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비, 도망친 후  [길 위의 이야기]

1. 후덥찌근이란 말 밖에 떠오르지 않는다. 습한 기운을 잔뜩 머금은 비개인 후의 오후란... 약냉방차를 못견디고 옆칸으로 이내 건너간다. 뭐 크게 다를건 없지만...


2. N사 방문. 아무리 생각해도 왜 신사역으로 갔는지 이해할 수 없다. 귀신이라도 씌인 걸까? 분명히 비가 안 올 경우를 예상해서 자전거 동선까지 콩나물에서 찾아 봤었는데 말이다. 모를일이다.

여튼 커피와 담배의 완벽한 시스템이 마음에 들었다. 무려 흡연실이라니. 은밀한 공모감을 느끼기에 충분치 아니한가. 기묘한 재회를 경험 했고, 숨겨진 이면은 나름대로 씁쓸함을 첨부했다. 그래도 만족스런 여흥이 되리라. 편집증에 익숙해진 이로서는...


3. 월트 디즈니의 고색창연한 로고가 나오는 애니메이션을 보고 있노라니 미키 마우스, 도날드 덕의 아련한 추억이 아닌 hurd님의 글이 생각났다. 구글에서 내가 친 키워드는 "월트 디즈니 착취" 였다. 아는 게 병일지도 모르겠지만. 은폐된 진실은 언제나 잔인하게 다가온다. 그리고 더 많은 울림을 담보한다. (우연의 일치, RNarsis님 글)


4. 지금 한강변엔 안개가 자욱하다.


5. 오늘 (06/30) 씬 시티를 보고 싶은 이가 있다면 메일 주소를 비밀 댓글로 남겨주시라. 이 문장에 취소선이 없는 한 유효하다. (시사회, 신사동 브로드웨이, 오후 09시 10분)


6. 포스팅 주기론 이랄까? 요즘 메타 블로그 사이트를 들어갈 때마다 느끼게 되는 나름의 단상. 특정 주제에 대한 포스트가 출몰하는 시기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이글루스의 검색어 순위 라든가... 재밌는 건 게임 소감 같은 경우는, 발매시기가 아닌 rlz 시기 혹은 락 해제 시기와 더 많이 일치한다는 것이다. 누구도 자유롭지 못하겠지만, 노골적인 언사만은 곤혹스러울 따름이다.


7. 가끔 내가 다른이의 블로그에 남긴 댓글을 모아 놓고 보면 괜찮겠다는 생각을 한다. (구루님 이나 inel님 처럼 별도의 댓글 로그를 운영할 수도 있겠고) 가끔 뒤늦게, 댓글 남긴 곳에서 답글을 보게 되는 경우가 있기도 하거니와 동일 관심사의 블로그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을 듯 싶다. 뭐 어디까지나 생각만이지만...


8. 수시아님의 글에서 알게 된 질문. "저에 대해 여러분들이 갖고 있는 이미지를 알려주세요" (느끼하기 그지없다. :|)

직장인님의 글에서도 느낀점이고, camino님의 글에 남긴 답글에서도 생각한 점이지만. 블로그와 블로거의 관계가 스무고개라는 생각을 하게된다. 블로거란 해답을 그려가는 블로그란 실마리. 은연중에 혹은 의도적으로 자신의 실마리를 던져간다. 그게 노출증과 관음증 사이이든, 내보이기에 대한 문제이든...

그리하여 또 다시 인용하게 되는 문장은 이런거다.

"사람은 자기를 속이기 마련이에요. 그래서 상대가 자신을 반 이상 이해해주지 말았으면 하면서도 완전히 이해해주기를 바라지요. 만일 누군가 자기를 완전히 이해하게 되면 그 사람이 무서워져요."

그 점묘법 속에서 나의 추상이 어떻게 그려지고 있을지를 그려보다 이내 그만두고 만다. 거울속을 응시하기란 어렵다. 내경우엔.


9. 막 행선지 도착했다. 이런 지하철 블로깅(sublog?)도 오랜만이다.


- Tungsten C
2005/06/30 00:43 2005/06/30 00:43



Posted by lunamoth on 2005/06/30 00:43
(0) trackbacks | (7) comments

     trackback  click!


    지하철에서도 블로깅을 하시는군요.
    누군가 자신을 완전히 이해하면 무서워진다는 말씀은 정말 그럴듯 하네요.
    전 완전한 이해라는 것은 존재할 수 없다는 생각에 그것이 가능한 상황을 생각해본 적이 없거든요.

    From.BeyonD 2005/06/30 00:50 r x
    From.BeyonD님 // 오후 7시 정도에 쓴 글입니다. 네스팟 지원 포켓PC 이런게 아니라 집에와서 싱크하는 정도고요. Tungsten C 키워드에 있는글이 거의 그런 식입니다. 나름대로 재밌더라고요. 짧은 시간을 내서 글쓴다는게...

    그렇죠. 아무래도 "만약에 그렇다면" 이겠죠. 이해한다는 그리고 어느정도 미지의 구석?을 남겨둔다는 그 어스름한 구분이 어렵기도 하겠지요. 여튼 블로그를 쓴다는 것 아니 넷상의 영역에서 활동이란 것이 그 경계에 대한 줄다리기 같기도 합니다.

    lunamoth 2005/06/30 02:02 r x
    Administrator only.

    Secret visitor 2005/06/30 10:12 r x
    비밀 댓글님 // 메일 드렸습니다. 확인해보세요. 영화 잘보시고요 :)

    lunamoth 2005/06/30 10:18 r x
    구름도 진하게 끼고, 비도 쏟아져서 한여름 낮인데도 집이 음침하네요..
    지하철에서도 블로깅을 하신다니, 부러워요. 저도 PDA가 하나쯤 있었으면 하는 것이 역시 그 이유인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polarnara 2005/07/01 12:27 r x
    저도 제가 남긴 댓글들을 모아봤으면 좋겠네요..ㅎㅎ

    sublog? 서브로그..+_+
    NESPOT 지원가능한 부산지하철이 되면 하는 바램;;

    아크몬드 2005/07/01 19:11 r x
    polarnara님 // 예 새벽에 갑자기 쏟아붓기 시작하더니 아침에는 어두컴컴한게 정말 음침하더군요. 뉴스에선 이런저런 피해소식이 들리네요. 무사히 지나가길 빌뿐입니다.

    엄연히 말해서는 모블로깅은 아닙니다. 집에와서 싱크해서 올리는것이기 때문에. 그래도 즉흥성과 재미는 있더군요.

    PDA도 쓴지는 꽤 됐는데, 아직까지 여러기능을 활용하진 못하고 있습니다. 저의 게으름의 소치이기도 하겠지만. 제일 많이 쓰는건 워드, 메모 기능인것 같아서 말이죠. 한번 구해보시면 틈나는대로 적어보는 재미가 있으실 겁니다. 스타일러스 방식은 긴글은 무리가 있고요. 키패드 내장 PDA나 모디아 같은 핸드헬드 쪽이 좋을듯 싶네요. ;)


    아크몬드님 // 아크몬드님의 댓글은 상당한 분량이 될것 같은데요. 이곳저곳에서 상당히 많이 봤거든요^^;

    subway + blog = sublog 꽤 그럴듯 하지 않나요; 제가 지어 봤습니다만. 서울 지하철 내에선 정말 아무것도 안잡히더라고요. 전화접속 방식밖에 없을듯.

    lunamoth 2005/07/01 21:21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