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랜드 오브 플렌티 Land of Plenty (2004)  [감상/영화/외...]

2005.09.15 개봉 | 12세 이상 | 123분 | 드라마 | 미국,독일 | 국내 | 국외 | 씨네서울 | IMDb | OutNow | RT


마지막 라나의 고백이 흐를 즈음 영화는 하나의 통렬한 고해의 면을 마주하게 합니다. 굳이 미국인이 아니여도 우리 또한 "관측병"들 중에 하나였음을 깨닫게 됩니다. 리모콘이 고장나 "하나의 채널만을 계속 봐왔고", "생각없는 백인"에 이끌려 중요한 걸 외면한것 또한 다를 바 없습니다. 그래서 베트남전에서 "우리는 이겼다"고 믿는 편집광적인 라나의 삼촌 폴의 행태는 씁쓸함을 넘어 슬픈 우리 시대의 초상으로 다가옵니다. 레너드 코헨의 풍요의 땅이 흐르고 공사장이 돼버린 그라운드 제로를 바라보며 그들이 남긴 메시지를 듣습니다. 악몽에서 이제 깨야하고, "지나간 과거는 그저 지나쳐버려"서는 안될 일입니다.

미국을 거쳐가는 금융거래에서 테러리스트의 명단에 있던 이름과 비슷하다는 이유만으로 거래가 중단됐다던 우리나라의 한 기사가 생각났습니다. (소위 애국자법 이라는 이름하에 벌어진...) 충격과 공포가 또 하나의 과대망상을 부르고 그 망상이 강압적 모습을 띄게 될때 또 하나의 공포는 시작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모든 기자가 이라크에 가 있는" 상태를 얼마전 또 목격하기도 했고요. "누구도 신경 쓰지 않을 죽음" 속에서 우리의 시선도 화면 그 이상을 바라보지 않고는 있는 지를 생각합니다.

외부인을 망원경으로 감시하는 세태속에서, 그 사람이 어디서 왔는지를 묻는 상황이 계속됩니다. "터번"만으로 판단하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이해는 필요치 않습니다. 그래서 "어떤 장소가 아닌 사람으로부터 왔다" 는 하산의 말은 그 판단의 지점을 다시한번 돌아보게 만듭니다. 9.11 과 이라크 침공이 빚어낸 참상의 그늘이 어떤 방식으로 걷힐지도...

- Tungsten C
2005/09/23 18:27 2005/09/23 18:27



Posted by lunamoth on 2005/09/23 18:27
(3) trackbacks | (2) comments

     trackback  click!

    Land of Plenty x
    【 Tracked from Fragments of Memories at 2005/09/23 19:23 】
    ♬ T.V. Smith - Expensive Being Poor 17일 오후 2시 10분. 시네큐브 광화문, 1관에서. 따뜻한 영화가 좋은 계절. 마침내 악몽의 실체를 깨닫고 진정한 용기를 배우기 위해 함께 나아가는 두 사람을 바라보며 미국도, 아니 우리 모두도 그렇게 할..

    영화《풍요의 땅 Land of Plenty》- 빔 벤더스 Wim Wenders x
    【 Tracked from 누구의 것도 아닌 집 - 푸른 문가에 서서 at 2005/09/26 08:29 】
    Land of Plenty 2004 Directed by: Wim Wenders미국은 이미 일개 국가 이상의 의미다. 미국은 국가적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동시에 지구인들의 사유 속에서 국가적 특수성 이전에 보편적인 정서의 배경으로서 작용한다. 거대한 땅덩어리와..

    랜드 오브 플렌티 x
    【 Tracked from :+: 꿈꾸는 섬 :+: at 2005/10/12 22:31 】
    솔직히 말하자면 9.11 테러가 나에게 큰 영향을 끼친 건 아니다. 텔레비전으로 생중계되는 장면을 보는 순간 놀랐지만 그건 먼 나라의 이야기였다. 게다가 미국이라는 나라에 대해서 별다른 호감이 있었던 것도 아닌지라 특별한 감정이 생길리 없었다. 물론..


    그러고 보니 우리들 자신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여지가 많은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

    달크로즈 2005/09/23 20:49 r x
      "They hate us, they hate America"
      "They're terrorists"

      "No, they are just ordinary people, but what they feel comes from a true & real place inside of them. The death of 3,000 souls doesn't mean that we should kill more people in their names..."

      이 부분 찡하던데요...

               lunamoth 2005/09/23 22:54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