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빛의 제국 | 김영하  [나의 서재]

Empire of Light (L’Empire des lumières), 1953–54. René Magritte.

"생각한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될 것이라는 폴 발레리의 시구처럼, 그는 운명을 잊고 있었지만 운명은 그를 잊지 않고 있었다."

2006.08.21 PM 9:36 해산물과는 일면식도 없이 바다이야기가 끝나고 얼마후 참여정부 들어 첫 "직파 간첩"의 검거 소식이 들려왔다. 그리고 열하루를 끌어왔던『빛의 제국』의 여남은 페이지를 마저 읽었다. 현실 속 노동당 35호실 공작원 정아무개는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었고, 소설 속 130연락소 출신 김기영은 새로운 하루를 맞이한다. 작가의 말조차 없이 24 를 연상케 하는 디지털 시계로 된 목차 속에는 단 하루가 주어진 남자의 일상이 빽빽이 들어차 있었다. 아니 한 남자의 예전과 다른 일상이, 일생과 함께, 그 주변의 모든 이들의 점묘화와 함께 그려지고 있었다.

평범한 영화수입업자 기영, 수입차 딜러 마리, 바둑 소녀 현미와 친구 아영, 대동 TNC 소속 박철수, 포르노 중독 영화사 직원 위성곤, 국어 교사 소지현, 철이와 늘 함께 사는 진국, 이상혁 라인의 130연락소 동기 정훈, 마리의 정부 법대생 성욱, 별도의 라인이었던 이필 동무, 두더지 (mole) 북극성, 오타쿠 태수, 쓰리썸의 일원 판다, 회색조끼 정팀장이 씨실과 날실로 엮여져 잠복하고 미행하며, 첩보하고 회유한다.

전체적인 줄거리와 세세한 감상을 제대로 쓴다는 것은 바다이야기에서 고래 세 마리가 나올 확률 정도로 무리일 테고, 거기다 나름대로 술술 "읽히는 이야기"에 빠져들었던 내게, 김영하의 고언이 다가와 발목을 잡았다.

"이 소설은 엄밀한 의미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가 없다. 아니 있지만 계속해서 그것을 지워나간다. 마치 에셔의 판화 같은 구석이 있다.『검은 꽃』을 쓸 당시 나는 이런 고민을 했었다, 과연 인간들이 먼 곳에서 허망하게 사라진다는 것, 그래서 완전히 잊혀진다는 것, 그 허무함을 지문이나 대사로서가 아닌, 형식으로 보여줄 수는 없을까?『검은 꽃』은 1부가 2부보다, 2부가 3부보다 짧다. 특히 3부는 극단적으로 짧다. 그런 기우뚱함, 불균형, 뭔가 더 얘기되어야 할 것들이 되지 않은 듯한 느낌은 어떤 면에서 그런 고민의 산물이었다.『빛의 제국』역시 주인공의 의도와 의지, 그의 소통은 보이는 차원에서가 아니라 보이지 않는 차원, 즉 주인공이 의식할 수 없는, 그에게는 4차원이라고 밖에는 할 수 없는, 주인공의 외부에 위치한 소설의 구성과 형식을 통해 서서히 허물어져 나간다. 소설적 현대성에 대한 이런 지향이 제대로 실현됐는지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이 소설을 읽음에 있어 <이야기>에만 집중하지는 말았으면 하는 것이 작가로서의 바람이다. 물론 이 소설은 <잘 읽>힐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감히 말하건대, 만약 이 소설이 잘 읽힌다면, 그 순간 당신은 이 소설을 잘못 읽고 있는 것이다."
- 김영하「만약 이 소설이 잘 읽힌다면」작가세계 2006년 가을호


독자의 알권리와 카프카, 그리고 B급 영화 by 김영하
2006/08/22 22:12 2006/08/22 22:12



tags: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6/08/22 22:12
(2) trackbacks | (8) comments

     trackback  click!

    김영하 - 빛의 제국 x
    【 Tracked from Exposed by Clouds Season 2 - Cynicalia at 2006/08/28 11:30 】
    뭔가가 나오면 주목하게 되고 그것에 궁금증을 느끼게 되어 결국은 그것을 사게 만드는, 그런 사람이 있다. 소설에 있어서 김영하는 그런 작가다. 그가 쓴 글을 한번 본 사람은 그의 모든 글을 전부 다 찾아보게 만드는, 그런 마력을 그의 책은 갖고 있다. (나만 그런지는 모르겠다.) 사실 '검은 꽃'은 그런 김영하의 마력이 한층 '덜'해서, 약간은 섭섭해 하던 터다.(나만 느낀 건지는 모르겠다.) 뭐, '광장'의 속편격이다라느니, '광장'의 2000년..

    빛의 제국 - 김영하 x
    【 Tracked from p a n n e l l a at 2006/09/02 23:19 】
    간첩 이야기와 폴 발레리의 시구를 벨기에 출신 화가의 그림으로 에워싼 소설을 들고, 영하 오빠;;가 돌아왔다. 맛있는 과자를 아껴먹는 기분으로 읽었다. 만약 이 소설이 잘 읽힌다면, 그 순간 당신은 이 소설을 잘못 읽고 있는 것이라는 작가의 말 때문에 일부러 장기간에 걸쳐 쪼개 읽었다. 그래도 그의 소설이 늘 그러하듯이 빠르게, 영화처럼 읽히는걸 어째. 빛의 제국을 다 읽고 나니 홍상수 영화를 본 것과 같은 증상이 일어났다. 난 지하철 6호선에 앉아..


    서점에서 마리가 담배를 얻어 피우는 장면까지만 훑어봤는데, 김영하의 소설이 늘 그러하듯이(?) 술술 읽히던걸요. 헌데 잘못 읽었다니 뒤통수를 맞은 기분입니다;
    주문한 책이 도착하면 곱씹어 읽어야겠어요.

    항아 2006/08/22 23:16 r x
      예 아무래도 단순한 소비자(독자) 인지라 "구성과 형식을 통해 서서히 허물어져" 가는 것 까지 인지하기는 무리였습니다.;; 해석은 독자의 몫일테고요 ;)

      그나저나 작가세계는 뭔가 팬북 느낌까지 나더군요. 책 표지부터 사진을 넣어둘 정도이고...

               lunamoth 2006/08/23 01:19 x
    김영하씨 책과는 관계없는 이야기지만, Valéry가 말했다는 저 인용어구의 원문은 무엇일지 궁금하군요. 일천한 불어실력으로 찾아본 바로는, 비슷한 표현을 가진 것중에 웬만큼 유명한 것은 "Parfois je pense; et parfois je suis" 밖에 없는 것 같은데, 단순하게 직역하자면, "그때 (그렇게) 내가 생각하면, 그때가 (그렇게) 내가 된다."정도 거든요. 비슷하긴 한데, "생각한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될 것이다."와는 어감이 좀 다르죠. 혹시 lunamoth님은 원문을 아세요? 여기 저기서 많이 보긴 하는데, 왠지 또 다른 "우츠프라카치아"인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

    eiron 2006/08/24 11:10 r x
      저도 오래 전에 Paul Valéry의 해당 문구의 출처를 찾으려고 노력했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불어원문까지는 힘들더라도, 유명하다면 영어번역문이라도 찾을 수 있을거라는 생각으로요.; 그런데 정확하게 맞는 듯한 문구는 찾을 수 없더군요. 국내에 번역소개된 발레리 책은 직접 읽지 못해서 어떨지는 모르겠습니다.

      한글로는 "나의 사명은, 지식이나 지혜를 생성해내는 그런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것입니다. 어제까지의 지식이나 경험을 버리고 끊임없이 충전해 용기를 내어서 그대가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머지않아 그대가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라는, 살이 좀 더 덧붙여진 인용문도 있긴 하더군요.;;

               달크로즈 2006/08/24 13:52 x
      eiron님 // 글쎄요... 제가 저 경구를 처음 보게된 것이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에 ZDNet 에 올라온 김은식님의 칼럼이었습니다. 무려 노무현과 ZDNet 의 조화라니. 묘하지요. http://www.zdnet.co.kr/itbiz/column/anchor/kes/0,39030368,10067658,00.htm

      원문을 찾아본 기억이 있습니다만, 제대로 찾아보진 않은 것 같네요. 기억이 희미한것으로 볼때...;

      삼미가 아니라 슈퍼스타 감사용 엔딩 부분에서의 앙드레 말로의 경구 부분도 의문입니다.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였던가요. 이 경구도 출처가 왠지 미심쩍더군요. 아시는분 있으실런지...

               lunamoth 2006/08/25 01:02 x
      달크로즈님 // 그렇군요. 저도 아마 찾다가 포기한듯...

      그건 그렇고... 너무 오래간만입니다. 블로그는 동결?중이신건가요^^;

               lunamoth 2006/08/25 01:04 x
    달크로즈님 단서를 토대로 좀더 찾아봤는데, Mauvaises pensées et autres (1942)의 "On ne pense réellement à soi et que l'on est soi que quand on ne pense à rien." 라는 문장인 것 같네요. 꽤 유명한 문장이기도 한데, 제가 미처 못본 것 같습니다. 한글로 대략 옮겨 보면, "정말 그 자신의 생각대로 행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생각 할 수 없는 그 자신이 될 것이다." 정도가 되는군요. 약간의 의역은 있지만, 여기저기에 알려진 문장이 원문과 크게 틀리지는 않은 것 같아서 다행스럽습니다. 그리고, 을유문화사에서 나온 발레리선집중에 Mauvaises pensées et autres가 수록되어 있는 것 같네요. :) 이상 자문자답이었습니다.

    eiron 2006/08/24 19:56 r x
      예 그렇군요. 친절한 해답편 감사드립니다 ;)

               lunamoth 2006/08/25 01:04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