이슨 본을 주연으로 한 마지막 영화가 나왔다. 본 얼티메이텀. 잘 만든 첫편을 두번째가 능가하는 걸 보기가 쉽지 않다. 대부 2편이 첫편보다 낳다고 말은 하지만, 난 1편이 더 낳은 것 같다. 속편이 첫편 능가하기도 힘든데, 거기다 세번째 작품이 두번째를 능가하는 경우는 더 드물다. 본 아이덴티티는 명작이였다. 본 슈프리머시는 그보다 더 멋있었다. 이번 본 얼티메이텀은 최고다. 아 쉽게도 이 영화는 제이슨 본을 주인공으로 한 마지막 영화라고 한다...

    <본 얼티메이텀> 제임스 본드는 가라! x
    【 Tracked from woody's film review at 2007/09/14 10:28 】
    &nbsp;주제곡 Extreme Ways를 들으실려면 클릭!사실 국내에서 티모시 달튼에서 피어스 브로스넌이 바통을 이어받은 90년대부터 '007' 제임스 본드는 관심 밖의 인물이었다. SF 영화가 문전성시를 이루면서 본드의 최첨단 무기는 시들해졌고, 섹시 어필한 본드걸은 샤론 스톤만 못했으며, 냉전 시대의 사고를 이어받은 내러티브는 한낱 구태의연한 영화 속 구도일 뿐이었다. 그리고 2002년 이름도 비슷한 제이슨 본(맷 데이먼)이 도착했다. 피...

    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x
    【 Tracked from Aid의 놀이터,,, at 2007/09/14 11:24 】
    본인은 '본 얼터메이텀'을 요 근래 아니 요 몇년동안 본 영화중 최고의 액션 영화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영화가 시작되고 끝날때까지 스파이 영화로서의 사명인 긴박함과 긴장감이 팽팽히 살아 숨쉬어 손에 땀이 쥐게 할 정도였고 그 속에서 액션은 이런것이다라고 말해 주는듯한 화끈한 아날로그식 액션씬들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영화가 끝날을 때에는 내 몸속에 아드레날린이 꿈틀거리는 걸 느낄 수 있었다 감독 : 폴 그린그래스 출연 : 맷 데이먼, 조안 알렌, 줄리..

    [본 얼티메이텀] 007 따윈 필요없어! x
    【 Tracked from 네오이마주(neoimages)와 영화 깊게 읽기 at 2007/09/15 13:57 】
    2007.09.13 하성태 사실 국내에서 티모시 달튼에서 피어스 브로스넌이 바통을 이어받은 90년대부터 '007' 제임스 본드는 관심 밖의 인물이었다. SF 영화가 문전성시를 이루면서 본드의 최첨단 무기는 시들해졌고, 섹시 어필한 본드걸은 샤론 스톤만 못했으며, 냉전 시대의 사고를 이어받은 내러티브는 한낱 구태의연한 영화 속 구도일 뿐이었다. 그리고 2002년 이름도 비슷한 제이슨 본(맷 데이먼)이 도착했다. 피아를 구분할 수 없는 기억 상실 상태에..

    [영화] 본 얼티메이텀(The Bourne Ultimatum, 2007) x
    【 Tracked from 월덴 3 at 2007/09/15 15:50 】
    이미지 출처 : 씨네 21(네이버 네티즌 평점 8.83. 9월 15일 현재 상영작 순위 1위) Bourne Identity(2002), Bourne Supremacy(2004)에 이은 'Bourne' 시리즈의 세 번째 영화입니다. '청출어람'이라는 말이 잘 먹히지 않는 것이 영화 시리즈물입니다. 그만큼 속편이 전작보다 흥행에 성공하기가 쉽지 않다는 말이죠. 그래서 액션물의 경우는 더욱 화려한 CG로 무장하거나 화끈한 미녀를 등장시키는 등 무리수를 두..

    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 제이슨 본의 깊은 슬픔 x
    【 Tracked from Different Tastes™ Ltd. at 2007/09/16 19:58 】
    ★★★★☆ 로버트 러들럼 원작의 본 시리즈는 CIA의 인간병기 제이슨 본이 조직의 지시에 따라 사람 죽이는 일을 더이상 하지 않겠다고 결심하는 데에서부터 시작됩니다. 그러나 목적과 수단의 정당성에 대해 의문을 용납하지 않는 비밀조직이 그런 개인의 선택을 가만 놔둘리 없습니다. 제이슨 본이 CIA의 비밀조직과 대치하면서 자신이 어떻게 인간병기가 되었는지(어떻게 훈련받았는지가 아니라 왜 하필 자신이 선택되었는지)를 밝혀나가는 과정이 본 시리즈의 기본 줄..

    본 얼티메이텀 x
    【 Tracked from where the wind stays at 2007/09/16 20:15 】
    * 은연 중에 스포일러가 나올 수도 있으니 주의. 정확하진 않지만 예전에 마봉춘 방송국에서 하던 <테마게임>이거나 <인생극장> 중 하나에 나왔던 에피소드일 거다. 한 연예인이 있다. 그는 말 그대로 '인기폭발' 연예인이어서 어딜 가든지 누구에게나 사랑받고 사인요청을 받는다. 그러나 너무 피곤해진 나머지 그는 자신이 평범한 사람으로 돌아갔으면 하고 바라게 되고 그 소원은 이뤄진다. 문제는 여기서부터이다. 그는 자신이 바라던 대로 범인(凡人)이 되었으되..

    '본' 트릴로지 x
    【 Tracked from ▶렉시즘(rexISM)/4차 감염 구역. at 2007/09/17 10:20 】
    [본 아이덴티티]거울 앞에 자신의 모습이되 누군지 알 수 없는 대상의 얼굴이 있다. 그 얼굴이 누구인지 그 얼굴의 이름이 무엇인지 되쫓는다. 위기의 순간에 뿜어나오는 기적 같은 육체의 각과 힘은 본능인가 훈련된 결과인가. 그 전모의 일부를 밝히는 '자신과 닮은 처지'의 남자. 우리는 조직 속의 개개인이며, 그 개개인들은 명령만 부여받으면 무엇이든 즉각 행하는 기계적인 개체들이다... 그 개체의 삶보다 소중한 이와의 포옹으로 다른 삶을 택하려 한...

    본 얼티메이텀 : 복수보다 강한 자아 찾기 x
    【 Tracked from 나불로그+Nabulog at 2007/09/17 13:13 】
    본 얼티메이텀은 시리즈 세 편중 최고다애초 시리즈가 제임스 본드의 007 시리즈나 이단 헌트의 미션 임파서블처럼 좀 '뻔'한 녀석들과 다르게 시작했던 것 처럼, 그 본 아이덴티티의 자신은 기억못하지만 몸이 기억하는 거칠고 현실적인 킬러 혹은 스파이로써의 시작했던 것처럼, 본 얼티메이텀 역시 아주 멋진 녀석이다.(이하 스포일러)본 시리즈가 아주 훌룡하게 안착한 프렌차이즈임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들은 각개 프렌차이즈 느낌이나 블록버스터의 느낌이 아니라...

    영화, '본 얼티메이텀'에 관한 이것 저것. x
    【 Tracked from fonac's blog at 2007/09/17 17:38 】
    아직 영화 '본 얼티메이텀'을 보지 않았고 앞으로 볼 예정인 사람에게라면 자칫 해가 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CIA의 뉴욕 위장 본부의 한 장면에서 도널드 럼스펠드의 사진이 컴퓨터 모니터에 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노아 보슨의 책상에 전 미국 대통령, 빌 클린턴의 자서전인 '마이 라이프'가 꽂혀 있다. 그리고 그 위에는 넬슨 만델라의 자서전인 '자유를 향한 머나먼 길'이 꽃혀 있다.영화 필름은 두 개로 나뉘어 선적됐는데 둘 모두 가짜 제목..

    Bourne Trillogy : Identity, Supremacy, Ultimatum x
    【 Tracked from 구손랜드® at 2007/09/23 07:29 】
    제임스 본. 시시껄껄하게 여자나 꼬시는 제임스 본드 따위와는 차별화된 그. 암살자. 국익을 위한 암살자. 그 암살 행위는 정당한 것인가. 타켓들은 정말 악한 사람들인 것인가. 사람의 본성이란 악한 것인가. 기억을 잃고 정체성을 찾기위한 과정. 우리는 악을 잃고 본디 선한 인성을 찾기위한 발걸음을 옮겨야 한다. 그 길은 무수한 악과 고난으로 둘러 싸여져 있다. 제임스 본은 그런 인간의 대표적 심성을 보여준다. 살인.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죽는다. 어쩔..

    Bourn Ultimatum ;21세기를 살아가는 첩보원에 대해서, x
    【 Tracked from A Boy who calls himself Bohemian, at 2007/09/24 00:09 】
    글 밑의 카테고리 분류와 스포일링 방지 문제상, 영화를 보면서 정말 감탄했던 본의 활약상은,눈물을 머금고 다 지워버렸습니다, 정말 '천잰데?'소리가 절로 나오는 부분이 많았거늘....솔직히 본 아이덴티티/본 슈프리머시가 개봉한지 몇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나는 그 두개를 보지 않았었다,얼마전에 우연히 OCN에서 두 영화를 연속으로 해주는걸 본 것이 처음이었다,그 전까지는 정말 딱 이름만 들어도 제임스 본드의 아류작이겠거니 하면서,그런 영화에 왜 열광하...

    본 얼티메이텀 x
    【 Tracked from 잠보니스틱스 at 2007/09/27 23:55 】
    과거의 기억을 잃어버린 채 엄청난 전투능력과 막대한 공작금을 무기 삼아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의문의 암살자 제이슨 본. 사랑하는 여인 마리 크로이츠마저 적의 손에 의해 살해당하고 삶의 희망을 완전히 잃어버린 본은 천신만고 끝에 자기를 훈련시킨 자들의 소재를 알아내고 그 거대한 음모의 실체에 한 발짝씩 다가가기 시작한다. 그러나 적들도 본의 위치를 추적하면서 그를 함정에 빠뜨리기 위한 책략을 준비한다. 막강한 ...

    본 얼티메이텀(2007) - ★★★★ x
    【 Tracked from 靑春 at 2007/09/28 11:10 】
    '본 시리즈'를 보기 위해 몇주 전부터 1편, 2편을 찾아본 보람을 느끼게 해준 '본 얼티메이텀' 이었다. 난 평소에 007 시리즈로 대표되는 첩보물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 이 영화는 '첩보물'에 대한 나의 편견을 무너뜨릴 정도였다. 과장된 액션과 극적인 스토리 보다는 진정성이 뭍어나는 첩보물이라 해야하나. 자신의 정체성을 찾기위한 모험이었던 첫편의 설정 부터가 확실히 이 영화를 차별화 시켰던것 같다. 아직 이 영화를 안보신 분들을 위해..

    본 얼티메이텀-미국 현지 감상기 x
    【 Tracked from 단투인 시스템 at 2007/10/03 04:40 】
    (스포일러는 전혀 없습니다. 국내 미개봉 영화는 스포일러를 넣지 않습니다) 1. 스파이 스릴러물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있는 제이슨 '본' 시리즈의 세번째 작품이 8월 첫째주 미국에서 개봉했습니다. 이미 알려진대로 평론가들로부터는 (이미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1-2편을 능가한다는 호평을 받고 있으며 개봉 3주가 지난 8월 23일 현재 1억 7천만 달러가 넘는 수입을 올리며 순항중입니다 (전세계 박스오피스는 이미 2억 달러를 돌파). 올여름 기대..

    본 얼티메이텀과 총기둔갑술 x
    【 Tracked from 영화진흥공화국 at 2007/10/09 17:44 】
    ‘총기 둔갑술’은 총기 오타쿠인 제가 자작한 용어로, 영화의 한 장면 내에서 Scene 이 바뀔 때마다 등장인물이 들고 있는 총이 바뀌는 경우를 말합니다. 보통 소품 담당자가 신경을 잘 쓰지 않으면 이런 오류가 발생하기 쉽습니다. 영화 <태풍>에서 이정재가 베레타를 쏘다가 어느새 글록을 손에 쥐고 있는 등의 장면 같은 경우가 총기 둔갑술의 좋은 예죠. 그런데 이런 초보적인 오류를 <본 얼티메이텀>에서도 만날 수가 있습니다. 그것도 아주 중요한 장면에..


    저도 한번 보리라~

    egoing 2007/09/14 08:44 r x
      예 올해들어 본 영화중에서 가장 흡족했던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본 시리즈"만의 액션이란것을 완성한듯 싶더군요. :)

               lunamoth 2007/09/14 20:45 x
    요즘 액션 영화없어서 다른것만 봤는데...^^
    역시, 시리즈의 명성에 맞게 잼나나봐요??
    저도 보러 가야겠어요~ 호호~~

    쭈야 2007/09/14 10:05 r x
      MI1,2 이런것도 좋아했었는데 역시 제 취향은 현실성 쪽인듯 싶습니다. 물론 이것저것 따지고 들어가면 Bourne 도 허술한게 있겠지만은요^^;

               lunamoth 2007/09/14 20:47 x
    안녕하세요 ^^*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여기와서 감짝 놀랬습니다 제가 접한 국내 블로그중 구독자 수가 가장 많은 블로그인듯 싶어요 대단합니다 @.@

    aid,,, 2007/09/14 11:26 r x
      저도 aid님의 영화평 잘봤습니다. 역동적인 핸드헬드 촬영 마음에 들더군요. 어지럽다는 분도 있긴 합니다만 ㅎ;

      아 예 별말씀을요. 저보다 많은 분들도 많은걸요;; 리더기별 중복도 있을테고요..

               lunamoth 2007/09/14 20:53 x
    호평이 계속 되네요.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네오이마주 블로그 말고 매거진에 오셔서 더 좋은 얘기 나누면 좋을것같네요. http://neoimages.co.kr 로 놀로오세요.

    우디79 2007/09/15 13:56 r x
      네오이마주 멋지게 잘 꾸며져 있군요. 좋은 글들 틈나는대로 살펴보겠습니다. 소개 감사드려요^^;

               lunamoth 2007/09/15 23:16 x
    트랙밷 타고 왔습니다^^
    전 특히나 바이크 씬에서 뒷바퀴가 살짝 헛돌며 빠져나가는 장면에서 아드레날린이 마구 솟구치더군요.
    본 시리즈는 액션 영화에서 보여 줄 수 있는 장면들의 자기만의 색을 가지고 다 보여준 영화인 것 같습니다.

    kkundi 2007/09/16 20:10 r x
      예 저는 후반 자동차 추격장면 보다 바이크씬이 더 박진감 넘치더군요. 소소한 탈것?들로 극단의 긴장감을 자아내는것이 또한 본 시리즈의 묘미인듯 싶습니다. :)

               lunamoth 2007/09/25 22:11 x
    트랙백 신고합니다-

    오감을 충족시키는 멋진 영화였습니다 : )

    유령수업 2007/09/16 20:19 r x
      예 액션의 또하나의 기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lunamoth 2007/09/25 22:12 x
    오랬만에 포스팅하셨다길레~ 와보니 댓글이랑 트랙백이 많군요^^
    이런정신없이 뛰당기고 장면 놓치기 쉬운 영화는 집에서 보는것도 영화를 잘 이해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더군요 ㅋㅋ 저는 모로코의 집안에서 두 사람이 죽을똥살똥으로 필사적으로 싸우는 장면이 인상에 남는군요^^

    shumahe 2007/09/17 00:14 r x
      예 이래저래 트랙백 날려서;; 찾아와 주시고 댓글을 남기신듯 ^^;

      그래도 스크린에서 보는것도 제맛이라니까요 ㅎㅎ 예 책으로 이리저리 액션 압권이었죠 ㅎ

               lunamoth 2007/09/25 22:13 x
    저도 트랙백... 늦게나마 신고합니다 ^^

    쉐아르 2007/09/17 01:39 r x
      예 찾아와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lunamoth 2007/09/25 22:13 x
    흠 오늘에서야 오픈아이디를 보고, 텍스트큐브 등도 그렇습니다...-.-; 참 이거 너무 무관심한 것인지, 무지한 것인지...ㅠㅠ Robert Ludlum의 원작을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그가 표현하고자 하는 것들은 마치 생생한 꿈처럼 느껴집니다. 항상 생각만할 뿐 표현하지 못했던 것들에 대한 갈망의 표출같다는...그런 느낌이죠...^^ 액션이라고하기에는 너무나 고뇌하는 인물들간의 설정이 마치 햄릿의 몇 장면을 보는 듯한 착각도 듭니다...이거 조만간 평이나 감상을 블로깅하려고 했는데 말이죠...^^ 할튼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셨는지...^^

    iamkyg 2007/09/23 23:22 r x
      예 키그님 오랜만입니다.^^

      예 여러모로 바뀌었지요. 텍스트큐브는 태터툴즈 쓰시는 분들이라면, 업그레이드를 꼭 권해드리고 싶을정도로 만족스럽고요.

      오픈아이디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초심자 분들에게는 또 하나의 진입장벽으로써 작용하는 것은 아직까지는 사실일 테고요...

      로버트 러들럼의 원작 소설은 아직 국내에 안나와있군요. 예 원작도 한번 접해보고 싶더군요... :)

               lunamoth 2007/09/25 22:18 x
    트랙백 타고타고 다니다가 이런 멋진곳을 발견할줄은 몰랐습니다^^
    이글을 보고 다시금 생각나는 제이슨 본의 천재적인 지략은 제갈공명을 패대기칠 정도였지요;;;

    케노비 2007/09/24 00:08 r x
      예 첫 도입부에서의 Simon Ross 역에 빈틈없이 지시하는 순간들도 참 매력적이었죠. 지능적이면서도 친근한 스파이는 본 정도일듯 싶습니다 :)

               lunamoth 2007/09/25 22:20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

RSS | HanRSS
Mobile | iPhone
E-mail | CC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Nicholas D. Wolfwood Fanlisting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Foucault's Pendulum Fanlisting
DESERT ROSE the meryl fanlisting

lunamoth on Twitter
del.icio.us/lunamoth
Miranda 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