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길 위의 이야기]

밤새 사그라진 전의를 불태워 칼을 다시 잡아보지만 여전히 갈 길은 험난하기만 하다. 그야말로 자비란 사라진지 오래. 서슬 푸른 칼날 같은 냉기만이 전장을 맴돈다. 하기야 철없는 아해들을 베어 넘기며 학살을 즐기는 것은 매한가지 이었음을...

어슴푸레한 기억을 더듬어 몇 초식을 전개해 보지만 예와 달리 공허한 발길질에 그치고 만다. 거기에 “인간적으로 정이 안가는 인간”까지 합세하면 이 스러져가는 황성옛터를 다시 찾은 보람도 그저 야마토마모루 호테츠와 스케히로 사이로 사라지는 종잇장에 불과하게 된다.

다만 고수의 풍모는 여전히 살아있음을 하나의 위안으로 삼아본다. 적절히 안배하는 공력에 대한 배려와 짧은 위로의 말도 잊지 않는 여유로운 모습에서 고즈넉하게 홀로 武에 정진하던 옛 선조의 모습을 그려본다. 늘어나는 주위 과객들에 연연치 않고 그저 묵묵히 제 실력을 발휘하던 그 장인들을 얼마나 선망하였던가.

세월은 흘러 더 이상 잔손질의 묘미와 딱딱 맞아 떨어지는 타격과 파열의 순간은 느낄 수 없을 터. 허나 다시금 칼을 잡게 되면 머리보다 손이 먼저 옛 버릇을 찾아가 연상전이 되는 몰입과 혼연 일체의 순간이 예와 그대로 임을...

밀것인가 당길 것인가 베어 넘길 것인가 다음을 기약할 것인가. 무심히 젖어오는 핏빛 내음에도 다음 취할 것을 잊지 않으니, 가죽을 내주고 뼈와 골수를 취하는 그 반격의 파동이 애닲게 다가옴을... 내 한잠 뉘일 곳은 역시 그 빈한의 칼집일런지...


more..

2005/09/06 03:12 2005/09/06 03:12



Posted by lunamoth on 2005/09/06 03:12
(0) trackbacks | (4) comments

     trackback  click!


    헉... 저도 포포루 하려고 하는데... 음... 라이벌이 되어 볼까요?? 후후...

    이시태 2005/09/06 03:49 r x
      그래도 예전에 꽤 한다고 했는데;; 역시 키보드로 하니 잘 안되더라고요... (연장탓;) 단판승부라고 해서 바로 1라운드만 이기면 끝나는것도 있고, 랜덤 승부도 괜찮고 나름대로 즐긴만 하더군요. 오락실 패드 하나 있으면 괜찮을 듯.

               lunamoth 2005/09/06 04:06 x
    "큰 칼 베기"가 작렬할 때의 그 육질 가르는 소리란! 씨이익....

    올빼미 2005/09/07 00:24 r x
      그리고 우유?보다는 쥬스를 선호했더랬죠;;;;

               lunamoth 2005/09/07 02:20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