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단발  [길 위의 이야기]

거울을 볼 때마다 흠칫 놀라게 된다. 바투 짤라 올린 머리에 밀리터리 남방까지 겹쳐져 흡사 과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다. 훨씬 가볍겠어요? 뭐 새사람이 된 거죠. 일문일답. 새 술은 새 부대에, 1월엔 이발인 셈이다. 어찌됐건 어려 뵌다는 말을 들으니 괜찮은 결심이었던 것 같고. TV를 보니 김대범이 예의 횡설수설을 하고 있었다. 그들은 9시를 기다렸고, 나는 개중에 춤추는 대수사선을 기다렸다. 매주 변주되는 반문 속에 웃고 잊으며 밤을 헤맸다. 이제는 "예전만큼 웃질 않고 좀" 살이 쪘다고 해야 될까. "널 만날 때보다."
2006/01/08 23:18 2006/01/08 23:18



tags: ,

Posted by lunamoth on 2006/01/08 23:18
(1) trackbacks | (18) comments

     trackback  click!

    미장원 아줌마, 왜 이러셨어요 x
    【 Tracked from 올빼미가 보는 세상 at 2006/01/11 00:09 】
    아주 오랜만에 머리를 자르러 갔다. 구렛나루부터 시작해서 여간 지저분한게 아니라서 "짧게 잘라 주세요"라고 말했다. 이발소의 "각진 머리"나 "날선 머리&..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