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장국영이 죽었다고?  [감상/영화/외...]

유예된 시간을 보내기 위해 서점에 잠시들러 책을 읽고 간다고 집어든 책이 (아래 글에서도 보이는) 김경욱의 소설집 『장국영이 죽었다고?』였다. 결국 단편 몇편을 읽다보니 어쩔 수 없이 서점 멤버쉽 카드를 꺼내들게 되었다.

그리고 소설을 읽고나서 본 KBS 드라마시티 <장국영이 죽었다고?>, 김영하의「엘리베이터~」원작 베스트극장도 그랬지만 주변인물들을 불어넣고 감상을 극대화하고 마지막에 가서는 주인공끼리 연결고리를 남겨 두는 각색 과정은 엇비슷해 보이기도 했다.

여하튼 적절한 영화와 배경음악 삽입이 마음에 들었다. 임재범의 "살아야지" 가 후반부에 깔렸던 것이 개인적으로 더 큰 플러스 요인이기도 했고. 비록 언급되진 않았지만 소설 속의 (광)개토 PC 방의 간판 아이템도 사뭇 재밌는 발견이기도 했다.

"2003년 4월 1일 장국영은 죽었다. / 그러나 죽는다고 추억까지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추억은 결코 현실이 될 수 없지만, 추억은 현실을 살아가는 힘이 된다. / 현실은 여전히 삭막하겠지만, 그로 인해 나는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작은 희망을 만났다."

"가슴은 여전히 두근 거렸다. 특별히 가야 할 곳은 없었지만 그 자리에 더 머물면 안된다는 것쯤은 알 수 있었다. 딱히 가야 할 곳이 없었기에 어디든 갈 수 있었다."

드라마에서 그렇게 거리로 나온 사람들은 각자의 추억을 반추하며 묵념을 하고 해피 투게더의 반주에 맞춰 나름의 탱고를 잠시 추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각자의 삶으로 돌아간다. "살아야지 삶이 다 그렇지..."


드라마시티, 장국영이 죽었다고 by 독존
2005/07/19 07:04 2005/07/19 07:04



Posted by lunamoth on 2005/07/19 07:04
(1) trackbacks | (2) comments

     trackback  click!

    드라마시티, 장국영이 죽었다고 x
    【 Tracked from 독존-젊음을 태워라 at 2005/07/19 23:04 】
    제목에 관심이 생겨 며칠전부터 보려고 마음먹었던 단막극이었다. 2003년 4월 1일 만우절. 장국영의 투신자살 사건을 접했던 그 날. 라디오 방송을 듣던 한 청취자와 방송작가의 이야기. 익숙한 일화. 아비정전 개봉날 관객난동사건. 배급마케팅전..


    아하 임재범씨의 음성이었군요. 상당히 낯설게 들렸었는데. 찾아서 들어봐야 겠네요.

    독존 2005/07/19 23:04 r x
    독존님 // 예 요즘은 김동욱이다 뭐다 해서 오리지널리티?가 훼손된것 같긴 하지만 여전히 특유의 음색은 누구도 못따라가겠죠... ;)

    lunamoth 2005/07/19 23:07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