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유레루 ゆれる (2006)  [감상/영화/외...]

2006.08.10 개봉 | 15세 이상 | 119분 | 드라마 | 일본 | 국내 | 국외 | 씨네서울

도쿄에서 사진작가로 성공한 타케루는 어머니의 기일에 2년 만에 짧은 휴가를 냅니다. 소원해진 아버지와 여전히 평범하게 가업인 주유소를 이어나가고 있는 형 미노루와 오랜만에 재회합니다. 형의 주유소에서 일하고 있는 옛 친구 치에코를 만나고 그들 셋은 기억을 더듬어 추억어린 계곡으로 향합니다. 사진을 찍다 타케루는 "흔들리는" 다리를 바라보고, 챙겨간 검은 양복을 입는 상황을 맞이합니다. 그의 휴가는 예상과 달리 길어지는데….

감옥과 별다를 것 없는 현실이라고 자조하는 형에게 타케루 자신은 현실을 도피하고 있을 뿐이라 강변해보지만, 형 미노루는 그것도 자신 같은 삶으로부터의 도피라고 답합니다. 점점 서로 속내를 알 수 없는 형제 앞으로 큰아버지와 아버지의 소소한 다툼이 겹쳐지고, 타케루는 결코 돌아오지 못할 것 같은 다리를 건너게 됩니다. 어찌 보면, 단순한 사고에 쌓여온 애증과 회한이 겹쳐집니다.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이 이어질 진실과 후회의 순간이 다가옵니다. 낡은 다리난간을 버티고 서있던 것은 형이었고, 원하던 것을 모두 빼앗았던 것은 자신이었음을 깨닫는 순간 영화는 다시 터벅터벅 집으로 돌아갈 웃음의 사진 한 장을 배치해둡니다.

슬라이드를 돌려보며, 잊고 있던 당혹스런 진실을 깨닫는 장면에서 타케루가 무너져내리는 모습만은 오다기리 죠의 새로운 발견입니다만, 니시카와 미와 감독의 원안은 다소 의문입니다. 애매한 정황은 심리 변화를 따라잡기 어렵게 하고, 실마리는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합니다. 하지만, 언뜻 시놉시스만 보고 미스터리 수사물로 착각한 저로서는 의외의 수확이긴 했습니다 ;)

2006/08/15 23:58 2006/08/15 23:58



tags: , , , , , ,

Posted by lunamoth on 2006/08/15 23:58
(0) trackbacks | (10) comments

     trackback  click!


    앗.. 일부러 다 읽지 않았습니다만, 이거 스포인거죠? ㅜ_ㅜ;
    8월 10일이 개봉이었던 것은 한 달 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암튼 꼭 봐야겠습니당. 오다기리 후훗~~

    she 2006/08/16 10:48 r x
      대개의 제글이 그러하듯 두리뭉실 뜬구름 잡는 얘기라 다 읽고 영화를 보신다고 해도 큰 지장을 없을 것입니다. 딱히 큰 반전이 있는 영화도 아니고요.

      she님도 마수에 빠지셨군요. 저역시;;
      "I'm not gay, but come on, I'm human." http://lunamoth.biz/1892

               lunamoth 2006/08/17 00:24 x
      도통 대화는 알아 들을 수 없지만,

      "I'm not gay, but come on, I'm human."
      멋있네요, 반하겠어!

              jose 2006/08/17 20:07 x
      파이트클럽 얘기 부분에 동감하지 않을 수 없더군요. 하하;

               lunamoth 2006/08/18 00:24 x
    Administrator only.

    Secret visitor 2006/08/17 13:45 r x
      저도 그런쪽으로 미스터리 심리 수사극 쪽을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더군요. 딱히 손꼽을 정도는 아니고, 볼만은 하실 겁니다.

               lunamoth 2006/08/18 00:25 x
    Administrator only.

    Secret visitor 2006/08/17 16:22 r x
      예 등록했습니다. 건승하시길 빕니다 :)

               lunamoth 2006/08/18 00:30 x
    확실히 반전이라고 하기엔 뻔한 흐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형으로 나온 배우가 인상적이었어요. 드라마 '언페어'에서 시노하라 료코의 남편역으로 눈에 익은 배우였는데, 그런 소심한 역할이라니.

    요새 가족의 와해를 소재로 한 영화나 드라마, 책을 많이 보게되네요. 뭔가, 참 쉽다면 쉽고 어렵다면 한없이 어려운 관계라는 생각이 드네요. 가족이란.

    네르 2006/08/18 19:25 r x
      예 한 사건에 대한 각기 다른, 상반된 시각도 언뜻 어디선가 본것 같은 느낌이 계속 들었습니다. 저렇게 다루기에는 너무 가벼운?소재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기도 했고요. 여튼 말씀대로 형쪽의 연기도 볼만했습니다 :)

      예 일본 쪽은 가족관계도 꽤 다르게 느껴지긴 하더군요. 물론 이런저런 영상매체를 통한 표피일 수도 있겠지만,,,

               lunamoth 2006/08/19 00:36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