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용서받지 못한 자 The Unforgiven (2005)  [감상/영화/외...]

2005.11.18 개봉 | 15세 이상 | 121분 | 드라마,미스터리 | 한국 | 국내 | 부산국제영화제 | 씨네서울


류병장님 근무이십니까? 어 한동안 비번이더니만 계속 이 타임 당첨이네. 그래도 불침번이지 않습니까? 저희 군번 완전히 꼬였죠. 상병 꺾인 지가 언젠데 아직도 초소근무라니. 우유 한잔할래? 네? 3층 군악대 쪽에 자판기 하나 있잖아. 역시 류병장님이십니다. 허허. 괜찮습니다.

아직까지 안자고? 근무 서고 사천짜장 하나 먹었는데 소화가 안돼서 말입니다. 내가 그 얘기 했었나? 처음 뽀글이 먹었던 날 말야? 교도 3중대에서 말입니까? 그 눈 내리던 날, 화이트 크리스마스 얘기 아닙니까? 아니 그 날은 아니고, 여튼 변함 없는 오전 나절 조교 교육에 오후엔 교장작업, 저녁쯤이었을까? 뭐 때문인지는 기억이 안 나는데 무지 깨진 날이었지. 관물 상태 때문이었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래 얘기했었나 보군. 뭐 이것저것 겹쳤겠지. 전날 집합도 하고 분위기도 안 좋았으니.

어쨌든 근무서며 가요 메들리 몇 곡하고 나니 꽤 출출해지더라고. 사수가 불러서 보일러실로 따라가니 뽀글이를 먹어보라더군. 라면이 그렇게 맛있었던 적은 처음이었지. 그리고 커피와 우유를 뽑아 섞어 주더군. 그게 뭐 그리 감동적이었는지. 갈구고 약주고 뭐 그런 셈이지.

류병장님 이등병 때라니 상상이 갑니다. 뭐 보통 "상상이 안갑니다"가 정상 아니냐. 하하. 그럴 거야 몇 달이 지나도 기억에 남는 건 나 같은 고참은 아닐 테고 말야. 여튼 여전히 기억나 그 고참이. 요즘 뭐 그런 고참 있습니까? 다 악역은 피하는 쪽이니. 그래 "악역을 맡은 자의 슬픔"이라 이건가. 너도 좀 그만할 때 되지 않았니? 다음엔 군기교육대로 끝날것 같지도 않은데? 다 류병장님이 풀어주니 저라도 잡아야지요. 허 그런 셈인가.

그런데 왜 이렇게 팔목이 아프지 밀린 수양록을 한번에 써서 그런가. 대대주임원사 별로 보지도 않던데 말입니다. 그러게 말이야 검열 나온다니 쓰라 그거지. 하 이젠 좀 지겹다. 이 병정놀이도. 놓아줄 때가 된 것 같아. 류남수 병장님은 전역해서는 뭐하실 겁니까? 글쎄. "뭘 하든 지금보다는 낫겠지." 언제 면회라도 한번 오시죠. 허자 번호판 차 타고. 그래 그런 날이 오겠지. 언젠가 다시 만나 웃으며 얘기할 그런 날이... 저 이만 부사수하고 담배 한대 피고 들어가 보겠습니다. 그래 행보관 안 자는 것 같으니 샤워실에서 피고. 예 수고하십시오.

'사실 악몽 같은 나날이기도 했지. 어디에도 탈출구는 안 보이더라고. 그래도 자살할 생각은 안 나더라고. 자살예방 비디오를 보니 초상권 보호도 안돼서말야. 하하.'
2005/11/17 23:20 2005/11/17 23:20



Posted by lunamoth on 2005/11/17 23:20
(8) trackbacks | (14) comments

     trackback  click!

    용서받지 못한 자 ★★★ x
    【 Tracked from applevirus ★ I want you today more than yesterday at 2005/11/18 08:12 】
    special thanks for violet 님 :) violet 님에게는 별 ★★★★를- 4성 장군님! >..!!

    용서받지 못한자 x
    【 Tracked from hogual at 2005/11/18 12:54 】
    일단 시사회표를 구해주신 violet님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많은 블로거들이 violet님 블로그 이벤트때 받아가셨으리라 봅니다. 그래서 오늘 눈에 불을켜고 두리번 거렸으나....안보이시더군요;; 기대를 안했습니다. 제목부터..

    뭔가 다른 두장의 사진 x
    【 Tracked from 지구정복 프로젝트 at 2005/11/18 15:33 】
    위는 lunamoth 님의 블로그에 있던 용서받지 못할자 The Unforgiven (2005) 에 있던 사진이고 아래는 제가 현역 상병때 입고다니던 옷입니다만... 위와 아래는 뭔가 다른점이 있습니다. 처음엔 제가 방향을 착각했나 했는데 그건 아닌거 같더..

    육군에서 영화제작자를 고소한댄다 x
    【 Tracked from 달고양이 at 2005/11/18 22:31 】
    + 기사보기: 육군,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 공무집행방해로 고소 《용서받지 못한 자》가 훌륭한 영화인지 아닌지는 아직 보지 못해서 알 수 없지만, 들리는 소문으로는 대단하기는 한 모양이다. 이 영화가 대학 졸업작품이라는 점, 군대 내의 폭력적..

    군대에 대한 단상들. x
    【 Tracked from ludi6ix+ynin9 at 2005/11/21 09:51 】
    0. 뉴스를 보았다. 영향력이 적지는 않을 것 같은 프로그램에서 거의 전 시간을 할애하여 군 의료체계의 문제를 짚고 있었다. 사실 이렇게 보답이 요원해 보이는 비판조차도 어두운 면을 안고 있는데, 실제로 입을 열어야 할 사람들은 모두 죽어버리기 때문..

    볼 거리 '영화;용서 받지 못한 자' x
    【 Tracked from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 at 2005/12/13 15:39 】
    볼 거리 '영화;용서 받지 못한 자' 2005. 12. 13 하이퍼텍 나다 나열 25번 야.. 이것 참. 우리가 왜 여기서 만났는지는 모르지만 시키는대로 하지 뭐. 물어보면 대답하

    대한민국 군대.. x
    【 Tracked from NaMgooN.coM at 2006/01/31 01:28 】
    대한민국 군대는 라이언 일병 구하기도, 밴드 오브 브라더스도, 실미도도, 태극기 휘날리며도, TV에서 방영했던 이휘재, 홍경민, 차인표 등이 나오던 그런 드라마도, 언론에서 보..

    용서받지 못한 자 (The Unforgiven) x
    【 Tracked from ONELINEDRAWING at 2007/11/26 13:48 】
    이 영화 무섭다. 이처럼 군대라는 조직의 생리를 이토록 생생하게 묘사하는 영화를 보지 못했다. 스크린 안에서의 군인은 영웅적인 살인기계가 되거나 의미없이 스러져가는 허수아비에 불과했다. <용서받지 못한 자>의 군대조직을 굳이 사회의 메타포로 보지 않더라도 충분히 이 영화는 의미가 있고 촌철살인이다. 군대를 갔다 온 이라면 한번이라도 느껴봤음직한 일들. "군대는 사회와 다르다." 아무리 요즘 군대가 좋아지고 편해졌다고는 하지만 군대라는 조직은 마치 살..


    화이트크리스마스라면 군인 최대의 악몽 중 하나 아닙니까. ㅠ.ㅠ

    DARKLiCH 2005/11/18 05:31 r x
      그렇죠. 눈보라를 헤치며 나아가는~ TT

               lunamoth 2005/11/18 17:45 x
    사진에 나온 사람 프라하의 연인에서 전도연 보디가드네요. 요 사람 괜찮던데...

    jely 2005/11/18 10:46 r x
      정말 그렇군요. 지금 보니 알겠습니다. 찾아보니 재밌는 기사가 있군요.

      "주연배우들의 연기도 살아있다. 하정우와 서장원은 특히 ‘2세 연기자’라 더욱 화제를 모았다(하정우는 중견배우 김용건의 아들이고, 서장원은 서인석의 아들). ‘어리버리한’ 고문관 지훈 역을 직접 연기한 윤종빈 감독의 등장도 재미있다."

               lunamoth 2005/11/18 17:47 x
    저분..연기 잘하시더군요.... 놀랬습니다. 신인인줄 알고있었거든요 ^-^)/

    hogual 2005/11/18 13:23 r x
      호걸님 파비콘 딱인데요!

      예 연기 잘 하더군요. 연극배우 출신이라네요.

               lunamoth 2005/11/18 17:48 x
    자..잠깐;; 위의 사진 뭔가 이상하지 않습니까? 야상이 좌우로 뒤바뀐거 같은데.. 부대마크야 오른팔에 다는 부대가 있다고 쳐도 명찰을 왼쪽 가슴에 다는 부대도 있나요? -_-

    제 기억으론 분명.. 야상 왼쪽 가슴팍엔 비표인데.. 오른쪽이 명찰... 뭔가 뒤바뀐듯한 이 사진은???

    16:05 추가 - 좌우반전된 사진이었군요. -_-

    memmaker 2005/11/18 15:24 r x
      예 좌우반전이네요. 왜 좌우반전을 했는지 허허;

      여튼 뭔가 각이 나오는것 같지 않습니까? 병장이라 그런지.

               lunamoth 2005/11/18 17:49 x
    이거 개봉하면 보러가려고 했는데.
    남자친구는 군대라면 치를 떨어서 안 보겠다고 우기다가 제가 보고싶다고 우겨서 결국 보러 가기로 약속했답니다. 저 영화 보고 나면 군인이 되야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좀 더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싶어서요.

    xizang 2005/11/18 23:11 r x
      사람마다 다른것 같습니다. 은근히 즐기는 경우가 있는 반면에 표피조차도 쳐다보는걸 꺼리게 되는경우. 뭐 나름이겠죠.

      되야하는 사람이기 보다 "되어가는 과정" 이랄까요. 이른바 "사람이 되는 과정" 이겠죠. 주인공의 변화도 꽤 지켜볼만할겁니다.

      다소 재밌기도 합니다만. 뒤에서 들려오는 부주의한 웃음은 마뜩찮더군요. 절절한 공감에서 오는 침묵속에서 가벼운 비아냥 처럼 들렸다고 할까요. 뭐 "경험해보지 않으면 모를 문제" 라고 하는건 아닙니다만 좀 그렇더군요. 여튼 불쌍하고도 불쌍한 기쁜 우리 젊은 날입니다.

               lunamoth 2005/11/18 23:54 x
    이것 참.
    아무 말 못하겠습니다.

    t 2005/11/21 10:19 r x
      예 "이제는 말 할 수 있다" 가 빨리 오길 빕니다 ;)

               lunamoth 2005/11/21 10:24 x
    이 영화 재미있을 것 같더라구요.
    하지만 군미필자 입장에서 보기가 좀 민망한-_-;;;
    이거 보고 군대가면 소심한 제 성격에 탈영할까 두려워요.

    시악 2005/11/22 21:25 r x
      허 그정도 까지야...;

      확실히 차이는 있을것 같기 하더군요. 저도 영화 감상평을 쓴다는게 제 얘기로 빠져버렸으니 말이죠.

               lunamoth 2005/11/22 22:13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