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수 壽 (2007)  [감상/영화/외...]

2007.03.22 개봉 | 18세 이상 | 122분 | 드라마,액션 | 한국 | 국내 | 씨네서울

수 壽 (2007)

이 피투성이 난장의 밑바닥 뒹굴기에 동참하기가 그리 어려운 것인지 의문입니다. 엄숙하리만치 몰아세우는 극도의 진지함이 어찌 한낱 실소로 치환되는지도 말이지요. 그래요. 더 이상 하드보일드의 외피조차 거부하려는 이들을 돌려세우려 하지 맙시다. 설명되지 않는, 혹은 감화되기 어려운 부활의 플롯에 대해서는 파불라로써 감안을 하고, 피와 뼈가 일그러져가는 고된 속죄의 서사를 절절히 지켜보면 될 뿐입니다.

구양원의 세상은 대-한민국의 열광에 함몰된 2006년의 오늘이 아니고 삼경물산의 그물 속에 포섭된 날 선 별세상입니다. 운명적이고 비장하게 다가오는 살부의 그늘 아래, 더러운 피를 빼내야만 비로소 천국의 문이 기다리는, 그리고 사시미를 잡은 아이들이 터널의 끝에서 암흑으로 돌변케 하는 예도 지금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부산도 아닌 공간임을 인지해야 합니다. 그로 말미암아 찾을 막다른 길로, 끝까지 그리고 처절하게, 한걸음 한걸음 걸어내야 합니다. 그게 또한 태진과 수의 지난 33년을 우리가 채워넣을 길이기도 할 것입니다.

- Tungsten C
2007/03/24 22:59 2007/03/24 22:59



tags: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7/03/24 22:59
(2) trackbacks | (12) comments

     trackback  click!

    수(壽, 2007) - ★★ x
    【 Tracked from 靑春 at 2007/03/25 18:20 】
    내가 이 영화를 기대했던 이유는 '최양일' 감독이 국내에서 처음 만드는 영화라는 점과 '하드보일드 액션느와르' 라는 장르 때문이었다. 그런데 오히려 이 기대했던 부분들이 영화를 본 후 실망으로 변해버렸다. '장르' 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하자면 이 영화는 그야말로 '하드보일드'의 끝을 달리는 영화다. 영화를 보기전에 어느정도 각오를 하고 극장에 들어섰으나 영화는 기대 이상의(?) 상황들을 담고 있었다. 그래서 잔인한 장면을 잘 못보는 나는 아마 전체..

    [수] : 감정의 혈흔. x
    【 Tracked from ▶렉시즘(rexISM)/4차 감염 구역. at 2007/03/29 10:14 】
    무대 인사에 나온 지진희씨의 말에 의하면 하드보일드는 장르가 아니라 스타일이라고 한다. 한 방향으로 내닫고 치닫는. 그의 말대로 [수]는 한 방향으로 내달린다. 박찬욱 영화의 폭력이 과시적이고 위악적이라면 최양일의 이 영화는 '날것'이다. 엉키고 찌르고 베고 뽑는다... 무작정 치닫는 탓에 설명도 부족하고 갑지기 뭔가 불쑥 끼여드는 불편함도 제공한다. 그럼에도 왠지 설명이 충분한 감독 편집 버전이 존재하기는커녕 이 상태로 만족할 거...


    하드보일드를 즐기는 루나모스님.. 음..
    여튼 살아난 텅스텐씨에게 축하!

    qwer999 2007/03/24 23:22 r x
      음... 어제 이걸봤다면 쿼구님이 상당히 압박을 가해왔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지금 불현듯 스칩니다만, 여전히 아크로바틱 삼백/무취의 향수 보다는 하드보일드 클래식(이란 수식은 별로입니다만) 수를 택하겠습니다 :)

      하하하. 밥을 안줘서 지맘대로 오버했던 것...

               lunamoth 2007/03/24 23:44 x
    최양일이 .. <피와뼈>의 그 최양일인가요? 그럼 영화가 피칠갑이겠네요 ( .. )

    GONS 2007/03/25 00:39 r x
      "수사와 장식을 배제한, 배경을 생략한 날것의 잔혹함" 이지요. 본질, 기질로 보느냐의 시선차이가 관객의 평이 갈리는 지점일듯 싶습니다.

               lunamoth 2007/03/25 00:45 x
    제가 기대하던것과는 좀 어긋난 영화였어요.
    영화보는 내내 디테일이 부족하다고 느꼈는데, 감독이 의도한것이라 하더군요.

    주드 2007/03/25 18:21 r x
      예 어찌보면 그 잔혹함을 수용하면서도, 비어있는 이야기를 스스로 채워넣는것을 요구하는것은 무리인듯도 싶습니다. 그래도 끝까지 바둥거리며, 칼을 잡는 모습에선 경탄했을 따름입니다.

               lunamoth 2007/03/25 18:33 x
    요작도 은근히 기다렸읍니다.
    텅스텐으로의 만남일지 아닐지요.

    좀 더 건조하고 좀 더 달리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했는데
    내 눈이 조미료들에 이미 익숙해져버린 탓인지
    그냥 그냥 심드렁 했읍니다.
    감독분이 인터뷰라던가에서
    이것은 어떻고 어떻고 하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그냥 그냥 심드렁 했읍니다.

    더불어
    한국영화
    라고 천명하신 것에 대해
    뜬금없다 생각하는 대사의 간극은
    정말 '옛날 한국영화'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좀 아쉬웠읍니다.

    타선생 2007/03/26 07:00 r x
      예 기대하던 작품이었습니다. 줄거리를 요약해볼까 했지만, 사실 줄거리는 지극히 간단한 영화이기도 하니까요.

      네 앞서 말했듯이, 취향과 시선의 차이는 인정하지만, 왠지 배려에 무감각한 것은 아닌가 싶어서 아쉬웠다는 얘기었습니다. 예.. 제가 봤을때는 대사보다는 미술쪽이 더 약해보였습니다.. 흙

               lunamoth 2007/03/26 09:04 x
    어차피 못 보는 분야라...;
    다만 지진희 씨의 영화 행보가 참으로 흥미롭습니다. 얼굴만 감동인 배우가 아니셨어요. *쓰읍*

    JIYO 2007/03/27 10:51 r x
      예 좀 강하긴 하더군요. 나름 괜찮게 봤습니다만... / 저는 이상하게도 별 기억이 남질 않더군요. 초창기 러브레터 정도? 뭔가 하얀거탑 류의 드라마가 어울리는 듯한 느낌인데, 오래된 정원도 그렇고, 지켜봐야될듯 싶네요 :)

               lunamoth 2007/03/27 22:07 x
    기대가 커서였는지.. 보고나서 후회 막급 ㅠㅠ

    노란북 2007/03/28 14:05 r x
      예 사람마다 취향도 다르고 기대하는것도 다르기 마련이니까요.

               lunamoth 2007/03/29 02:20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