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u n a m o t h  4 t h   |  COVER  |  TAG CLOUD  |  GUEST  |  RSS 


| 내 앞에 가던 두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길 위의 이야기]

미치도록 잡고 싶었다. 어렴풋이 작은 점으로 보이는 두 남자의 궤적을 좇던 것도 몇분 전 이제는 종적조차 묘연해졌다. 한줄기 강바람만이 흐르는 땀을 식히며 위로 아닌 위로를 하고 있었다.

처음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그렇게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나름대로 잘 따라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어느덧 차이는 벌어지기 시작했고 호승심이 발동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신경도 쓰지 않았겠지만...

MTB 를 따라잡는다는 건 애당초 불가능했던 것일까? 20인치 바퀴의 6단 미니벨로로는. 그럼에 청둥오리처럼 내내 허우적거려야 했던 건 당연한 귀결. 한강철교를 지나고 광진교를 지나왔어도 보이지 않았다. "본좌급" 라이더 두 명을 압도하기에는 (그것도 스포시엘 캐쥬얼의 속도로는) 무리였나 싶다.

다소 아쉬움을 남긴 채 한낮 추격전을 포기한 채로 갈증해소음료 게토레이를 마셔댔다. 어찌됐건 만족스런 라이딩었다. 이렇게 한강을 느껴본 것도 몇 년만이고. 달리면 달수록 빠져드는 몰입감, 지면을 몸으로 느끼며 달리는 순간들, 오가는 바이커들에게서 건내오는 무언의 응원들, 그 정직한 기계("...믿지도 않고 내게 믿음을 강요하지도 않아. 내가 하라는 대로 할 뿐이지. 어리석은 나와 어리석은 기계의 관계... 정직한 관계 아닌가")와 하나가 된 이들과의 행복한 조우를 체감한 것도 오랜만일 터였다.

계속 달리지 않아도 좋다. 잠시 숨을 돌려가며 비켜 앉아도 좋고, 수풀 옆 벤치에 앉아 몇 편의 수필을 읽어 보는 것도 좋다. 아이팟에서 흘러나오는 선율과 맞바람 느끼며 페달을 밟아가는 혼연일체의 순간도 좋다. 그저 자전거와 함께라면...

영광의 상처를 뒤로 한 채 길들임의 시간을 가진 것은 잘한 일이라 생각했다. 미치도록 달리고 싶었던 시절이 있었다. 그때는 왜 이런 걸 몰랐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들기도 했다. 한낮 한강변에서 보는 서울은 또 달라 보였다. 그리고 그 안을 달리는 이들 속에 내가 있었다.

"아, 그래서 지금도 나는 궁금하다." 대체 내 앞을 달리던 두 남자는 어디까지 갔을까?


덧. 배형진군도 아닌데 무리한 것 같기도 했다. 자전거를 차곡차곡 접어 근처 지하철을 탈까도 생각했지만 지하철에 폴딩 바이크를 들고 타는 "개념업는" 자전거남의 사진을 보게 될까 두려워 포기했다. 뭐 다 필요 없다. "조난 달리는 거다."

- Tungsten C
2005/06/08 18:16 2005/06/08 18:16



Posted by lunamoth on 2005/06/08 18:16
(1) trackbacks | (14) comments

     trackback  click!

    스피드에 대하여 x
    【 Tracked from 컨텐츠 프로덕션 '미디어브레인' at 2005/06/26 01:27 】
    나는 속도감을 즐기는 사람은 아니다. 솔직히 말하면 차를 몰고 춘천과 대구를 잇는 중앙고속도로와 서해안고속도로 군산을 지난 구간에서 220km로 달려보긴 했지만, 그래서 10만원짜리 딱지 끊어봤지만 ^^ 그건 속도감을 즐긴다기 보다는 급했기 때문이라..


    아아... 브롬튼 생각나요.
    저도 한때는 '앞서 달리던 두 남자' 중의 하나 였는데...
    지금은 뭐, 맨날 걸어다니죠.

    H.Moon 2005/06/08 18:49 r x
    H.Moon님 // 브롬튼도 멋지더군요. 이쪽은 가격이 좀 센것 같아서 아예 둘러볼 생각을 안했답니다;; 근처 다닐때 쓰려고 했는데, 이제 장거리 뛰어볼 생각도 듭니다. (무리이긴 하겠지만;;)

    lunamoth 2005/06/08 19:04 r x
    전국민이 파파라치...조심..조심...^^;;

    승철 2005/06/08 23:02 r x
    승철님 // 예 패러디입니다만; 궁금해서 찾아봤습니다. 접는 자전거는 허용이군요.

    http://smsc.seoulsubway.co.kr/korea/faq/view.jsp?no=161&pageno=1&key=&keyword=&branchtype=

    lunamoth 2005/06/08 23:08 r x
    지하철 허용이지만 붐비는 시간대에는 어렵죠. 게다가 다른 사람들에게 먼지나 기름때가 묻을까봐 함부로 타지는 못하겠더군요. 지인 통해서 이번 여름에 20인치용 폴딩백을 하나 구할까 생각중이에요 ^^

    philia 2005/06/09 01:03 r x
    philia님 // 예 아무래도 출퇴근 시간대는 불가능이겠고요. 계단 오르내리기도 그렇고 더 힘들것 같더라고요. / 그래도 폴딩백 정도는 저도 있으면 좋겠다 싶은데. 정품은 아무래도 비싸겠죠;; 비슷한 크기로 찾아봐야 겠습니다.

    lunamoth 2005/06/09 01:06 r x
    대체 어느 정도의 속력이었단 말입니까; 미니벨로 중에도 고속주행이 가능한 모델들이 분명히 있지요. 그렇지 않더라도 '조난' 달리면 속력이 꽤 나긴 하는데...

    '정직한 기계'란 표현이 참 맘에 드는데, 사실 언덕길에선 이 정직한 기계놈들이 배신을 때리기도 하지요.

    아르 2005/06/20 15:54 r x
    아르님 // 그리 빠른 속력은 아니었는데 아마도 저의 체력저하;로 인한 속력 저하로 뒤쳐진듯 싶습니다. 이게 바퀴가 작다보니까 남들보다 몇번은 더 굴려야 되는게 또 사실이지 않습니까. 그러하다보니 아무래도...;;

    스포시엘 캐쥬얼까지는 30km/h 까지는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그게 어느정도를 말하는건지 잘은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요즘 선전에 나오는 로드바이크도 괜찮다 싶지만... 아무래도 전문적인건 가격이 무리, 힘들때면 약간 후회가 들지만 그래도 그 (미니벨로의) 날렵하고 단순함만은 마음에 듭니다.

    언덕길에선 6단5단4단3단2단 정도로 기어변환 공력을 발휘해보지만 역시 힘들긴 하더군요 ㅎㅎ;;

    lunamoth 2005/06/20 22:40 r x
    페달링 한번에 갈 수 있는 거리의 차이가 실제로 상당하기 때문에 미니벨로는 한강 자전거 도로 같은 곳에서는 어쩔 도리가 없죠^^; 자전거의 한계를 엔진으로 극복하시는 분들도 간혹 계시긴 하지만요.
    캐쥬얼은 기어비가 브롬프톤보다 좋아서 언덕 올라가기 수월하다는 이야길 들었습니다. 업힐 좋아하는 브롬프톤 오너에게서요.

    이오냥 2005/06/21 03:10 r x
    이오냥님 // 예 절실히 체감하고 있는 중입니다. 26인치와 20인치의 차이를... 끊임없이 돌려가며 요리조리 틈새를 노릴 뿐입니다^^;; 예 그래도 6단기어가 그런대로 쓸만하더군요. 없는것 보다야 낫죠. 자전거쪽 매니아신것 같은데 많이 배워야 겠네요. 블로그 찾아뵙겠습니다 :)

    lunamoth 2005/06/21 03:30 r x
    바퀴도 바퀴지만 스프라켓(톱니바퀴)의 크기가 영향이 꽤 크죠. 이요냥 님이 말씀하신 바처럼 한 번 페달링에 나아가는 정도가 다르니.

    뭐 그렇지만 16인치 바퀴에 기어 없는 스트라이다로 열심히 달리는 저로선 20인치에 6단이란 참으로...

    아르 2005/06/21 09:19 r x
    아르님 // 아 스트라이다는 또 16인치 였군요. 그래도 기동성에는 더할나위 없을듯 싶어 부럽더군요. 접어서도 보기?좋고요...

    기어는 없는것 보다야 좋긴 좋죠^^; 5단에서 3단 정도를 쓰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많은것도 왠지 복잡할것 같기도 하네요... 예전에 한때 21단있을때 그리 많이 쓴것 같지도 않고요. ;)

    lunamoth 2005/06/21 16:00 r x
    달리는 거다 ^^ 아주 맘에 드는 표현인 걸요. 그렇게 달리는 기분, 타보지 않으면 정말 모르지요... ^^

    에드 2005/06/25 10:24 r x
    에드님 // 예 그 기분은 타본 사람만 아는 것이겠죠. :)

    lunamoth 2005/06/25 15:15 r x
      COMMENT
        



lunamoth
Textcube

Profile
Contact
+ Archives
+ Calendar
+ Categories
+ Recent Posts
+ Recent Comments
+ Recent Trackbacks
+ Blogroll
+ Twitter



Suede
brett anderson
Mr. Saxophone

lunamoth on Twitter
Miranda NG

Follow @lunamoth
http://feeds.feedburner.com/Lunamoth
follow us in feedly