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씬 시티 Sin City (2005)  [감상/영화/외...]

2005.06.30 개봉 / 18세 이상 / 123분 / 액션, 범죄, 스릴러 / 미국 / 국내 / 국외 / 씨네서울 / IMDb / OutNow / RT


프랭크 밀러그래픽 노벨을 로버트 로드리게즈가 영화화한 씬 시티를 보고 왔습니다. 예상했던 대로 현란한 스타일에, 흑백톤이 마치 투박한 만화책 느낌을 고스란히 안겨다 줬습니다. 모두가 비정하고도 냉혹합니다. 이 가상공간에서 난투극은 어느새 기묘한 쾌감으로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이곳저곳 절단되고 총을 맞는 광경 속에서도 시종일관 음침한 그레이톤은 그 잔학성에 적절한 선을 그어주고 있습니다.

이야기는 3가지로 나뉩니다. 같은 배경에서 서로 스쳐 지나가기도 하고 서두 부분에선 이야기 전환이 이뤄지기도 하지만 결국은 옴니버스 쪽으로도 느껴질 만큼 직렬식입니다. 간단히 언급해 보자면...

첫 번째 이야기, 잔악 무도한, 타고난 "스트리트 파이터" 마브(미키 루크)는 한 여자와 하룻밤을 보낸 뒤 그녀의 주검을 마주하게 되고 음해의 음모를 직감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녀를 위한 복수극을 시작합니다. 이리저리 사건의 배후를 캐내고 그 사건의 줄기마다 마주치는 인물들 역시 하나 둘 그 만의 방식으로 처리하게 됩니다. 약에 의지하며 사랑이라 믿으며.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고 마지막 일전을 준비합니다. 그리하여...

치열하고도 맹목적인, 그리고 불굴의 액션씬을 선보이는 마브역의 캐릭터는 참 인상적입니다. 대결의 종국에선 잔혹극의 서장을 장식하기에 충분할 만큼의 고어였고요. 천부적 싸움꾼, 그리고 그 혼돈. 그리고 소위 사나이의 순정 이랄까도 엿보였고요. 그렇게 이 원죄의 도시 속에 인물상을 온전히 그려냅니다. 아울러 이 에피소드에서 케빈 역의 일라이저 우드는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당혹스럽게 다가옵니다.

두 번째 이야기, 드와이트(클라이브 오웬)는 셜리(브리타니 머피)의 집에서 그녀를 위협하는 한 남자, 잭키 보이(베니치오 델 토로)와 격투를 벌이게 됩니다. 그 잭키 보이의 패거리에 휘말려 뒷처리를 해야겠다고 다짐을 하고 추격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들을 따라가다 "창녀들이 장악한 구역 ‘올드 타운’에서" 또 하나의 사고에 휘말리게 됩니다. 사건은 꼬이게 되어 어느새 올드 타운과 경찰들의 "휴전 협정"에 균열을 가져올 지경에 이르게 됩니다. "타운의 보스인 ‘게일’" 과 함께 이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발벗고 뛰어다니기 시작합니다. 환각 속에서도 담배 한 대에 의지한 채로 말이죠. 그리고 마지막 결전의 순간...

클라이브 오웬은 마치 BMW 단편에서 봐왔던 이미지를 고스란히 재연해 내고 있습니다. 정의감 넘치면서도 심리적으로 불안해하는 나지막한 독백 속에서, 올드 타운의 그녀들을 서술하는 모습 속에서 또 하나의 반영웅을 그려나가고 있습니다. 난국 속에서도 이리저리 고군분투하며 막아내려는 의지적 인물로서 또 하나의 캐릭터를 형상화해냅니다. 이 에피소드에 등장하는 여자객? 미호(데본 아오키)의 캐릭터도 인상적입니다. 한순간의 망설임도 없는 냉혹한 킬러 그 자체와 날 선 무기와의 조합은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럽습니다. 베키역의 알렉시스 블레델 홍채?와 마누트역의 마이클 클라크 던칸의 반가운 모습도 기억에 남습니다.

세 번째 이야기, 형사 하티건(브루스 윌리스)은 오래전 유괴된 소녀를 구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씬 시티의 거물의 아들을 다치게 하여 궁지에 몰리게 됩니다. 그리고 몇 년 후 다시 그녀를 찾게 되고 또 하나의 음모에 휘말리게 되었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에게 남은 것은 다시 그녀를 구해내는 것뿐. 그리고 완전한 마무리를 위한 단 하나의 선택을 하게 됩니다.

세 번째 이야기의 프리퀄?은 서두에 언급이 되며 두 에피소드를 건너와 다시 마주하게 됩니다. 에피소드 간 인물들의 엇갈림도 다시금 기시감을 자극하게 하고요. 브루스 윌리스는 이른바 노장의 액션을 선보입니다. 약간의 로맨스 또한 그리 튀는 요소는 아닙니다만 낸시역의 제시카 알바와의 어울림은 역시나 난해합니다. 여하튼 거대 세력에 휘말려 짓눌리고 모든 것을 잃고도 하나만을 바라보며 지켜내는 모습은 만화적 전형성을 여실히 따라가기엔 충분했다고 봅니다. 첫 번째 이야기에서의 마브역의 모습도 언뜻 비치고요.

문득 IMDb 의 Plot Keywords를 찾아 봅니다. 만화적 느낌의, 그래픽 노벨 원작, 사랑을 위한 죽음, 필름 누아르, 다크하우스사, 다크 히어로, 안티 히어로, 복수, 배신, 비극, 피 튀기는, 상해, 절단, 훼손, 참수, 폭발, 악인, 고어, 암살자, 부패, 총격, 자상, 반전, 포인트 컬러, 내레이션, 캐릭터 나열 오프닝, 인질, 감옥, 실루엣, 폭력, 영웅, 앙상블 캐스팅, 흑백속 컬러... 여러가지 키워드들이 있지만 각종 훼손 부분들과, 스토리적 요소, 화면 처리 등이 눈에 띕니다.

만화적 느낌을 잘 살린 연출은 이 영화 얘기에서 빼놓을 수 없겠죠. 스타일이나 과감한 액션들이 여러모로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화려한 배역들의 다양한 캐릭터들도 볼거리임에 두말할 나위가 없을 테고요. 이야기에 구애받지 않고 화려한 볼거리만으로 충분히 즐길 수 있을듯싶습니다. 물론 고어적 요소에 대한 감안이 있어야겠고요. ;)


덧. 독백 부분은 가로 자막, 대화 부분은 세로 자막이었는데 앞쪽에 앉아서 따라가기가 힘들더군요. 전체적인 화면을 볼 수 있다고 하더라도 이런 배치는 오히려 불편을 가중할 것만 같은데... 의문입니다.


씬 시티 by 로버트 로드리게즈 by 말쓰걸
[씬시티] 매혹의 쌈마이 삼중주, 도시를 깨우다. by ozzyz
Sin City - 말초적 에너지의 향연 by FromBeyonD
[영화] 씬시티 ★★★★ 아... 나는 제시카 알바를 보았네~ by 리디
씬 시티Sin City, 05 by 모란봉13호
Sin city, Frank Miller & Robert Rodriguez (2005) by 느끼곰/권도형
씬 시티 - 만화와 느와르의 혼성 잡종 by 디제
Frank Miller's Sin City by philia
2005/06/23 01:54 2005/06/23 01:54



Posted by lunamoth on 2005/06/23 01:54
(5) trackbacks | (6) comments

     trackback  click!

    [씬시티] 매혹의 쌈마이 삼중주, 도시를 깨우다. x
    【 Tracked from ozzyz's review at 2005/06/29 09:10 】
    죄 많은 도시에서 벌어지는 매혹의 R 등급 복수극 극장에 질퍽한 암전이 젖어들고 스크린 빼곡히 흑백의 영상이 채워진다.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간 촌철살인형 대사가 몇 번 오가고 나니 극장 안에는 침 삼키는 소리만 가득하다. 이윽고 살점이 날아들며..

    Sin City - 말초적 에너지의 향연 x
    【 Tracked from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블로그 at 2005/06/30 12:01 】
    말씀드린 것처럼 'Sin City' 시사회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당첨된 것이 아니기에 저는 동반1명의 자격으로. 상영을 기다리는 중 '류승완' 감독도 옆눈질로 볼 수 있었습니다. 사실 어제 잠을 거의 못 잔 채로 오후 8시 20분 상영이라서 영화를 제대..

    씬 시티Sin City, 05 x
    【 Tracked from 판타스틱 청년백서 at 2005/07/04 20:06 】
    항구도시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요. 그 수많고 다양한 인간군상들 중에 우리는 하티건과 마브, 드와이트 그리고 나머지 기타 등등에게 시선을 던집니다. 뻣뻣한 펄프를 뒤적이듯이 말이죠. 영화 는 잘 알려진 것처럼 프랭크 밀러의 ‘그래픽 노블’..

    Sin city, Frank Miller & Robert Rodriguez (2005) x
    【 Tracked from 오감충전소 at 2005/07/07 17:31 】
    lunamoth님께서 시사회 티켓을 넘겨주셔서 지난주 목요일, Sin city를 보게 되었습니다. lunamoth님 덕분에 영화 재밌게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꾸(__)뻑 이 영화에서의 특이한 점이라면, 식인 해리포터가 나온다는 점입니다.(퍼벅0-_-;;) 식인 해..

    씬 시티 - 만화와 느와르의 혼성 잡종 x
    【 Tracked from 디제의 애니와 영화 이야기 at 2005/07/08 12:41 】
    프랭크 밀러의 원작 만화를 그와 함께 로버트 로드리게즈가 영화화한 ‘씬 시티’는 지나칠만큼 스타일에 경도된 영화입니다. 흑백 화면에 이따금씩 뒤섞이는 원색은 매우 강렬하고 액션의 표현에서는 만화와, 스페셜 게스트 감독으로 초청된 쿠엔티 타란티..


    감독이 최소한 이런 방식으로 [씬 시티] 무비를
    두번 정도 더 만들 참이라는데, 지금 본편을 보지도 않고
    벌써부터 그게 기대되지 뭡니까 ")

    렉스 2005/06/23 15:41 r x
    저도 친구들과 어제 보고 왔지요. 8시30분 메가 박스에서.
    보고 나오면서 친구들과의 얘기는 대체로 제시카 알바는 왜 안벗는가와 웬 호빗이 날뛰더라 그리고 마브의 미간은 역시 최고다. 블루스윌리스의 두번째 둘다의 무기를 제거 하는 모습도 최고다. 뭐 이정도랄까요. 잇힝~

    ferez. 2005/06/23 16:51 r x
    추가로. 저도 앞줄이여서 자막과 화면을 동시에 보느라 사팔이 되는것 같았지요.. 처음엔 밑줄에 자막이 나오더니 화면을 가린다 싶으니 곧바로 오른쪽으로 옮기더군요. 왠지 글자만 보다 온 느낌..

    ferez. 2005/06/23 16:54 r x
    렉스님 // 이번 주 필름 2.0 잠깐 넘겨보니 그런 얘기가 있는것 같더라고요. 저 또한 벌써부터 속편이 기다려 집니다. 올 여름 대작들중 제일 맘에 들더군요. 아직 안본것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

    ferez님 // 저와 같은 곳에 같은 시각에 계셨군요^^; 저도 메가박스 시사로 봤습니다. 알바와의 나이차는 좀 난감하긴 하더군요. 일라이저 우드는 저는 전혀 예상을 못해서 놀라웠고요. 이 영화의 주인공은 역시 미키 루크로 보이네요. 브루스 윌리스도 나름의 카리스마가 있었지만 말입니다 ;)

    배트맨 비긴스 쪽도 상당히 괜찮답니다 추천합니다 :)

    아마 독백과 대사 부분을 나눈것으로 생각되는데 메가박스였길래 망정이지 하단부분이 가려지는곳이라면 정말 좌절 일듯 싶더군요. 덕분에 영화에 집중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좋은 자리에서 다시 봐야 될런지...;;

    lunamoth 2005/06/23 21:42 r x
    자막이 그렇게 나왔었군요.
    전 자막에 불편함을 못 느껴서인지 잘 몰랐네요.
    두어번 더 제작되는군요.
    살짝 기대됩니다.

    From.BeyonD 2005/06/30 12:03 r x
    From.BeyonD님 // 예 메가박스에서 봤는데 가로세로 혼용이었습니다. 대형 스크린이라면 몰라도 소형관에 좌석 경사도 낮은 극장이라면 문제될것 같더군요. 다른 프린트가 있겠죠 아마. 오늘 개봉을 했네요. 슬슬 리뷰들이 배트맨 때처럼 쏟아 나올듯 싶네요. 평들도 기대가 됩니다. 딱히 평할것 없이 즐기는 영화이기도 합니다만 ;)

    lunamoth 2005/06/30 20:36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