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지하철에서 시간을 보내는 방법  [길 위의 이야기]

언젠가 "사실 DMB 보다 남의 책 흘겨보기가 재밌을 것 같다"고 얘기하기도 했었지만, 이를 역으로 생각해본다면 어떤 책을 읽을 것인가에 대해서도 고민을 해보게 된다. 지친 몸을 이끌고 지하 던전 속을 헤매다 펴든 책이 위악적이고 자멸적인 척 팔라닉의 소설이라면 어떨까? (사실 19세 미만 구독 불가 빨간 딱지가 표지를 장식하고 있는『인비저블 몬스터』를 요 며칠간 시도해본 상태였다) 일단『자살의 연구』와『강간의 역사』는 제외 되겠고,『죄와 벌』,『체게바라 평전』,『우리 시대의 아나키즘』은 지난 7월 10일을 기점으로는 부담스러운 책이 될 터이다.

적당한 것은 아무래도 환승 구간에도 맥이 끊어지질 않을 단편집 정도가 되겠는데, 여기서 다시 판형으로 들어가서 B6, 신국판 등도 고려사항 중에 하나가 될테고... 하긴 이런저런 생각 끝에 적당한 책을 골라도 어느샌가 가볍게 볼 수 있는 필름2.0 쪽으로 빠져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아무래도 다시 전작주의자로 회귀를 해봐야 할 참인가 보다.

덧. MP3/PDA/PMP/DMB/PSP/NDS/GBA 등등의 얘기는 빠트렸는데 댓글로 채워주시길... ;)
2006/09/13 00:18 2006/09/13 00:18



tags: ,

Posted by lunamoth on 2006/09/13 00:18
(1) trackbacks | (38) comments

     trackback  click!

    전작주의자? x
    【 Tracked from 행복 마주치기 at 2006/10/10 19:03 】
    블로그에서 "전작주의자"라는 단어를 보고, 전작주의자? 분야 상관없이 모든 분야 글을 다 쓰는 작가라는 건가 하며 링크를 따라가 보니, 한 작가의 모든 작품을 섭렵하는 사람을 말하나 보다. 내용을 보고 나서 아~ 나도 전작주의자 인데! 하고 공감했다 (사실, 뜻 모를때 단어상의 "전작주의자"는 그닥 어감이 좋지 않은 것 같다는 개인적 의견:) "주의"란 단어가 들어가서 그런가) 나는 책도, 만화책도, 배우도, 가수도 .. "사람" 위주다. 어떤 책이..


    제 친구는 PMP가 지하철에서 효용 만점이라고 하더군요. 이를테면 거리가 좀 먼 곳을 갈 때는 40-50여분 짜리 일본 드라마를, 짧은 곳을 갈 때는 20여분짜리 애니메이션을 담아서 보면 좋대요. 하지만 PMP가 없어서 모르겠네요.
    가끔은 지하철에서 책 읽다가 뒷 얘기가 궁금해서 내리고 나서도 플랫폼에 앉아서 나머지를 읽고 (약속시간에 늦게) 나가는 일이 있지요. 본말이 전도된 삶이라고나 할까.

    달고양이 2006/09/13 00:49 r x
      제 경우에 "가난한 이의 PSP" GP2X 를 활용해볼까 했는데 역시 하드 타입이 아닌 메모리 방식이라 파일 복사하는 번거로움이 있더군요. 4:3 비율 화면인것도 제약이고요. 4.3인치 와이드는 요즘은 거의 기본인 것 같더군요. T43 쪽 알아보다가 포기했습니다. viliv 2? 도 그렇고 거의 UMPC 급으로 가는듯한 느낌이고요.

      그렇겠네요. 드라마가 딱 한시간내외로 떨어지고 하니. 이어폰으로 들으면 어느정도 집중은 될 것 같고요. 가격이 떨어지면 고려를 해봐야 겠습니다. 참 요즘은 PSP 도 꽤 많이 하시더군요. (삼국무쌍 하시던분을 넋놓고 쳐다보던 기억이 나네요;; 제갈량을 武로 제압하는 조비라니.. orz.)

      저는 책 읽다 깜빡하고 한두정거장 더 간적은 몇번 있습니다. 반대편 열차로 돌아가는 느낌은 다소 허망하긴 하지만, 또 그런책을 만난다는 것이 하나의 즐거움일테니까요 ;)

               lunamoth 2006/09/13 01:08 x

               lunamoth 2006/09/13 01:17 x
    전 PDA폰쓰는데 지하철에서 정말 활용도 만점이죠. 서있거나 이동할땐 음악을 듣고, 먼거리를 갈때에는 외국 드라마같은걸 넣어서 보고, 지루해지면 ebook을, 인터넷에 연결해서 wikipedia를 보기도 하고.. 정말 활용만점인거 같아요.

    PDA폰 2006/09/13 01:05 r x
      PDA 폰 잘쓰시고 계시군요. PIMS/MP3/PMP/E-Book/Web... 활용도가 제일 많지요...

      사실 최적의 해결책은 어찌보면 PDA폰인것 같습니다 Sidekick 식으로 Qwerty 키보드에 적당한 화면 크기 정도면 딱 알맞을듯 싶은데...

      Palm Zire71 으로 처음 동영상을 플레이 해봤을때 기억이 나는군요. 꽤 작은 화면인데도 괜시리 감동적이더군요 T-T

      m4300, rw6100 이후로 또 나온게 있나요? PDA 쪽도 안보니 어떻게 돌아가는지 파악이 안되네요...;;

               lunamoth 2006/09/13 01:15 x
    지하철에서 <모든 살인은 증거를 남긴다>라는 책을 읽은 적이 있었죠. 옆에 서있던 여자들이 가슴에 칼이 꽂힌 책 속 남자의 사진과 제 얼굴을 번갈아가며 쳐다보며 수군덕거립디다;;
    요즘에는 지하철에서 책을 보자니 눈도 아프고 해서 PMP 하나 장만하려고 합니다. 싸고 괜찮은게 많더라고요 ㅎ

    항아 2006/09/13 01:21 r x
      화보가 있으면 효과가 증폭되는군요...^^;

      그러고보니 만화책 쪽도 한손에 들어오는게 딱 알맞는데 말이지요. 아직까지도 인식이 그다지 많이 변한게 없는게 아쉽긴 합니다.

      예 또 중저가형이 있긴 하더군요. 저도 한번 살펴봐야겠네요. 한번 보기 시작하면 DMB 다 뭐다 해서 점점 사양이 높아지긴 하겠지만은요;;

               lunamoth 2006/09/13 01:27 x
    그리 주목할만한건 안나온거 같네요. 크기가 작은 poz501이란게 나왔던걸로 기억하는데.. 전 poz301씁니다..
    향후 블루투스가 지원되는 pda폰이나오면 바로 지르렵니다.^^;. 블루투스만 지원된다면 더욱더 활용도가 높아지겟지요.

    PDA폰 2006/09/13 01:28 r x
      http://review.cetizen.com/poz-x501/ 라디오까지 지원하고 꽤 괜찮아 보이는군요. 2.45인치 화면이 다소 작게 느껴지긴 하는군요.

      이제는 PDA 는 거의 PDA폰 쪽으로 방향이 정해진 것 같더군요. 팜을 쓰지 않는 이상... 핸드폰을 바꿀때 한번 고려를 해봐야 겠네요.

      그러고보니 오늘 애플에서 나온다는 것도 관심이 가는군요. Wide? Video iPod ? 과연...

               lunamoth 2006/09/13 01:43 x

               lunamoth 2006/09/14 01:01 x
    출근길이 바뀌면서 7호선을 1시간 가량 타고 가게 되었습니다.
    출퇴근 길이 멀다보니 노트북을 열어서 기획문서, PT자료를 정리하고 있는 저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ㅜ.ㅜ
    이동성을 고려해서 10인치짜리 서브 노트북을 사지 않았더라면. 크흑... ㅜ.ㅜ

    편집장 2006/09/13 01:39 r x
      예 어느정도 공간이 확보가 된다면 그것도 괜찮...은것은 아니군요;;;

      한동안 모분이 p1510 쓰시는 것을 보고 혹해서 관련글들을 찾아봤더랬지요. 생각해보니 그리 많이 쓰지 않을 것 같아 포기했습니다. 그래도 서브 노트북 보면 예전 부터 참 갖고싶어 지더군요.

      아 기억나는군요. 리브레또를 처음봤을때 부터 였던것 같네요. ^^;;

               lunamoth 2006/09/13 01:46 x
    저같은 경우도 한창 단편집 등 작은 판본의 얇은 책들을 찾아헤매다 결국 필름2.0으로 회귀하는 제자신을 발견하곤 합니다;;

    Ephemera 2006/09/13 01:54 r x
      예 주말에 열린책들 페이퍼백을 한권 사볼까 하다가 엇비슷한 가격에 뭔가 손해보는 느낌;이 들어 포기했었지요. 판형이 모두 양장판으로 돼가는 것도 생각을 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필름 2.0 도 한동안 안본새에 더 얇아졌더군요. 그래도 보던게 있어서 계속 보게되더군요.

               lunamoth 2006/09/13 02:13 x
    저 같은 경우도 지하철에서 Palm을 사용합니다. 시간 때우기 좋은 동영상을 보면 좋을텐데, 항상 클리핑해 놓은 신문과 잡지를 보다보면 한두시간은 금방 가더라구요. 덕분에 제 T5에는 아직도 올해 초에 인코딩한 동영상이 들어있답니다 ㅡ.ㅡ;;

    Guju 2006/09/13 02:51 r x
      T5 블랙이 멋지더군요 아 그건 TX 였던가요? TC 를 쓰다보니 키패드가 아니라면 이젠 거의 못쓸 정도가 된것 같습니다. qwerty 키패드 내장 PDA 가 요즘에는 안나오는것 같아 아쉽긴합니다.

      isilo 쪽을 많이 활용하시나 보군요. 저도 셀빅때도 클리핑해서 보고 했는데 은근히 번거롭긴 하더군요. 이북 정도만 몇권 본것 같습니다. (사실 이북이라고도 하기 뭐하더군요. 시각장애인용 타이핑 문서를 어찌보면 유용하는 것이니...)

               lunamoth 2006/09/14 01:06 x
    열린책들의 페이퍼백은 왠지 '당하는 느낌'이라 저도 권하지는 않아요. 다만 지하철에서 시간 보내기에 가장 좋은 방법은 자는 것이라는 말씀은 드리고 싶습니다. 하하하. (정말 감사할 수밖에 없는 메일을 받은 주제에 드릴 말씀은 아닙니다만. 히힛~♡)

    JIYO 2006/09/13 02:58 r x
      예 페이퍼백 나온다고 해서 기대를 했는데 가격대가 나을게 없더군요;... 그렇지요. 역 구간이 많을 경우 필수적으로 취득해야 하는 스킬이지요. 하지만 지금 저는 서서 가는 형편이라는거...;;

               lunamoth 2006/09/14 01:10 x
    사실 거의 mp3용도로만 사용하고있지만, iPod Video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녀석의 가장 큰 단점은 동영상을 따로 인코딩해서 넣어줘야한다는거지요...펌웨어에서 divx/xvid 코덱을 지원 안하거든요.
    인코딩이 쉬운일도 아니고..;; 그게 귀찮아서 잘 안보게된답니다.

    bluejay 2006/09/13 08:34 r x
      비디오 아이팟의 경우는 (실제로 써보지 않아서 뭐라 하기가 그렇습니다만) PMP 로의 활용성은 의심이 가긴 하더군요. 화면이나 인코딩이나, 하긴 요즘은 자막에 게임에 여러가지를 지원하는 PMP 가 잘나와서 상대적이긴 한것입니다만...

      아이튠즈 스토어 쪽의 컨텐츠쪽은 부럽긴 합니다 ;)

               lunamoth 2006/09/14 01:12 x
    지옥철에서는 다 소용없다는게 ㅡㅜ

    Daisy 2006/09/13 10:10 r x
      그렇지요. 이래저래 균형?을 잡으며 해보고 있습니다;

               lunamoth 2006/09/14 01:13 x
    차를 이용해서 출퇴근을 하다가 T43을 구매하는 바람에 현재는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습니다.(본말이 전도된 경우)
    30G 하드디스크에 Divx 영화, 만화/소설, mp3를 꽈악~ 채워서 다니고 있지만, 이용률이 매우 저조합니다. DMB는 안테나 뽑아본 지가 오래구요. 역시 지하철에서는 책을 읽거나, 살짝 졸아주는 것이 제일인 듯...

    까모 2006/09/13 13:49 r x
      허헛..^^;; T43 은 괜찮나요? 현재 인기상품 상위권이긴 하던데...

      예 아무래도 실질적으로 쓰는 것은 동영상 감상쪽이긴 하겠는데, 그것도 번거롭긴 느껴지기도 하겠지요. 참 음악/동영상의 경우 해드폰이 필수적이겠더군요. 주위 소음 때문에... 결론은 책이 될듯 싶습니다.

               lunamoth 2006/09/14 01:18 x
    저는 PDA 들고다니면서 주로 신문 봅니다. 24시간 켜놓는 노트북에서 새벽 6시마다 신문클리핑을 해놓고, 출근전에 싱크받아 들고나오죠. 일간지, 주간지 가리지 않고 봅니다. ^^ 이 생활 1년째인데 잡학지식 참 많이 늡니다 하하.
    신문이 지겨울때는 잠시 오락을 땡겨주는 센스~

    진이헌규 2006/09/13 15:17 r x
      예 그런 잔재미는 또 PDA 쪽이 괜찮더군요. 비쥬얼드도 있겠지만 Vexed 쪽을 좋아합니다^^;

      요즘은 거의 메모장 역할만 하고 있는데 PDA 도 좀 활용을 해봐야 겠네요.

               lunamoth 2006/09/14 01:20 x
    추리소설 즐겨읽으실지 모르겠지만 해문 추리소설이 판형이 작고 부담없어서 편하더군요.
    전 그냥 자는게 남는거란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_-;;

    qwer999 2006/09/13 17:11 r x
      예 해문... 추억의 출판사 이기도 하지요. 아직도 해문 출판사 판 홈즈가 어딘가에 있을겁니다. 동서문화사에서 추리소설 문고판을 몇년전에 내놓고 있는데, 번역이 다소 아쉽긴 합니다만 괜찮더군요. 권해드립니다 ;)

               lunamoth 2006/09/14 01:22 x
    우리들의 좋은 친구 범우사루비아문고와 시공디스커버리 총서가 있으니까요.
    루비아판은 2xxx원인 녀석들도 있고.

    t 2006/09/13 20:41 r x
      예 책세상 과 살림 쪽에도 한표를~ ;)

               lunamoth 2006/09/14 01:25 x
    주말엔 지하철/버스를 타는시간이 한 4시간 정되 되는지라 꼭 p1510을 끼고 다니지만, 버스/지하철만 타면 자려고 노력하게되더라구요-_- 주말이다보니 에너지를 아껴야한다는 생각에;;

    그래도 가끔은 글도 적고 소스코드도 읽고(태터툴즈-_-) 코딩도 하고 영화도 보고 책(성경)도 보면서;; 즐겁게-_-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냥 메모지와도 달리 쉽게 가공이 가능한 정보를 받아주는 device라는 점이 p1510의 최대장점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사실 그래서 다른 수 많은 경쟁상대(mp3,pmp,pda...)를 물리치고 제 지름-_-물품이 되었지만요;;음화화;;

    근데 사실 베터리가 너무 짧아요-_- 오죽하면 지하철에서 핸드폰으로 mp3옮긴 다음에 들은적도;;;;

    gofeel 2006/09/13 22:31 r x
      위에 언급한 모분이 등장하셨군요^^;; 예 시간이 길어지면 그게 최고더군요. 하지만, 내리는 곳을 놓칠수 있다는 거...

      PDA 쪽보다는 제약 사항이 없다는 것이 부럽긴 합니다. 휴대성(그래도 1kg 이하면 가뿐하지요), 즉흥성?은 상대적으로 떨어지겠지만은요.

      예 타블렛이라는 점도 꽤 장점이 될 듯 싶습니다. 원노트가 그야말로 노트가 되는 것일 테니...

      아 그렇군요... "기본 배터리 용량이 낮아 추가 배터리를 구입하지 않는다면 구동 시간이 3시간 안팎에 불과하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이점은 좀 고려를 해봐야 겠군요... p1610 이 나온다던데 괜찮아 질런지... 이래저래 입맛만 다시고 있는 중입니다^^;

               lunamoth 2006/09/14 01:30 x
    저도 요즘은... 그냥 '자고'있습니다. --;
    지하철은 (좌석버스에 비해) 너무 시끄러워서, 읽기에 안어울리는 책들도 있더군요. 굳이 두께를 따지지 않더라도..
    문제라면 자도 잔것같지 않달까요.;;

    달크로즈 2006/09/15 15:28 r x
      예 어느정도 몰입도가 필요하긴 하더군요. 저는 차에서는 읽기가 왠지 어렵더군요.;;

               lunamoth 2006/09/16 22:26 x
    음~ 흥미로운 주제인데요.
    요즘은 기분 탓인지 지하철 형광등의 깜박임 덕분에
    책을 못 읽겠더군요.
    보통 앉지도 못하긴 하지만.
    결국 어쩔 수 없이 서서 음악을 듣거나...
    노선도를 외우거나... ㅡ_ㅜ
    상상의 나래를... -.-

    asdfmia 2006/09/20 22:59 r x
      예 몇몇 형광등은 깜빡깜빡 하더군요. 제대로 된 형광등 구역?을 찾는게 일이 될듯 싶습니다. 2호선 전동차 입구 좌우쪽이 기대기에는 편하긴 하더군요. 요즘은 만화책을 보고 있는데, 가볍게 볼만하긴 하더군요. 다소 눈에띄긴 합니다만;;

               lunamoth 2006/09/21 00:26 x
    아무래도 전작주의자로 돌아가는 것이 가장 낫지 싶습니다. 끝내고 보면 가장 보람있는 일이기도 하구요 ^^

    골룸 2006/10/03 15:13 r x
      예 (일단 심적으로) "마스터"했다는 것이 뿌듯한 느낌이 들지요.^^;

      최근에 한 소설가를 정해서 완독을 해볼까 했는데, 초기 소설은 거의 절판됐더군요. 이런 부분은 나름 장애물이 되는것 같습니다. 헌책 쪽으로라도 알아보긴 해야겠네요...

               lunamoth 2006/10/04 11:54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