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BLOG  |  COVER  |  TAG CLOUD  |  GUEST  |  ADMIN      RSS 
 GO   ARCHIVES SUMMARY 

| 상성 傷城 Confession of Pain (2006)  [감상/영화/외...]

2007.05.31 개봉 | 18세 이상 | 110분 | 범죄,드라마,스릴러 | 홍콩 | 씨네서울 | IMDb

傷城

형사 유정희는 술 한잔 못하는 후배 아방에게 제각기 숨겨진 사연이 있는 사건들과 입안에 감도는 쓴맛의 의미를 말합니다. 연인 레이첼의 자살 후 아방은 사랑하는 이를 잃은 슬픔의 회답으로 술에 빠진 채 사설탐정 일을 하고 있습니다. 3년 뒤, 유정희의 아내 숙진의 아버지가 살해되는 사건이 일어나고, 두 용의자의 피살로 사건은 마무리되지만 숙진은 미심쩍은 수사 종결에 의문을 품고 아방에게 재수사를 의뢰하게 됩니다. 사건의 뒤를 다시 캐어가는 아방은 레이첼의 잔영에 힘들어하며, 고통 어린 진실의 고백 속으로 한 걸음씩 다가가게 됩니다.

범인이 아닌 동기에 물음표를 두는 도서형 추리 장르가 던지는 의구심이 슬픔이 깃든 도시의 역광 속에서 날이 선 파찰음의 긴장감으로 다가옵니다. 우릴 기다리는 건 아방의 해설과 유정희의 복기라는 것을 알지만, 그 둘의 그림자와 상처를 바라보는 것만으로 영화는 그득한 애조감에 빠지게 합니다. 《무간도》의 몇몇 장면들을 기억합니다. 오늘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아버지를 향한 추모의 술잔을 치켜드는 예영효, 한침의 아내 메리의 죽음을 바라보고 또 다른 메리를 만나게 되는 유건명, 진영인에게 괜찮은 오디오 앰프 보여달라는 유건명의 모습과 被遺忘的時光 이 흐르며 다시 처음으로 회귀하는 마지막 장면까지. 《상성》을 보는 와중에 그 비장미와 연결, 추억의 고리들이 언뜻 스쳤던 것이 부족한듯한 또 다른 "두 남자 이야기" 매료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이기도 할 것입니다.
2007/06/04 00:02 2007/06/04 00:02



tags: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7/06/04 00:02
(3) trackbacks | (12) comments


    아픔에 대처하는 인간의 자세와 여유에 대처하는 게으름뱅이의 자세 x
    【 Tracked from 之窈之齋 at 2007/06/04 02:34 】
    문득 시간이 생겨 버렸어. 예상보다 빨리 생겨서 조금 당황했지만, 기뻤어. 뭐, 대충 블로그 여기저기에 찔끔찔끔 써 놓은 게 있으니, 알 사람은 알겠지? 다시 길게 설명하는 짓은 삼갈게. 이미 아래로 늘어질 수다가 장난 아니거든. 아참, 영화 얘기가 나올 건데, 그건 내용 누출이 좀 있어. 그래 봤자 영화를 보는 데 방해되지는 않을 거야. 영화에 반전은 없어. 시간이 생겼다고 좋아라 수다를 떨었더니, 마침 나랑 채팅하던 친구 N.이 영화 시사회가 있..

    상성, 상처받은도시(2006) - ★★★ x
    【 Tracked from 靑春 at 2007/06/04 09:00 】
    지난 주말에 갑자기 홍콩느와르가 보고 싶어서 '무간도' 시리즈를 복습할까 하다가, 무간도의 두 감독이 새롭게 만든 작품이 있다기에 보게 되었다. 우선 제목부터 '상성 - 상처받은도시' 라니. 너무 멋지지 않은가. 멋진 제목을 과시라도 하듯, 영화는 시작부터 홍콩의 화려한 야경을 스치듯 담아내는데, 이 장면이 너무 인상깊어서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욱 크게 만든다. 하지만 이 영화는 멋진 제목이나 인상깊은 오프닝과는 조금 거리가 있다. 우선 긴장감이 떨..

    상성 - 상처받은 도시 (傷城: Confession Of Pain, 2006) x
    【 Tracked from like a movie. at 2007/06/04 09:14 】
    무간도 이후 이니셜D, 데이지를 만들며 무간도만큼의 평을 듣지는 못했는데 무간도는 정말 "뽀록"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조금 들기도 합니다. 어쨌든 전 유위강의 차가운 느와르가 좋습니다. 망했다는 데이지를 보면서도 따스한 자연보단 차가운 뒷거리의 모습이 정말 좋았습니다. 멋들여지게 촬영한 화면은 말할것도 없고... 유위강, 맥조휘 두감독의 전작인 무간도와 이 영화는 꽤 닮았습니다. 무간도가 스파이의 교차침투라는 설정을 가지고 반전을 만들어내기 보단..


    일단 배우들의 호연이 있었으니까요. 부족한 부분을 이 정도로 정리해 준 건 배우들의 힘이 컸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퍽 좋게 보셨군요. ^^

    아, 댓글 달고 제 블로그 갔더니 트랙백을 걸어 두셨네요. 그래서 저도 걸어 놓습니다(이거 자동으로 되면 좋을 텐데요). 그리고 댓글도 다시 와서 수정합니다. ^^

    JIYO 2007/06/04 02:37 r x
      예 JIYO님 말씀대로 그부분이 컷던것 같습니다. 정교한 퍼즐 맞춤이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해소되는 부분이겠고요. 저야 원체 "두 남자 이야기" 류를 좋아하는지라... ( 작년 최고의 영화는... 야수 였지요 ;) )

      자동 상호 트랙백도 괜찮을듯 싶습니다. (물론 스펙이란게 있기야 하겠습니다만,)

               lunamoth 2007/06/06 18:15 x
    저도 어제 너무 잼나게 봤어요~ -0- 반가워라~

    she 2007/06/04 09:49 r x
      예 재밌게 보셨다니 저도 더 반갑네요. she님 오랜만이에요 :)

               lunamoth 2007/06/06 18:16 x
    오늘도 영화보러가신거 아니에요^^?
    이 영화는 블로그에서 대충 줄거리만 봤는데^^ 두남자 이야기라..

    shumahe 2007/06/06 22:55 r x
      아 집에서 쉬었습니다. 며칠 동안 쌓인 것들 정리하느라... ^^;;

      트랜스포머 모아보지요 ㅎ

               lunamoth 2007/06/06 23:04 x
    저도 봐야겠습니다..ㅎㅎ

    아크몬드 2007/06/09 08:29 r x
      예 아직 할런지는 모르겠네요. 아크몬드님 제대는 언제쯤?

               lunamoth 2007/07/02 23:36 x
      2008년 5월입니다.

              아크몬드 2007/07/11 13:27 x
      예 그때까지 몸건강히 군복무 잘 하시길 빕니다.

               lunamoth 2007/08/05 23:38 x
    좋은 영화를 감상하신것 같습니다.
    자주 들리지 못했네요. 오늘은 블로그데이라 블로그하트링에 담겨진 링크를 따라 그동안 소식도 들을겸 이렇게 블로그를 들여다 봅니다.
    건강하게 잘 지내시죠? 앞으로는 포스팅도 중요하지만 자주 들려서 감성에 공감하는 시간을 많이 가져야 할 것 같습니다.^^

    마루 2007/06/09 12:04 r x
      예 마루님 들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열성적으로 블로깅하시는 모습 가끔씩 지켜보고만 있네요. 저도 예전만큼 글을 쓴다고는 매번 마음먹고 있습니다만, 그게 또 힘들더군요. 꾸준함을 찾는것이 중요할 듯 싶고요. 예 종종 들러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태터앤미디어도 잘 되길 바라마지 않고요 :)

               lunamoth 2007/07/02 23:38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

RSS | HanRSS
Mobile | iPhone
E-mail | CC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Nicholas D. Wolfwood Fanlisting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Foucault's Pendulum Fanlisting
DESERT ROSE the meryl fanlisting

lunamoth on Twitter
del.icio.us/lunamoth
Miranda 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